뉴스엔

 

‘폭탄 테러 충격’ 아리아나 그란데 위로하는 남친 맥밀러, 애틋한 재회[...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파파라치컷]

‘부부→이웃사촌’ 졸리, 피트 동네로 이사..호화저택 들여다보니[파파라...

머라이어 캐리, 13세 연하 前남친과 재결합..레스토랑서 입맞춤 포착[파파...

공효진, 러블리 버리고 시크미 장착[포토엔]
2017-03-20 08:18:59

 
[뉴스엔 김예은 기자]

공효진의 시크한 화보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최근 국내 아이웨어 브랜드 스테판 크리스티앙의 뮤즈로 발탁된 공효진은 프렌치 시크 감성을 그녀 특유의 세련되고 스타일리시한 이미지와 결합시켜 걸크러시 매력을 제대로 선보이고 있다.

공개 된 화보 비하인드 컷에서는 내추럴한 분위기 속에서도 유니크하고 시크한 매력을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는 공효진의 모습이 포착 됐다. 공효진은 투명한 유리창 너머 한강이 보이는 화보 현장에서 벽에 기대거나 걸터 앉은 포즈를 취하며 따스한 햇살을 즐기는 모습이다. 특히 공효진은 쇄골이 드러나는 상의에 선글라스를 매치해 마치 여행을 떠난 듯 여유로운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어 어느덧 봄이 다가왔음을 실감케 한다.

한편 공효진은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중이다.(사진=매니지먼트 숲 제공)

뉴스엔 김예은 kimm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미란다 커♥에반 스피겔, 비밀결혼식 자택 사진 보니 ‘입이 떡’
한혜진♥차우찬 과거 발언 재조명 “키 183cm 이하로 만난 적 없다”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마리텔’ 유시민 “대통령 후보 거론? 웃자고 하는 이야기 안했으면”
前여친, 現여친까지 셋다 같은 아파트, 화병날 파트너체인지
순진녀★, 한꺼풀 벗기니 히스테리+왕따 만행의 이중성
30억원 날린 쇼핑중독 여가수 L, 슈퍼카도 두번 교체 흥청망청
이파니 남편 서성민 “부모님 결혼 반대에 집 나와..6년째 못 보고 있다”

      SNS 계정으로 로그인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카리스마 넘치...

‘마리텔’ 유시민 “대통령 후보 거론? 웃자고 하는 이야기 안했으면”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前여친, 現여친까지 셋다 같은 아파트, 화병날 파트너체인지 [여의도 휴지통]

‘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 송옥숙 찾아가 “어머니” 미소 (종합)

日 “섹시퀸 안신애 영향? 한 선수가 미니스커트 차림으로 연습”

‘김어준의 파파이스’ 김어준 “얼굴패권 조국 민정수석은 신의 한수” 왜?

이파니 남편 서성민 “부모님 결혼 반대에 집 나와..6년째 못 보고 있다”

‘그것이 알고 싶다’ 부산 배산 여대생 살해범, 소름돋는 반전(종합)

‘미운우리새끼’ 김건모 ‘잘못된 만남’ 주인공은 유영석과 명지대 ‘그녀’

한혜진♥차우찬 과거 발언 재조명 “키 183cm 이하로 만난 적 없다”

[포토엔화보] 김서형-김옥빈-전혜진 ‘칸의 밤 뜨겁게 수놓은 韓여우들’

‘불한당’ 임시완 “칸 찬사, 민망할 정도로 뜨거웠다”(칸 인터뷰)

[스타와치]‘뉴스룸’ 송강호, 국민이 지켜줘야 할 진짜 배우

[무비와치]감당할 수 있겠어? ‘박열’ 속 불량한 이제훈

[어제TV]‘썰전’ 유시민, 문재인 정부 지지율 꽃길에 “불안하다” 이유, 왜?

[무비와치]감당할 수 있겠어? ‘박열’ 속 불량한 이제훈

[포토엔화보]새신부 차예련 ‘시종일관 행복한 미소’

[포토엔화보]‘하차가 영화’ 권상우 ‘초고가 차 직접 운전해 등장’(추리의 여왕)

[어제TV]‘빛나라 은수’ 개과천선 박하나, 자수로 징역형받나

문희준, 논란에 입열었다 “사실관계 떠나 내 불찰, 팬들께 죄송”(입장 전문)

설경구 “‘불한당’, 흥행여..

설경구, 그에겐 칸행 티켓을 선사한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 어떤 ..

‘대립군’ 이정재는 어떻게 수양대군..

‘터널’ 김민상 “순수함 그 자체인 ..

전혜진 “여배우는 왜 기호로만 쓰일까..

‘불한당’ 설경구 “박찬욱감독 영접,..

‘불한당’ 임시완 “칸 찬사, 민망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