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코리안 불도저’ 남의철, 복귀전 앞두고 “오로지 시합 생각” 김재민 기자
김재민 기자 2017-03-20 06:29:52


[뉴스엔 김재민 기자]

남의철의 머릿속에는 오직 승리와 훈련 뿐이다.

로드 FC는 3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약 3년 6개월 만에 로드 FC 복귀전을 치르는 남의철(36 팀 사내남)의 각오를 전했다.

남의철은 2013년 10월 열린 로드 FC 013 이후 UFC로 이적했다. UFC에서 세 경기를 치른 후 로드 FC로 돌아왔다. 남의철의 복귀전 상대는 레거시FC 챔피언 출신의 마이크 브론졸리스(38)다. 남의철은 100만불 토너먼트 16강 본선에 진출하기 위해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남의철은 "오랜만에 로드 FC를 통해 복귀하게 됐다. 1회 대회 때 뛰었던 설렘도 있고 100만불 토너먼트가 로드 FC의 새로운 전환점이 되는 토너먼트여서 부담도 된다. 좋은 시합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복귀 소감을 전했다.

시합이 결정된 후 남의철은 승리를 위해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 상대인 마이크 브론졸리스가 강자라 더욱 열심히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복귀전을 잘 치러야겠다는 생각이 강하다. 남의철은 "전적도 많고 레거시 챔피언이었다. 강한 선수고 쉬운 상대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신체 조건도 좋고 베테랑이라고 생각한다. 서브미션 승, KO 승도 많고 승부를 빨리 내는 능력이 있는 선수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모든 면에서 준비를 하고 있다"고 이번 경기에 대해 말했다.

로드 FC에서 활동할 당시 남의철은 라이트급 챔피언이었다. 예전 남의철 자리에는 '악동' 권아솔이 있다. 권아솔은 남의철이 없는 동안 MMA를 대표하는 스타로 성장했고 자신의 이름을 건 100만불 토너먼트 'ROAD TO A-SO'의 끝판왕이 됐다. 남의철이 권아솔과 대결하기 위해서는 미국의 마이크 브론졸리스를 꺾고 16강 본선에 진출한 뒤 최후의 1인이 돼야 한다.

남의철은 "예전에 비해서 실력이 많이 좋아진 것 같다. 사실은 타이틀 매치를 한 것도 그렇고 방어전에서도 그렇고 선수로서의 시합 내용이 챔피언으로서 부족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는데 사사키 신지 전에서 멋진 경기 보여줬다. 열심히 훈련하고 젊은 선수이기 때문에 계속 발전하고 있는 것 같다"고 권아솔을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챔피언은 시합으로 실력을 보여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케이지 밖에서도 무게감이 있어야 하는데 쓸데없는 말도 많고 너무 가볍고 다른 선수들을 존중하지 않는 모습이 있다. 정신 차리고 챔피언으로서의 역할을 성실히 했으면 좋겠다"며 권아솔을 향해 당근과 채찍을 동시에 줬다.

남의철은 "로드 FC가 규모나 수준이 훨씬 더 발전했고 팬 층도 두터워진 것 같다. 나도 초대 챔피언으로서 종합격투기 선수로서 발전된 모습 보여드리고 싶고 그렇게 하기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다. 많은 분들이 대회장에 찾아주시면 좋겠다"며 팬들의



응원을 바랐다.(사진=남의철/로드 FC 제공)

뉴스엔 김재민 j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김사랑 측 “2m 높이서 추락, 골절상+타박상..심신 놀라”
강다니엘 오른손 인대 부상 ‘붕대 감고 입국, 주변 걱정 한가득’
‘고의인가 실수인가’ 기안84, 여성혐오논란 이어 미투조롱논란
박찬호, 이승엽과 골프 치다가 뱀 맨손으로 ‘덥석’
‘대장암 극복→결혼’ 유상무♥김연지, 이제 꽃길만 걸어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PD수첩’ BBK부터 박봄 마약까지, 정권에 협조한 꽃길 검사들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사랑 측 “2m 높이서 추락, 골절상+타박상..심신 놀라”(공식)

[뮤직와치]‘亞가수 최초’ 방탄, 장벽깨고 美빌보드서 컴백하는 ‘슈스’ 클래스

[스타와치]“왜 이제 나타났나” 이창동도 확신케 한 ‘버닝’ 전종서

[무비와치]‘어벤져스3’ 공개, 기승전결 파괴했다..모두가 클라이맥스

[뮤직와치]처절함 버린 황치열, 생애 가장 밝은 곡으로

[이슈와치]‘7개월만에..’ 신수지 장현승, 열애도 결별도 초고속 인정

[이슈와치]김경란 김상민, 결혼부터 파경까지 파란만장 3년史

[이슈와치]“靑청원까지” 한예슬 의료사고, 대중들이 분노하는 건

‘슈츠’ 장동건 6년만 복귀, ‘신사의 품격’을 넘어라[첫방기획]

‘키스 먼저’ 40대 끝자락, 감우성은 여전히 멜로를 한다[종영기획②]

‘PD수첩’ 변호사 “투애니원 박봄 마약사건, 입건유예 정말 이례적인 일”

‘살인소설’ 감독 “부패 정..

"영화 속 인물들, 실제론 있어선 안된다." '살인소설' 김진묵 감독을 만..

이유영 “평생 배우할 것, 조급함 내려..

‘컴백’ 이기찬 “조급하고 불안했던 ..

이엘 “정우성, 편하게 말 먼저 걸어주..

한선화 “배우 활동으로 예능 쉬어, 이..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목표 아니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