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커쇼vs슈어저, 누가 더 뛰어난 투수일까 안형준 기자
2017-02-17 06:00:01

[뉴스엔 안형준 기자]

클레이튼 커쇼(LAD)와 맥스 슈어저(WSH)는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에이스다. 28세의 좌완 커쇼는 데뷔 9시즌만에 벌써 3차례 사이영상과 1차례 리그 MVP를 수상했고 32세의 우완 슈어저는 역시 9시즌 동안 양대리그 사이영상을 석권했다. 일찍 기량을 만개시킨 커쇼가 더 뛰어난 커리어를 쌓았지만 현시점에서 둘은 우열을 가리기 힘든 에이스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월 16일(한국시간) 스탯캐스트를 활용해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좌우완 에이스인 두 투수를 비교했다.

구속에서는 슈어저가 커쇼를 앞섰다. MLB.com에 따르면 슈어저는 지난해 포심 패스트볼 평균시속 95.1마일을 기록했다. 이는 포심 패스트볼을 1,000구 이상 던진 투수들 중 10위에 해당하는 기록이었다. 슈어저의 평균 구속이 대단한 이유는 나이 때문이다. 슈어저보다 더 빠른 공을 던진 9명의 투수는 모두 27세 이하 선수들이었다. 지난해 30세 이상 투수들 중 슈어저의 포심 패스트볼 평균구속에 가장 근접했던 선수는 저스틴 벌랜더(DET, 94.3mph)였다.

커쇼가 2016시즌 기록한 포심 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시속 93.4마일로 슈어저에 미치지 못했다. 다만 커쇼는 지난해 슬라이더 평균 시속 88.2마일을 기록했고 88마일 이상의 슬라이더를 398개 던졌다. 300개 이상의 슬라이더를 던진 좌완투수 중 2위에 해당하는 구속이었다.

패스트볼의 회전 수에서도 슈어저가 우위를 점했다. MLB.com은 "구속은 슈어저의 패스트볼의 일부일 뿐이다"며 "2016시즌 메이저리그의 포심 패스트볼 평균 회전 수는 2,264rpm이었다. 거의 모든 투수들이 2,100-2,500rpm 사이에 있었다. 슈어저는 지난해 2,550rpm을 기록했다"고 언급했다. 슈어저는 포심 패스트볼의 스윙 스트라이크율 12.7%를 기록했고 이는 빅리그 전체 6위였다.

MLB.com에 따르면 두 투수는 지난해 나란히 스윙 스트라이크율 15.3%를 기록했다. 삼진율에서는 커쇼가 2위, 슈어저가 3위였다. 허용한 타구의 평균 시속은 커쇼가 87.3마일로 슈어저(87.7마일)를 앞섰다. 피장타율 역시 커쇼(0.268)가 슈어저(0.365)에 앞섰고 브레이킹 볼의 피장타율은 0.182를 기록한 커쇼가 메이저리그에서 압도적인 1위였다. 브레이킹 볼 피장타율에서 커쇼의 뒤를 이은 선수들은 코리 클루버(0.237)와 노아 신더가드(0.242)였다.

커쇼는 지난해 44.9%의 공을 스트라이크 존 안에 던졌다. 2,000구 이상을 투구한 투수 중 3위였다. 슈어저는 42.7%를 스트라이크 존 안에 던져 16위에 올랐다. 단, 초구로 한정할 경우 53.1%의 공을 스트라이크 존 안에 집어넣은 커쇼가 전체 1위였다.

한편 커쇼는 지난해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메이저리그 전체 1위인 피OPS 0.290을 기록했다. 2스트라이크 이후 커쇼가 기록한 피OPS는 무려 0.281이었다. 슈어저는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피OPS 0.487을, 2스트라이크 이후 피OPS 0.394를 기록했다.(자료사진=왼쪽부터 클레이튼 커쇼, 맥스 슈어저)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아이유님께 어울릴 옷” 김소영, 러블리한 의상도 찰떡 소화
日 “스키점프 다카나시 사라, 김연아 위협 미모로 한국서 인기”
유시민vs정재승, JTBC서 가상화폐 토론 “손석희 사회”
마일리사이러스♥리암헴스워스, 비키니 해변 데이트 포착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같은 옷 다른 느낌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우고 오붓하게 한잔 “참 좋다”
‘슈퍼맨’ 윌리엄, 허지웅 깔끔하우스 방문 “다른 아기들은 못 와”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나혼자산다’ 기안84, 서울로 이사 간다 ‘이삿짐 에피소드 공개’

“아이유님께 어울릴 옷” 김소영, 러블리한 의상도 찰떡 소화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2회전, 정현 중계 어디서?

“내가 찍고 만족” 윤승아♥김무열 부부, 꿀 떨어지는 일상

이윤지, 얼굴 한가득 스티커 붙인 워킹맘 “엄마들 힘내자”

日 “스키점프 다카나시 사라, 김연아 위협 미모로 한국서 인기”

‘염력’ 류승룡X심은경X김민재, 오늘(18일) ‘컬투쇼’ 출격

유시민vs정재승, JTBC서 가상화폐 토론 “손석희 사회”

‘카트쇼’ 한은정 “이성 사로잡는 비법? 향수 대신 섬유유연제”

단발머리 변신 박시연, 新 단발병 유발자 등극

[TV와치]안판석사단·비숲작가, JTBC 드라마 기대될 수밖에

[이슈와치]“주연배우들까지” 출연료 미지급 사태 도마위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리턴’ 돌아온 시청률 여왕, 고현정 이름 석자가 주는 믿음[첫방기획①]

‘싱글와이프2’ 결혼 6년차 김정화 그토록 원했던 일탈[첫방기획]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

“도다와 도다와.” 문래동 카이스트 이감 후 배우 박호산에게 가장 많이 달린 댓..

정민성 “‘감빵생활’은 터닝포인트, ..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더유닛’ 이건-대원 “매니저 없이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