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난 양성애자” 커밍아웃 엠버 허드, 여전한 고혹미[포토엔]

제니퍼 허드슨 36kg 감량 몸매 유지 ‘다이어트의 교과서’[파파라치컷]

레오나르도 다빈치 예언, 인류는 정말 4006년 대홍수로 멸망할까(서프라이...

존레논 아내 오노 요코에 전자발찌 린제이 로한까지, 희대의 악녀 TOP 11(...

[TV와치]가슴울린 양세형 사부곡, 유재석 예쁨 받을만하네요(말하는대로)
2017-02-16 06:02:01

 
[뉴스엔 황혜진 기자]

개그맨 양세형이 담담한 사부곡으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양세형은 2월 15일 방송된 JTBC '말하는대로'에 버스커로 출연했다. 둘째가라면 서운할 정도로 승승장구 중인 예능 대세가 장난기를 빼고 속내를 허심탄회 고백한다는 예고에 본 방송에도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렸다.

양세형은 예능 대세 타이틀로 불리는 것이 기쁘면서도 두렵다고 말했다. 그는 "대세란 말을 해주는데 대세란 말이 무섭다. 대세라는 타이틀로 끝까지 잘된 분이 없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또 대단할 것 없다고 생각되는 자신이 누구에게 좋은 말 해주고 격려해주는 게 솔직히 꼴값 같이 느껴져 출연 결정을 한 이후 후회도 했다고 털어놨다.

"내가 이야기하는 게 꼴값 떠는 것 같다. 뭘 안다고 이야기를 하나 그런 생각이 들어 무슨 이야기를 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 어디서 들은 좋은 이야기를 하면 전혀 의미가 없을 것 같더라. 양세형도 이런 저런 고생을 했구나 그런 이야기를 해드리고 싶다"며 스스로를 낮췄지만 양세형은 최근 tvN '코미디빅리그', MBC '라디오스타' 등에서 활약한 데 이어 적수 없는 국민 예능으로 꼽히는 MBC '무한도전'에도 고정 아닌 고정 멤버로 합류해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다.

특히 '무한도전'에서는 국민 MC 유재석에게 능력을 인정받고 있는 상황. 이날 예능 대세로 떠오른 비결을 묻는 질문에 양세형은 "TV를 보다가 유재석 선배님이 버라이어티를 잘하기 위해 버라이어티 쇼를 비디오로 녹화한 뒤 MC가 질문하면 일시 정지를 누른 다음에 나였으면 어떻게 했을지를 연습했다는 걸 봤다. 그걸 보고 나도 매일 연습했다. 굉장히 많은 도움이 됐다"고 답해 유재석의 예쁨을 받을만한 재능있는 개그맨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실감케 했다.

개그맨을 꿈꾸게 된 사연도 공개했다. 양세형은 "내가 개그맨 데뷔한지 14년 정도 됐다. 개그를 시작한 건 고등학교 2학년 때였다. 부모님이 도배를 하는데 항상 옷에 풀이 엄청 붙어 있다. 부모님이 돈 벌고 오셔서 벌써 지쳐 계셨다. 소주 한 잔 드시고 주무시고 또 도배하러 나가는 모습을 보며 부모님과 반대의 삶을 살고 싶다는 생각이 셌다. 힘들고 돈만을 위해 사는 삶이 아니라 내가 즐기며 좋아하는 일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스스로 용기를 만들 수 있었던 비결은 직접 쓴 양세형표 칭찬 노트였다. 지인들이 해준 칭찬을 모조리 노트에 적었고, 그 중 가장 많은 칭찬을 받은 부분이 개그였다는 사실을 깨닫고 고등학교 2학년 때 무작정 대학로에 있던 소극장 극단을 찾아간 것. 그는 "속이 말하는 또라이, 미친 놈 정도의 친구들이 있는데 나도 동두천에서 그런 친구였다. 근데 개그 극단에 가보고 쇼킹을 먹었다. 제일 또라이들이 모인 데가 거기였다. 그때 이 정말 대단한 사람들을 한 사람 한 사람 이기겠다고 생각하고 나름대로 나만의 작전을 세웠다. 공연 시작 전 바람을 잡는 아이스브레이커가 있는데 개그맨들이 가장 꺼려하는 것들 중 하나가 바람을 잡는 거다. 선배들이 공연을 열심히 해도 안 터지면 본인 실력을 모르고 바람잡이 탓을 한다. 그 정도로 바람이 중요하다. 난 바람을 잡아 다섯 손가락 안에 들자고 생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당찬 포부와 달리 현실은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양세형은 "고2 때 바람을 잡았는데 그때 뼈도 안 남을 정도로 발렸다. 그때 내가 느꼈다. 내가 정말 실력이 안 되는구나. 그때부터 난 모든 걸 다 외우기 시작했다. 10여명의 형들 것들을 무식하게 다 외웠다. 상대 것을 다 흡수하다보면 내 것이 된다. 만화 속 마인부우처럼 다 외웠고 외운대로 하니까 분위기가 좋더라. 그래서 칭찬받겠다 싶었는데 선배들이 '똑같이 하는 건 누구나 하지'라고 이야기를 했다. 그래서 형들이 외운 것에 내 것을 넣었다. 점점 내 것을 늘리기 시작하며 관객들에 그렇게 큰 웃음을 받아본 적이 없었다. 나중에 사전 MC TOP3가 써 있었는데 최초로 고등학생 이름이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데뷔 후 찾아온 고비에 대한 이야기도 털어놨다. 양세형은 "SBS '강심장'이라는 토크쇼 섭외가 들어왔는데 준비 없이 가면 정말 망할 수밖에 없는 프로그램이다. 2주의 시간이 나한테 있었는데 한강을 걸어다니며 대본을 외우고 떠들기 시작했다"며 "무식한 방법인데 난 다 외웠다. 그게 항상 내 패턴이었다"고 말했다.

버스킹 말미에는 돌아가신 아버지의 모습을 지켜보며 개그맨으로서 세웠던 목표를 공개했다. 양세형은 "요즘 들어 '어떤 개그맨이 되고 싶냐'라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 3년 전에 아버님이 뇌종양으로 돌아가셨다. 원래 생존 주기가 1년2개월이었는데 병명을 안지 6개월 만에 돌아가셨다. 난 옆에서 계속 간병을 했다. 아버님이 항암치료 받고 방사선치료를 받으며 아파했는데 그때 내가 농담을 하나 던지면 빵 터지셨다. 어떤 진통제를 맞아도 아파하는데 내가 말하면 너무 재밌게 빵빵 터지셨다. 어떤 진통제보다 강력한 약은 웃음이라는 걸 느꼈다. 당시 내가 방송을 못하고 있었는데 내가 사고친 것만 기억하고 돌아가실까봐 녹화한 게 대박났다고 거짓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버지가 돌아가시며 큰 가르침을 주셨다. 진통제보다 큰 웃음을 줄 수 있는 개그맨이 되자고 생각했다. 앞으로도 아프고 힘들고 상처받는 분들에게 잠시나마 짤 도는 것만으로도 웃음을 드릴 수 있다면 난 개그맨을 하는 이유가 그게 전부인 것 같다"고 덧붙여 관객들과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사진=JTBC '말하는대로'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아는형님’ 옥주현 “난 작은 여자 애들은 안 건드려”
홍상수-김민희 불륜에 클라라 성희롱까지, 연예계 논란 TOP12
사내 비밀연애 남주혁♥이성경, 애드리브로 뽀뽀할 때부터 알아봤어야
‘미생’ 윤태호 작가, 찬조연설서 눈물 “문재인이어야 하는 이유”
김소영 아나운서, 결혼 하루 앞두고 물오른 꽃미모 ‘오상진이 빠질만’
비욘세♥제이지 부부 1350억 대저택 항공사진 ‘어마어마하네’
77세 알파치노, 37세 여자친구와 해변의 비키니 애정행각
클라라, 해변서 뽐낸 아찔 비키니 몸매 ‘입 쩍 벌어지는 애플힙’

알콩달콩 예비...

도봉순커플, 사...

단발이 예뻐~

큐티섹시 걸스...

日매체 “섹시 퀸 안신애, 드디어 일본 대회 출전”

[포토엔]안신애 ‘몸매 드러낸 초미니’

사내 비밀연애 남주혁♥이성경, 애드리브로 뽀뽀할 때부터 알아봤어야

홍상수-김민희 불륜에 클라라 성희롱까지, 연예계 논란 TOP12(종합)

[포토엔화보]홍화리 ‘아빠 홍성흔 은퇴식 빛낸 완벽 시구’

[어제TV]‘아는형님’ 옥주현 “난 작은 여자 애들은 안 건드려”

김소영 아나운서, 결혼 하루 앞두고 물오른 꽃미모 ‘오상진이 빠질만’

[포토엔]안신애 ‘페어웨이 바라보며 손짓’

은퇴 앞둔 ‘황제’ 토티, 그 하나로 특별한 로마 더비

[포토엔]안신애 ‘파 세이브에 싱긋 인사’

아이돌출신 최정윤 남편 윤모씨, 주가조작혐의로 구속

[스타와치]‘박보검도 김구라도 인정한’ 차태현, 이쯤되면 국민 호감남

[이슈와치]‘흑인 비하 논란’ 개그라는 이름으로 포장해서야

[포토엔HD] 주상욱-차예련 ‘우리 곧 결혼해요, 행복한 하트포즈’(공항패션)

[포토엔화보] ‘공항이 런웨이’ 장근석 출국 ‘그만 소화 가능한 핑크 패션’(공항패션)

‘석조저택 살인사건’ 고수vs김주혁 제대로 붙는다, 쫄깃 미스터리(종합)

홍현희, 흑인비하 논란 7일만 직접 사과 “상처입은 분들께 죄송”(입장 전문)

정우성 측 “前소속사 前대표 심각한 불법행위로 해임, 현재 소송 진행중”(공식)

‘걱정말아요 그대’ 논란 속 전인권 “난 표절 안해, 마음대로 생각하세요”

美매체 “렉시 톰슨, 벌타 관련 확실한 입장 밝혀라”

‘석조저택 살인사건’ 고수 ..

고수가 외모 칭찬보다는 연기 칭찬을 듣고 싶다고 강조했다. 영화 '석조저택 ..

‘추리의 여왕’ 김현숙 “최강희, 사..

‘우리 갑순이’ 최대철 “무용→연기,..

‘석조저택 살인사건’ 김주혁 “내 연..

‘힘쎈여자 도봉순’ 박형식 “제아 멤..

‘우승’ 김민선 “타수 차 여유있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