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톱스타 H양, 고향에 섹시 여친있는 흑인선수에 밀애를[여의도 휴지통]

방송인 D의 산후조리원 추태, 세상 그렇게 살지 맙시다[여의도 휴지통]

크리스틴 스튜어트, 새 동성연인과 쇼핑 데이트 포착[파파라치컷]

샤론스톤, 새 남친 생겼다 ‘해변 수영복 데이트 포착’[파파라치컷]

[TV와치]가슴울린 양세형 사부곡, 유재석 예쁨 받을만하네요(말하는대로)
2017-02-16 06:02:01

 

[뉴스엔 황혜진 기자]

개그맨 양세형이 담담한 사부곡으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양세형은 2월 15일 방송된 JTBC '말하는대로'에 버스커로 출연했다. 둘째가라면 서운할 정도로 승승장구 중인 예능 대세가 장난기를 빼고 속내를 허심탄회 고백한다는 예고에 본 방송에도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렸다.

양세형은 예능 대세 타이틀로 불리는 것이 기쁘면서도 두렵다고 말했다. 그는 "대세란 말을 해주는데 대세란 말이 무섭다. 대세라는 타이틀로 끝까지 잘된 분이 없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또 대단할 것 없다고 생각되는 자신이 누구에게 좋은 말 해주고 격려해주는 게 솔직히 꼴값 같이 느껴져 출연 결정을 한 이후 후회도 했다고 털어놨다.

"내가 이야기하는 게 꼴값 떠는 것 같다. 뭘 안다고 이야기를 하나 그런 생각이 들어 무슨 이야기를 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 어디서 들은 좋은 이야기를 하면 전혀 의미가 없을 것 같더라. 양세형도 이런 저런 고생을 했구나 그런 이야기를 해드리고 싶다"며 스스로를 낮췄지만 양세형은 최근 tvN '코미디빅리그', MBC '라디오스타' 등에서 활약한 데 이어 적수 없는 국민 예능으로 꼽히는 MBC '무한도전'에도 고정 아닌 고정 멤버로 합류해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다.

특히 '무한도전'에서는 국민 MC 유재석에게 능력을 인정받고 있는 상황. 이날 예능 대세로 떠오른 비결을 묻는 질문에 양세형은 "TV를 보다가 유재석 선배님이 버라이어티를 잘하기 위해 버라이어티 쇼를 비디오로 녹화한 뒤 MC가 질문하면 일시 정지를 누른 다음에 나였으면 어떻게 했을지를 연습했다는 걸 봤다. 그걸 보고 나도 매일 연습했다. 굉장히 많은 도움이 됐다"고 답해 유재석의 예쁨을 받을만한 재능있는 개그맨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실감케 했다.

개그맨을 꿈꾸게 된 사연도 공개했다. 양세형은 "내가 개그맨 데뷔한지 14년 정도 됐다. 개그를 시작한 건 고등학교 2학년 때였다. 부모님이 도배를 하는데 항상 옷에 풀이 엄청 붙어 있다. 부모님이 돈 벌고 오셔서 벌써 지쳐 계셨다. 소주 한 잔 드시고 주무시고 또 도배하러 나가는 모습을 보며 부모님과 반대의 삶을 살고 싶다는 생각이 셌다. 힘들고 돈만을 위해 사는 삶이 아니라 내가 즐기며 좋아하는 일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스스로 용기를 만들 수 있었던 비결은 직접 쓴 양세형표 칭찬 노트였다. 지인들이 해준 칭찬을 모조리 노트에 적었고, 그 중 가장 많은 칭찬을 받은 부분이 개그였다는 사실을 깨닫고 고등학교 2학년 때 무작정 대학로에 있던 소극장 극단을 찾아간 것. 그는 "속이 말하는 또라이, 미친 놈 정도의 친구들이 있는데 나도 동두천에서 그런 친구였다. 근데 개그 극단에 가보고 쇼킹을 먹었다. 제일 또라이들이 모인 데가 거기였다. 그때 이 정말 대단한 사람들을 한 사람 한 사람 이기겠다고 생각하고 나름대로 나만의 작전을 세웠다. 공연 시작 전 바람을 잡는 아이스브레이커가 있는데 개그맨들이 가장 꺼려하는 것들 중 하나가 바람을 잡는 거다. 선배들이 공연을 열심히 해도 안 터지면 본인 실력을 모르고 바람잡이 탓을 한다. 그 정도로 바람이 중요하다. 난 바람을 잡아 다섯 손가락 안에 들자고 생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당찬 포부와 달리 현실은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양세형은 "고2 때 바람을 잡았는데 그때 뼈도 안 남을 정도로 발렸다. 그때 내가 느꼈다. 내가 정말 실력이 안 되는구나. 그때부터 난 모든 걸 다 외우기 시작했다. 10여명의 형들 것들을 무식하게 다 외웠다. 상대 것을 다 흡수하다보면 내 것이 된다. 만화 속 마인부우처럼 다 외웠고 외운대로 하니까 분위기가 좋더라. 그래서 칭찬받겠다 싶었는데 선배들이 '똑같이 하는 건 누구나 하지'라고 이야기를 했다. 그래서 형들이 외운 것에 내 것을 넣었다. 점점 내 것을 늘리기 시작하며 관객들에 그렇게 큰 웃음을 받아본 적이 없었다. 나중에 사전 MC TOP3가 써 있었는데 최초로 고등학생 이름이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데뷔 후 찾아온 고비에 대한 이야기도 털어놨다. 양세형은 "SBS '강심장'이라는 토크쇼 섭외가 들어왔는데 준비 없이 가면 정말 망할 수밖에 없는 프로그램이다. 2주의 시간이 나한테 있었는데 한강을 걸어다니며 대본을 외우고 떠들기 시작했다"며 "무식한 방법인데 난 다 외웠다. 그게 항상 내 패턴이었다"고 말했다.

버스킹 말미에는 돌아가신 아버지의 모습을 지켜보며 개그맨으로서 세웠던 목표를 공개했다. 양세형은 "요즘 들어 '어떤 개그맨이 되고 싶냐'라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 3년 전에 아버님이 뇌종양으로 돌아가셨다. 원래 생존 주기가 1년2개월이었는데 병명을 안지 6개월 만에 돌아가셨다. 난 옆에서 계속 간병을 했다. 아버님이 항암치료 받고 방사선치료를 받으며 아파했는데 그때 내가 농담을 하나 던지면 빵 터지셨다. 어떤 진통제를 맞아도 아파하는데 내가 말하면 너무 재밌게 빵빵 터지셨다. 어떤 진통제보다 강력한 약은 웃음이라는 걸 느꼈다. 당시 내가 방송을 못하고 있었는데 내가 사고친 것만 기억하고 돌아가실까봐 녹화한 게 대박났다고 거짓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버지가 돌아가시며 큰 가르침을 주셨다. 진통제보다 큰 웃음을 줄 수 있는 개그맨이 되자고 생각했다. 앞으로도 아프고 힘들고 상처받는 분들에게 잠시나마 짤 도는 것만으로도 웃음을 드릴 수 있다면 난 개그맨을 하는 이유가 그게 전부인 것 같다"고 덧붙여 관객들과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사진
=JTBC '말하는대로'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G 재기 성공하더니 과거 읍소했던 기자들과 연락두절 뒷말
왕따 따돌림 아이돌그룹 E, 멍청하게 당하는 F 불쌍해라
‘갈비뼈 부상’ 박소현 “혼자 있었으면 죽었을 것”
심석희 동영상 보니, 조해리 “나쁜 손 버릇 또 나와” 판커신에 분노
이태임 ‘살 쪽 빠진 8등신 몸매’
한은정 “술 취하면 옷벗는 주사 있다, 집에 보안업체 직원 출동한 적도”
이다해 집 공개, 호텔 같은 침실+명품관 같은 드레스룸
한채영 실제 프러포즈 반지, 5억원 물방울 다이아몬드

      SNS 계정으로 로그인             

하태하태 멜로...

입대-제대 톱스...

상큼발랄 레드...

행복한 신혼부...

‘갈비뼈 부상’ 박소현 “혼자 있었으면 죽었을 것”

심석희 동영상 보니, 조해리 “나쁜 손 버릇 또 나와” 판커신에 분노

[포토엔화보]이태임 ‘살 쪽 빠진 8등신 몸매’

나혜미 측 “에릭과 열애? 본인 확인후 입장 발표”

[스타와치]“아내 안본지 1년” 백일섭 밝힌 졸혼 이유(살림남2)

法 “유승준 항소 기각한다” 또 패소

손석희vs안희정, 20분 이어진 설전 인터뷰 어땠길래

[어제TV]‘인생이 수능’ 강성태, 자주색 팬티입는 스톱워치 품절남(라스)

[어제TV]‘사임당 빛의일기’ 오윤아, 이영애 트라우마 자극 1승 ‘악랄’

왕따 따돌림 아이돌그룹 E, 멍청하게 당하는 F 불쌍해라 [여의도 휴지통]

안소희, ‘싱글라이더’ 전과 후로 나뉠 배우[윤가이의 별볼일]

[스타와치]‘은밀하게..’ 김수현, 원작 싱크로율 100% ‘인생 캐릭터’

방탄소년단 밝힌 #선주문70만장 #세월호기부 #유리천장가사논란(일문일답)

좋은 배우 김민희 VS 나쁜 사람 김민희[윤가이의 별볼일]

류화영, 악플러들에 일침 “진흙탕 개싸움 만들어야 속 시원하실 것”

[TV와치]‘화랑’ 발연기 걱정 무색, 방탄소년단 뷔 연기에 눈물날줄이야

[포토엔화보]소진-효린-가인-현아 ‘4人4色, 시상식 방불케한 미모 대결’

‘화랑’ 이다인 “견미리의 딸, 몇배 더 잘해야 한다는 부담”(인터뷰)

나란히 선 홍상수-김민희, 허리에 손 올린 다정한 포즈[포토엔]

美 빌보드, 방탄소년단 ‘봄날’ 극찬 “빌보드 新기록 핫100 진입 기대”

‘싱글라이더’ 안소희 “이병..

안소희가 믿고 보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영화 '싱글라이더&#..

‘루시드드림’ 김준성 감독 “박유천,..

‘눈길’ 김새론 “원빈 ‘아저씨’ 행..

강혜정에게 전성기란 “40대 안된 나, ..

신원호 감독 “‘감옥’ 소재 블랙 코..

‘싱글라이더’ 이병헌 “제작자 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