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니콜 키드먼, 50대 믿기 힘든 비키니 몸매..복근+각선미까지[파파라치컷]

멜 깁슨, 35세연하 여자친구와 손잡고 거리 데이트[파파라치컷]

영원한 울버린 휴 잭맨, 피부암 이기고 건강한 모습 포착[파파라치컷]

‘마초’ 제이슨 스타뎀, 만삭의 20세 연하 여친과 해변산책[파파라치컷]

[어제TV]‘말하는대로’ 뜰 일만 남은 NS윤지, 은퇴 안하길 참 잘했죠?
2017-02-16 06:06:01

 
[뉴스엔 황혜진 기자]

마음 고생할 만큼 했으니 이제 꽃길이 펼쳐질 일만 남은 듯 하다. 가수 NS윤지가 수 차례 찾아온 위기를 극복하고 적극적인 활동을 예고했다.

NS윤지는 2월 15일 방송된 JTBC '말하는대로'에 토크 버스커로 출연했다. NS윤지의 방송 출연은 약 1년6개월 만이다. 지난 2015년 6월 싱글 '꿀섬머'를 발표해고 활동을 펼쳤지만 활동을 마무리한 이후 돌연 소속사 만료설, 은퇴설 등에 휩싸였고, 뒤늦게 은퇴를 결심한 건 사실이 아니라는 사실, 한국을 떠나 어머니와 함께 미국에 머무르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지만 한동안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팬들의 아쉬움을 샀다.

다시 대중 앞에 선 NS윤지는 "건강 문제도 있었고 은퇴설도 있었다. 사실 여기 나오기까지 많은 용기가 필요했다"며 극도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굳은 표정과 떨리는 입술에서도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세간에 불거졌던 은퇴설과 건강 이상설 등에 대한 속내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으며 켜켜이 쌓여 있던 궁금증을 시원하게 날렸다. 이날 버스킹을 선보이며 화려한 복귀를 알린 NS윤지는 은퇴설이 사실이 아니라 천만다행으로 느껴질 정도로 매력적인 사람이었다.

시작은 2009년 데뷔한 이래 크게 주목받지 못했던 것에 대한 이야기였다. NS윤지는 "난 데뷔 초부터 수식어가 더 이슈가 된 연예인이었던 것 같다. 카라 강지영의 사촌언니로 많이 화제가 됐고 제2의 손담비란 수식어도 많이 붙었다. 노래보다 몸매 등 외적인 걸로 이슈가 많이 됐던 것 같다. 그렇게 활동하던 찰나에 초록창에 NS윤지를 검색하면 연관 검색어가 떴는데 'NS윤지 안 뜨는 이유'였다. 클릭을 했더니 '이름 자체가 이상하다', '노래가 안 좋다' 등 정말 많은 댓글이 있었다. 당시에는 그게 속상하게 다가왔다. NS윤지 하면 사실 섹시 가수란 이미지가 강한데 섹시라는 콘셉트를 하기가 초반에는 많이 어려웠다. 2개월동안 연기 수업만 받은 적도 있다. 그렇게 연습해 나가면 '못 벗어 안달이네'라는 댓글이 달렸다. 나만의 색깔을 찾기 위한 여정이었다"고 데뷔 초 고충을 털어놨다.

동기들에 비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던 상황도 NS윤지에게 큰 압박감으로 다가왔다. 이 같은 압박감은 결국 건강 문제, 정신적 불안감 등으로 이어졌다. 이에 대해 NS윤지는 "2~3년 정도 활동을 하다보니까 데뷔 동기인 2NE1, 시크릿, 씨스타 등의 분들이 1위를 하기 시작했다. 어느 순간 난 그들 뒤 안 보이는 곳에서 축하를 해주는 게 일상이 됐다. 그러다보니까 스스로가 작아 보이기 시작했다. 그때부터 순위, 숫자에 집착하기 시작했다. 모든 분들이 안 뜨는 아이라고 날 바라본다고 생각하니까 이 길은 내 직업이 아니구나 생각을 하게 됐고 그 다음부터 집 밖에 안 나가게 됐다. 밖에 나가면 대중이 날 안쓰럽고 불쌍하게 생각한다고 여겨지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활동기가 끝난 다음 밤에 자다가 일어났는데 천장이 빙글빙글 돌고 바닥이 일렁거리기 시작했다. 병원에 갔더니 이석증 진단을 받았다. 스트레스를 받게 돼 이석증이 온 것 같다는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고 미국으로 도망치듯 갔다. 약간 현실 도피였다. 그러다 은퇴한다는 기사가 났다. 사실 이 기사에 대해 내가 맞다, 아니다고 할 수도 없는 애매한 상태였다. 난 스스로 힘들어 도망간 것이었기 때문이다. 그 기사를 봤는데 '은퇴'라는 단어가 정말 커보였다. 다시 이 일을 못하면 어떡하나 싶기도 하고 모든 고민이 한꺼번에 밀려오더라. 난 이제 뭘 먹고 살아야하나, 할 줄 아는 게 없는데.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 덧붙였다.

가장 힘들었던 시기 힘이 돼준 존재는 바로 가족이었다. NS윤지는 "엄마가 내게 '넌 뭘 할 때 가장 행복하니'라고 물어봤다. 무대에 있을 때, 팬들이 날 보고 웃을 때 가장 행복하더라. 그래서 엄마의 말에 힘을 얻어 지난해 가을 한국으로 돌아왔다. 나만의 성적표를 추가하기로 했다. 사실 여기 서기도 두려웠다. 뭘 하기 전 겁을 많이 먹는 스타일이다. 근데 2017년 한 해는 죽이 되든 밥이 되든 다 부딪혀보고 그 결과에 만족하자고 결심했다. 난 사실 오늘 용기를 얻으러 나왔다. 요즘 용기가 많이 없어"라며 눈물을 보였다.

NS윤지는 버스킹이 끝난 후 시민들에 질문을 받으려고 했다. 이때 손을 든 사람은 그룹 레인보우 출신 김재경이었다. NS윤지는 김재경을 보자마자 눈물을 쏟았고, 김재경도 함께 눈물을 흘렸다. NS윤지는 향후 활발한 활동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며 행복한 연예인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마지막에는 NS윤지의 남자친구 챈슬러가 깜짝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챈슬러는 "버스킹 준비하며 정말 고생했을텐데 수고했고 너무 자랑스러워"라며 NS윤지에게 달달한 눈빛을 보냈다.

NS윤지는 챈슬러와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과정에 대해 "친구로 지낸지 4년차 때 내가 먼저 대시를 했다"며 "오빠가 내게 편지를 썼다. '내 여자친구가 돼줄래?'라고 써 놓고 체크박스가 있어 'Yes'에 체크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민망하다"며 수줍은 미소를 보였다. (사진=JTBC '말하는대로'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김우빈 비인두암 충격, 어떤 암이길래
홍상수 김민희, 칸에서 주변 의식않은 카페 데이트 현장 포착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이하늬, 비키니도 기죽일 래시가드 국가대표급 몸매 4컷
김민희-홍상수 ‘나란히 커플링끼고 칸 나들이’
오상진, 아내 김소영 아나운서에게 차려준 아침식사 ‘신혼의 남편 손길’
김소영 아나운서, 오상진 위한 신혼 첫 밥상 공개 “맛 200번 보며 사투”
설리 반전 비키니 자태, 깡마른 몸매에 남다른 볼륨감 ‘김민준이 반할만’

      SNS 계정으로 로그인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카리스마 넘치...

김우빈 비인두암 충격, 어떤 암이길래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뮤직와치]빌보드 접수한 방탄소년단, 美현지 방송까지 점령 ‘러브콜 폭주’

이하늬, 비키니도 기죽일 래시가드 국가대표급 몸매 4컷[포토엔]

‘주간아이돌’ 트와이스, 통 큰 박진영 사장님 있어 행복한 ‘트둥이들’(종합)

[포토엔화보]홍상수 김민희, 칸에서 주변 의식않은 카페 데이트 현장 포착

이승우 일본반응 “쿠보도 대단하지만 지금은 이승우가 위험”

이종석, 멀리서도 한눈에 들어오는 새하얀 피부 ‘훈남의 정석’

[스타와치]“불화-왕따 모르는 행운의 우정” 별난 인연 별난 ★들 부럽다

일라이 부인 지연수, 11살 연하 남편과 껌딱지 셀카 ‘여전히 신혼’

[포토엔HD] 김민희-홍상수 ‘칸 레드카펫 위 다정한 눈맞춤’

칸경쟁작 홍상수 ‘그 후’ 4분 기립박수 호평(뉴스&칸)

[방탄 빌보드 점령②]통역사 없이 美강제진출, 듬직한 리더 랩몬스터 없었다면

[방탄 빌보드 점령①]美납득시킨 BTS, 어쩌면 한국에서 가장 과소평가당한 아이돌

[어제TV]‘써클’ 김강우, 2037년 미래의 살인사건 형사로 첫등장 궁금하네

[TV와치]‘섬총사’ 예능초보 김희선, 캐리어 한가득 술 담아온 여배우의 취향

[포토엔HD] 홍상수 감독 ‘그 후’ 포토콜 ‘부부와 연인’

[포토엔스토리] ‘다음 생애는 여배우로...’ 성준 ‘여배우들에 쏠린 카메라에 민망한 미소’

[이슈와치]김장훈-김희철, 진솔함과 경솔함의 한 끗 차이

‘터널’ 김민상 “시청자 사랑 감사, 발에 점이라도 찍어드리고 싶어요”(인터뷰)

‘대립군’ 여진구 “이정재 ..

여진구가 선배 이정재의 뺨을 때리는 신에 대해 언급했다. 배우 여진구는 5월23일 ..

‘컴백’ 아이콘 “욕심이 화를 부른듯..

‘터널’ 김민상 “순수함 그 자체인 ..

‘노무현입니다’ 이창재 감독 “서거 ..

‘터널’ 김민상 “시청자 사랑 감사, ..

‘컴백’ 아이콘 “공백기 길어 재데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