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저스틴 비버, 미모의 금발 여성들과 밤새 화끈한 선상파티[파파라치컷]

멜깁슨, 60세에 얻은 아들과 병원行 ‘35세 연하 여친과 애정행각도’[파파...

엠마 왓슨이 이런 노출을? 과감한 밀착슈트 의상[파파라치컷]

머라이어 캐리, 13세 연하 남친과 함께라면 언제나 즐거워[파파라치컷]

‘도깨비’ 김병철 “‘태후’서 우럭..김은숙 작가님이 닮았다고”(인터뷰①)
2017-02-16 06:00:01

 
[뉴스엔 글 김예은 기자/사진 장경호 기자]

2016년 상반기엔 '태양의 후예', 하반기엔 '도깨비'로 김은숙 작가, 이응복 감독과 두 번 연속 호흡했다. 바로 배우 김병철의 이야기다. 두 사람은 김병철에게 감사한 인물임이 틀림없다. 그는 두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이름과 얼굴을 알리는 데 성공했다.

김병철은 지난달 종영한 tvN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 화앤담픽처스, 이하 '도깨비')에서 고려시대 간신이자 현대의 악귀인 박중헌 역으로 열연했다. KBS 2TV 드라마 '태앙의 후예'에서는 '우럭 닮은 양반'으로 얼굴을 알리더니, 이번엔 '도깨비'에서 유일한 악인이라 할 수 있는 인물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두 작품 모두 김은숙 작가가 집필하고 이응복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드라마다.

그는 최근 뉴스엔과의 인터뷰에서 "김은숙 작가님, 이응복 감독님과 같이 다시 한번 작업할 수 있어서 즐겁고 감사한 마음이었다. 그 밖의 스태프분들 중에서도 같이 작업했던 분들이 있었다. 다시 만나서 익숙하게 작업할 수 있단 것 자체가 좋았다. 무엇보다 '도깨비'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에게 되게 감사하다. 박중헌에게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그 덕에 아주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며 웃었다.

또 김병철은 '태양의 후예'에 이어 '도깨비'로 김은숙 작가, 이응복 감독과 호흡한 것에 대해 "제 생각에는 전작을 같이했을 때 작가님이나 감독님이 저의 연기에 대해 나쁘지 않게 생각을 해주셨던 것 같다. 그게 영향을 준 것 같다. 누가 연락을 하고 이랬다기보단 이심전심으로 캐스팅된 게 아닐까 생각하고 있다"고 짚었다.

김병철에게 '태양의 후예'와 '도깨비'는 얼굴을 많이 알리게 된 좋은 작품이기도 하지만, 즐겁게 촬영을 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남달랐다. 김은숙 작가의 작품은 시청자들에게도 차진 대사로 유명하지만, 한 번 출연해본 배우들에게도 '말맛'이 나는 대사로 많은 사랑을 받는다.

김병철은 "김은숙 작가님 작품은 대본을 읽는 것만으로도 되게 즐겁고 재밌었다. 그래서 참여하는 것 자체가 좋았다"며 "이응복 감독님도 특유의 감성이 있다. 현장에서 되게 섬세하게 연출을 하셔서 그 작업을 하는 게 정말 즐거웠다. 방송을 보면 화면에 되게 잘 담겨서 그걸 보는 것도 그랬다. 즐겁게 일할 수 있다는 건 정말 감사한 일이지 않나"고 말했다.

이어 "저는 '태양의 후예' 때부터 김은숙 작가님 작품이 되게 유머러스하다고 생각했다. 유머지수가 높다는 건 재밌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삶을 좀 떨어져서 볼 수 있는 그런 능력도 있는 것 같다. '태양의 후예' 같은 경우, 해피엔딩이라고 할 수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 둘의 미래가 행복할 거야'란 느낌은 아니었다. 어쨌든 남자주인공은 분쟁지역에 갈 것이고, 그럼 역경이 또 닥치게 될 거다. 그런 것들을 생각하게 되더라"며 "그렇게 다르게 볼 수 있는 여지가 유머의 힘에서 오는 것 같다"고 짚었다.

'우럭'에 대한 얘기도 빼놓을 수 없었다. 김병철은 '태양의 후예'에서 태백부대 대대장이자 남자주인공 유시진(송중기 분)의 상관인 박병수로 분했다. 김병철이 '우럭'이란 별명을 가지게 된 건 대사 한 마디 때문이었다. 여자주인공 강모연(송혜교 분)이 유시진에게 박병수의 뒷담화를 하다 "우럭 닮은 양반"이라고 말했기 때문. 이후 김병철은 '우럭 닮은 양반' '우럭 아저씨' 등으로 불리기 시작했다.

김병철은 "'태양의 후예' 후에 많은 분들이 우럭으로 기억을 하시더라. 내가 생선을 닮았다는 건 그때 처음 알았다"며 "작가님한테 물어볼 기회가 있어서 '제가 생선 닮았나요?'라고 물었는데 닮았다고 하시더라. 좀 의외였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우럭이 저보다 훨씬 유명하고 인지도도 높은 생물이지 않나. 그래서 이득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대중에게 그렇게 알려질 수 있어서 기분이 되게 좋았고,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했고 기뻤다"는 말도 덧붙였다.

'태양의 후예'를 통해 대사 하나로 큰 이슈가 됐다면, '도깨비'에선 닮은꼴로 초반부터 주목을 받았다. 시청자들이 김비서 역을 맡은 조우진과 김병철을 동일인물이라 착각했던 것. 김병철은 "제가 봤을 때는 과거 인물들이 다 현재에 환생을 했지 않나. 그래서 다 연결이 되니까, 연결이 안 되는 사람들을 시청자분들이 추측하기 시작했던 것 같다"며 "제가 보기에도 헤어스타일과 표정을 비슷하게 하니까 닮은 것 같긴 하더라. 작가님은 '다른데 왜 그러지'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김병철과 조우진은 촬영장에서 만나진 못했다. 함께하는 신이 없었기 때문. 이에 두 사람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만난 장소가 종방연이었다. 그는 "(조)우진 씨가 종방연에서 '되게 재밌다. 그렇게 대중에게 회자되는 것도 좋은 일인 것 같다'고 하시더라. 저도 정말 공감을 했다"며 웃은 뒤 "실제로 우진 씨를 만나보니까 되게 멋있는 사람이더라. 그래서 개인적으로는 내가 훨씬 이득이라고 느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인터뷰②에서 계속)

뉴스엔 김예은 kimmm@ 장경호 ja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도깨비 공유 ‘이태원 교통마비 시킨 인기, 내가 이럴려고 연예인 되었지’
수지, 단발머리 변신에도 여신 미모는 그대로 ‘뭘 해도 예뻐’
주진우 “강부영 판사-서향희 대학 동기 사적인연 마음에 걸려”
여배우 D양, 얼굴 예쁘다고 다 용서되는 건 아닌데
톱스타 H군, 여배우 G양 화장실까지 좇아가 문 두드린건, 왜?
“선수 수준 낮아” 기성용 일침, 그 원인도 슈틸리케
연기하다 ‘눈맞은’ 커플 속출, 주상욱-차예련부터 윤현민-백진희까지
우마 서먼 휴가 포착, 늘씬한 비키니 자태

큐티섹시 걸스...

시선싹쓸이 브...

사랑가득 구구...

하태하태 멜로...

‘뉴스룸’ 김유범 변호사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영장, 공범과 형평성 고려 안해”

[포토엔화보]도깨비 공유 ‘이태원 교통마비 시킨 인기, 내가 이럴려고 연예인 되었지’

‘엠카운트다운’ 멕시코 불태운 방탄소년단, 해외팬 눈물샘 폭발..하이라이트 1위(종합)

수지, 단발머리 변신에도 여신 미모는 그대로 ‘뭘 해도 예뻐’

여배우 D양, 얼굴 예쁘다고 다 용서되는 건 아닌데[여의도 휴지통]

주진우 “강부영 판사-서향희 대학 동기 사적인연 마음에 걸려”

‘빛나라 은수’ 임채무, 박하나 임신에 며느리바보 돌변

톱스타 H군, 여배우 G양 화장실까지 좇아가 문 두드린건, 왜?[여의도 휴지통]

‘톡투유’ 기자간담회 중 울컥한 김제동, 100회까지 올 수 있었던 힘(종합)

[포토엔]김수현 ‘경호원도 미소짓게 만드는 잘생김’(시간위의 집)

‘사람이좋다’ 이은하, 척추 전방전위증-파산 신청에도 달리는 디바(종합)

방탄소년단 측 “지민 살해 위협 안티팬 장난 추정, 美 공연장 보안 강화”

백진희 측 “윤현민과 지난해 4월부터 열애, 드라마로 가까워져”(공식)

구혜선 앓고 있는 아낙필락시스란? “치료 늦으면 치명적”

“이번엔 걸크러쉬” 걸스데이가 말한 #몸매관리 #재계약 #라이벌(일문일답)

‘썰전’ 유시민X전원책 예측한 朴 전 대통령 구속영장 ‘극과 극’(종합)

비투비 “하이라이트 형들 ‘이제 우리 적이야’ 농담, 항상 응원해”(인터뷰②)

우승자 이미림이 챔피언 퍼팅 하지 않은 이유는?

[TV와치]‘은위’ 사람 목숨으로 장난친 불쾌한 몰카, 재를 뿌렸다

차주혁 누군가 했더니 열혈강호 ‘데뷔초부터 논란의 연속’[이슈와치]

김윤진 “‘쉬리’ 때 한석규,..

김윤진이 '쉬리' 동지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 '시간위의 ..

조진웅 “내가 꽃중년이라니... 비난받..

박병은 “‘암살’ 속 제 얼굴, 기억 ..

이보미 “리디아고가 살빠졌다고, 비결..

‘보이스’ 김재욱 “모태구에 연민 없..

장미관, 절친 김우빈에게 쓴 편지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