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결별설 미스터리 커플, 가족 빚잔치 끝내면 결혼하나[여의도 휴지통]

걸그룹 E양, 로드매니저와 열애에 빡친 사장님 “묻어버려” [여의도 휴지...

패셔니스타 A양의 폼생폼사 약물 의혹, 실성한듯 난동[여의도 휴지통]

가수 F, 미스코리아 여배우 납치해 산에 묻었으나 쇼생크탈출 소동[여의도 ...

“남자보는 눈 꽝” 여친 꽃길에 X물 뿌리는 개차반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2017-02-08 13:57:52

 
○…여배우 B양은 어린 나이에 비해 겸손하고 예의바른 성품으로 찍는 작품마다 스태프들의 칭찬을 독차지하는 보기 드문 신인인데요.

독특한 외모와 괜찮은 연기력으로 앞길이 창창합니다. 최근 막을 내린 드라마에서 남자 주인공 둘다 B양에게 들이대는 등 인기 만발이었다죠.

B양에게 들이댄 C와 D 모두가 B보다 열 살 이상 많은 '아재'들이었는데요.

C에게는 살갑게 대한 B가 유독 D에게는 철벽을 쳐 급기야 D가 빈정이 심하게 상했다는군요.

알고보니 B양은 C와 이미 몰래 연인 사이가 된 까닭이었지요. 그런데 문제는 C가 주제도 모르고 톱스타 놀이에 빠져 주위를 피곤하게 만드는 '개차반'인 거죠. B양의 한 측근은 "흠잡을 데 없이 괜찮은 사람인데 남자보는 눈은 꽝"이라고 안타까운 반응을 나타냈습니다.

[뉴스엔 엔터테인먼트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존레논 아내 오노 요코에 전자발찌 린제이 로한까지, 희대의 악녀 TOP 11
구혜선 앓고 있는 아낙필락시스란? “치료 늦으면 치명적”
한류스타 A 홍콩 호텔 진상짓의 끝은 그 놈의 라면 때문에
‘썰전’ 유시민X전원책 예측한 朴 전 대통령 구속영장 ‘극과 극’
김진태 의원, 세월호 인양 속 과거 발언 재주목 “인양 반대했던 이유는.....
‘16kg 감량’ 심진화,탄수화물은 다이어트의 적이 아니다
박은영 아나운서 “신현준 때문에 아직도 시집 못가”
故정다빈 자살? 타살? 유가족-소속사 재수사 요청한 이유

시선싹쓸이 브...

사랑가득 구구...

하태하태 멜로...

입대-제대 톱스...

구혜선 앓고 있는 아낙필락시스란? “치료 늦으면 치명적”

‘그것이 알고 싶다’ 故 이내창 의문사, 용의자-목격자 말 들어보니(종합)

존레논 아내 오노 요코에 전자발찌 린제이 로한까지, 희대의 악녀 TOP 11(종합)

‘당신은 너무합니다’ 구혜선 하차, 장희진 강렬 첫등장

‘힘쎈여자 도봉순’ 박형식, 박보영에 “좋아해” 고백 (종합)

한류스타 A 홍콩 호텔 진상짓의 끝은 그 놈의 라면 때문에[여의도 휴지통]

‘윤식당’ 홍석천, 최고의 수강생 윤여정 정유미와 인증샷 ‘훈훈한 만남’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김창완, 김재원에 무릎꿇고 사죄 (종합)

김진태 의원, 세월호 인양 속 과거 발언 재주목 “인양 반대했던 이유는..”

‘김과장’ 동하 “요즘 내 이름 검색하는 맛에 산다”

[TV와치]‘당신은’ 6회만에 막장논란+주인공 구혜선 하차까지, 전화위복될까

구혜선 측 “알러지성 소화기능장애로 드라마 하차, 걱정끼쳐 죄송”(공식입장 전문)

[포토엔화보]김희애-한효주-고준희-수현-정유미 ‘스타들의 패션 열전, 화사한 청담동 나들이’

임시완 “‘무한도전’ 광팬, 황광희 후임은 NO”(인터뷰)

[뮤직와치]하이라이트, 처음 가보는 그 길은 어떻게 꽃길이 됐나

‘썰전’ 유시민X전원책 예측한 朴 전 대통령 구속영장 ‘극과 극’(종합)

세계 1위 위협받는 리디아 고 vs 1.5점차로 쫓는 주타누간

[포토엔화보]‘우아한 품격은 기본’ 김희애 ‘동안 미모 비결이 너무 궁금해’

[어제TV]‘김과장’ 준호, 남궁민 덕 개과천선.. 꿀 브로맨스 기대

‘K팝스타3’ 피터한 “버나드박 샘김, 처음 활동 시작할 땐 부러웠죠”(인터뷰①)

美 진출 2주차 박성현 “샷 만..

[칼즈배드(미국)=뉴스엔 이재환 기자] "샷은 만족스러운데 퍼트가 안 따라줘 답답한 ..

‘보이스’ 이하나, 장혁 뒷모습에 울..

임시완 “입대? 숙제 못한 기분..미루..

비투비 “하이라이트 형들 ‘이제 우리..

‘기아클래식’ 1R 공동선두 전인지 “..

‘복면’ 강남제비 봉구 “긴 무명시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