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예순’ 샤론 스톤, 180도 몰라보게 달라진 근황[파파라치컷]

‘큰주목 못받았지만’ 첫우승 꿈꾸는 닭띠 김인호-전성현-고인성 주미희 기자
주미희 기자 2017-01-14 06:59:01


[뉴스엔 주미희 기자]

KPGA가 2017년 정유년 ‘데뷔 첫 우승’이라는 큰 울음으로 비상을 꿈꾸는 '닭띠' 선수들 김인호, 전성현, 고인성을 소개했다.

‘동글동글한 인상’, ‘재치 넘치는 표정’, ‘친동생 캐디와 함께 하는 버디 세리머니’ 하면 떠오르는 선수로, 올해 KPGA 코리안투어 데뷔 5년차를 맞는 김인호(24 핑)는 호쾌한 장타가 일품으로, 지난 2016시즌 공격적인 플레이를 선보여 많은 골프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김인호는 2016년 KPGA 코리안투어에서 총 11개 대회에 출전해 9번 본선 진출에 성공하며 꾸준한 플레이를 보여줬다.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에서는 3라운드까지 중간합계 9언더파 207타를 쳐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2위로 프로 데뷔 첫 승에 도전했지만 최종라운드에서1타를 줄이는 데 그쳐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로 4위에 머물러 아쉬움을 자아냈다.

김인호는 현재 국내에 머물며 웨이트 트레이닝과 복싱을 통한 근력 증가에 힘을 쏟고 있다.

2015년 KPGA 코리안투어 드라이브 거리 부문에서 평균 278.781야드로 23위에 머물렀던 김인호는 2016년에는 평균 291.868야드로 9위까지 상승했다.

김인호는 “데뷔 이후 계속 드라이브 거리가 줄어 고민이었다. 지난해부터 비시즌 기간에 하체를 강화하는 웨이트 트레이닝과 복싱을 했는데 드라이브 거리가 다시 늘기 시작했다”며 “거리가 많이 나오다 보니 자신감이 붙었다. 올해도 꾸준하게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김인호는 “지난 시즌 파4 홀에서 티샷으로 그린을 공략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방향성에 기복이 종종 발생했다. 19일부터 떠나는 태국 전지훈련에서는 티샷의 정확도 향상에 초점을 맞춰 훈련할 예정이다”고 계획을 전했다.

김인호의 새해 각오는 두 가지다. 하나는 KPGA 코리안투어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것, 다른 하나는 화려한 팬 서비스로 팬들과 소통하는 선수가 되는 것이다.

김인호는 “뛰어난 선수들과 경쟁을 해야 하지만 훈련 기간 동안 부족한 점을 차근차근 보완한다면 우승을 위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올해에는 우승을 꼭 하고 싶다”며 “이번 시즌에도 특별한 세리머니들을 계획하고 있는 중이다. 더불어 화려한 팬 서비스로 팬들과 함께 소통하는 선수가 될 것”이라는 다짐을 남겼다.

투어 2년차 전성현과 ‘대구 사나이’ 고인성도 ‘닭의 해’를 맞아 ‘첫 우승’의 날갯짓을 꿈꾼다.

2016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전성현(24)은 지난 해 참가한 10개 대회 중 7개 대회에서 본선에 진출하며 신인답지 않은 꾸준함을 보였으나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93위에 머물러 투어카드 유지에 실패했다. 하지만 KPGA 코리안투어 QT를 6위로 통과해 다시 한 번 모습을 볼 수 있게 됐다.

전성현은 “한 시즌 동안 KPGA 코리안투어 무대를 뛰면서 부족한 점을 많이 깨달았다”며 “코스 공략에 대한 아쉬운 점도 많았고 경기 도중 마인드 컨트롤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도 아쉬운 부분이다”고 한 해를 되돌아봤다.

전성현은 산을 좋아한다. 시즌 기간에도 대회가 없을 때면 산에 오르곤 한다.

전성현은 “혼자 산에 오르는 동안 대회를 치르면서 부족했던 점에 대해 되뇌어 본다. 산 정상에서는 새로운 목표를 세우고 하산할 때는 보완해야 할 점을 짚는다”며 산을 좋아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전성현은 올해 1월1일 설악산 대청봉(1,707m)에 올라 새해 첫 해를 보며 2017년의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2016년 KPGA 코리안투어 드라이브 거리 부문에서 평균 293.74야드로 6위에 이름을 올리며 장타자의 면모를 뽐내기도 한 전성현은 꾸준한 등산을 통해 다져진 튼튼한 하체를 장타의 비결로 꼽았다.

투어 2년 차를 맞이하게 된 그의 올해 목표는 KPGA 코리안투어에서 첫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골프 팬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확실하게 각인시키는 것이다.

전성현은 “지난 시즌을 치르면서 쇼트게임이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꼈다. 전지훈련 기간 동안 숏게임 운영 능력을 집중적으로 보완할 것이다”며 “2016년의 경험을 밑바탕 삼아 올해는 꼭 우승을 해 보고 싶다. 그래서 많은 골프 팬들이 ‘전성현’이라는 이름을 기억했으면 좋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2014년과 2015년 KPGA 코리안투어에 첫 발을 내딛은 고인성은 2016년 투어 카드를 잃었으나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 QT에서 공동 22위에 올라 다시 투어에 복귀했다.

고인성(24)은 KPGA 투어프로(정회원)인 친형 고인덕(32)의 권유로 골프를 시작했고 형에게 골프를 배웠다. 2014년 ‘군산CC오픈’부터 2015년까지 고인성의 형은 동생의 캐디로 나서며 투어 생활을 함께 하기도 했다. 이번 시즌에도 고인성은 형에게 캐디를 맡아달라고 부탁할 예정이다.

고인성은 “다른 사람이 캐디를 할 때 보다 형이 캐디를 해줄 때가 성적이 좋았다. 가족이다 보니 마음이 편하다. 무엇보다 형에게 골프를 배웠기 때문에 형의 조언 한 마디가 큰 힘이 되고 냉정하게 경기를 풀어나갈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고 웃으며 말한 뒤 “올해에는 형과 함께 우승이라는 대형 사고를 치고 싶다”고 전했다.

고인성은 올 시즌을 앞두고 뉴질랜드에서 맹훈련 중이다. 장기인 퍼트를 집중적으로 연습하고 있다는 고인성은 “특히 10m 안쪽의 거리 감각을 완벽하게 익히고자 한다. 실전에서 자주 남는 거리이기 때문이다”고 말하며 어렵게 다시 돌아온 KPGA 코리안투어 무대인 만큼 후회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동안 큰 주목은 받지 못했지만 ‘나도 할 수 있다’는 부푼 희망을 안고 2017년을 준비하고 있는 김인호와 전성현, 고인성이 필드 위에서 자신의 진가를 발휘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사진



=위부터 김인호, 고인성/KPGA 제공)


뉴스엔 주미희 jmh020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임동신 “주현미 에이즈 감염설 사망설 처음엔 화났지만..”
김재욱 아내 박세미, 시아버지 자연분만 요구에 눈물
“엉짱 스쿼트 도전” 레이양 같은 애플힙 만드려면
‘정승우 골퍼 누구?’ 왕빛나, 결혼부터 이혼까지
김희정, ‘고등래퍼2’ 김하온-이병재와 생일파티 의외 친분샷
‘추적60분’ 이시형 마약스캔들 보도, 시청자 뿔난 이유
‘PD수첩’ 파헤친 김학의 성접대 로비 영상, 상상초월 내용들
윤진서, 코스타리카에서 뽐낸 아찔한 비키니 자태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결정적장면]임동신 “주현미 에이즈 감염설 사망설 처음엔 화났지만..”(마이웨이)

‘추리의 여왕2’ 왜 시즌2 만들었는지 알겠다[종영기획]

‘정승우 골퍼 누구?’ 왕빛나, 결혼부터 이혼까지

[결정적장면]김재욱 아내 박세미, 시아버지 자연분만 요구에 눈물(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박세미, 시어머니 육아방식에 안절부절

[TV와치]‘추적60분’ 이시형 마약스캔들 보도, 시청자 뿔난 이유

‘PD수첩’ 파헤친 김학의 성접대 로비 영상, 상상초월 내용들

“엉짱 스쿼트 도전” 레이양 같은 애플힙 만드려면

김희정, ‘고등래퍼2’ 김하온-이병재와 생일파티 의외 친분샷

제아, 믿기지 않는 38세 방부제 미모 ‘매끈한 각선미’

[이슈와치]이효리 참석하면 가볍다고? 4.3사건 추념식 더 뭉클했다

[TV와치]‘현지에서 먹힐까’ 아무리 봐도 ‘윤식당’ 오버랩

[뮤직와치]위너 컴백 D-DAY, 매일듣는 더블 1억 스트리밍 ‘띵곡’ 탄생할까

[스타와치]‘드라마·예능 동시 출격’ 구재이, 빠른 복귀 통할까

[TV와치]‘키스 먼저’ 현실이라면 공포스러운 사랑 이야기

[이슈와치]김생민 ‘영수증’ 방송중단, 물거품된 25년의 꿈

[이슈와치]고현정·이진욱, 번갈아가며 ‘해명 품앗이’한 사연

[스타와치]‘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이름 세 글자에 거는 기대감 셋

[이슈와치]잘나가는 ‘곤지암’ 시즌2는?

[무비와치]‘곤지암’ 배우들에 실제 이름 쓰게 한 이유

‘와이키키’ 정인선 “시즌2,..

"내부적으로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에요. 마음만 맞는다면 시즌2도 가능하지 않을까..

임팩트 “‘더유닛’ 처음엔 망했다고 ..

임수정 “‘예쁜누나’ 팬, 나도 드라..

류현진 “제구 잘 됐고, 팀 점수 많이..

‘2승’ 류현진 “실투는 홈런, 또 한 ..

소방차 “불화설? 소설 쓰지 말길, 답..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