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MLB.com “바티스타, BAL서 크루즈-트럼보 될 수 있어”
2017-01-13 16:28:54

 
[뉴스엔 안형준 기자]

바티스타는 어디로 향할까.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월 13일(한국시간) 여전히 FA 시장에 남아있는 강타자 호세 바티스타의 행선지를 예상했다.

MLB.com은 "바티스타는 여전히 위험한 타자다"며 "바티스타는 2016시즌 .234/.366/.452, wRC+ 122를 기록했다. wRC+의 리그 평균은 100이다"고 언급했다.

40홈런-100타점을 기록하던 강력한 모습에 비해 하락한 성적이지만 바티스타는 여전히 리그 평균을 한참 상회하는 생산성을 가진 타자다. 2016시즌 바티스타보다 낮은 wRC+를 기록한 타자로는 더스틴 페드로이아(120), 빅터 마르티네즈(120), 버스터 포지(116), 애덤 이튼(115), 브라이스 하퍼(112), 크리스 데이비스(111), 카를로스 곤잘레스(108), 토드 프레이저(102) 등이 있다.

MLB.com은 바티스타가 2016시즌 발가락과 무릎 부상을 당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새 시즌 충분한 반등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바티스타는 어디로 향할까. MLB.com은 볼티모어 오리올스를 예상 행선지 중 하나로 꼽았다. MLB.com은 "볼티모어 댄 듀켓 부사장은 팬들의 반발을 이유로 바티스타를 영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며 "하지만 상황은 변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MLB.com은 "현재 볼티모어는 검증되지 않은 루키인 크리스티안 워커, 트레이 만시니에게 지명타자 자리를 맡겨야 하고 플래툰 좌타자인 김현수, 세스 스미스에게 코너 외야를 맡겨야 한다"고 볼티모어의 현 상황을 짚었다. 지명타자와 코너 외야까지 모두가 완전하지 못한 만큼 바티스타가 합류할 경우 충분한 전력향상을 이룰 수 있다는 의미다.

MLB.com은 "듀켓 부사장은 매년 새로운 베테랑 타자를 영입해 캠든야즈의 이점을 활용했다. 넬슨 크루즈가 그랬고 마크 트럼보가 그랬다. 바티스타라고 안될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언급했다.

볼티모어는 현재 트럼보 영입에 관심을 두고 있는 상태. 바티스타가 볼티모어로 향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과연 바티스타의 행선지는 어디가 될지 주목된다.(자료사진=호세 바티스타)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예비엄마’ 정다은, 비키니 입고 함박웃음 ‘조우종을 바라보며’
제시, 비키니로 뽐낸 탄탄 글래머 몸매 ‘입 쩍 벌어지는 자태’
유시민, 트럼프 노벨평화상? vs 박형준, 미중 밀약?
‘최고의한방’ 이세영 “키스신 땀 냄새, 수치스러웠다”
김소영 아나운서 퇴사, 동기 이재은 아나 “마음 둘 곳 없는 이 곳”
이정재♥임세령 커플, 과거 데이트룩까지 화제 ‘서민 전셋값 수준’
사기결혼 전후 50㎏→105㎏, 폭식 아내에 남편 울상
‘미운우리새끼’ 김희선 “임신 당시 하루 여덟끼 먹어, 80kg”

      SNS 계정으로 로그인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미스코리아의 ...

‘효리네민박’ 이효리X정담이 케미 통했나, 자체최고 시청률 ‘9.995%’

정담이, SNS로 ‘효리네민박’ 출연소감..아이유와 맞팔까지

‘예비엄마’ 정다은, 비키니 입고 함박웃음 ‘조우종을 바라보며’

[결정적장면]이효리♥이상순, 과거 연애사로 티격태격 “인터넷서 봤다”

[어제TV]‘미우새’ 김종국, 능력자도 호랑이 어머니 앞에선 ‘깨갱’

[어제TV]‘효리네민박’ 배려 넘치는 소길리, 이런 민박 또 없습니다

제시, 비키니로 뽐낸 탄탄 글래머 몸매 ‘입 쩍 벌어지는 자태’

[어제TV]‘미우새’ 속옷광고 도전한 이상민, 험난한 빚청산의 길

손깍지에 포옹까지, 류준열♥혜리 ‘어남류’ 스포했던 순간들

‘아버지가 이상해’ 자체최고 시청률 36.5%, 종영 앞두고 거침없는 질주

[이슈와치]워너원 팬덤의 두 얼굴, 역대급 화력vs민폐

[스타와치]“‘택시운전사’ 목표도 상향조정” 이쯤되면 장르가 송강호

[뮤직와치]“먹힐까 안먹힐까 고민 이제 그만” 윤종신의 ‘듣는 음악’

“시상식 손깍지부터 뒤풀이까지” 류준열♥혜리, 열애의 증거들

[포토엔HD]한예슬 ‘단발병 유발자’

[스타와치]‘구세주’ 김성경은 왜 굳이 영화에 도전했나

‘택시운전사’ 개봉 2주만 900만 돌파, 올해 첫 천만영화 탄생하나

[스타와치]박서준, 드라마 영화 두마리 토끼 다 잡았다

[TV와치]포지션 임재욱 다이어트+인지도 집착하는 90년대 스타(불타는 청춘)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천의 얼굴이라고”(인터뷰)

‘천만배우’ 송강호 “‘변호..

주연작으로만 관객 1억 명을 모았다. 이제 그 숫자에다 천만을 새롭게 더하려 한다...

제시카 “‘하백’ 속 동생 크리스탈 ..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

천하의 장동건, 잘생김을 인정하다(인..

‘청년경찰’ 김주환 감독, 박서준 강..

‘군함도’ 류승완 “친일영화? 오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