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日언론 “안신애-윤채영, 이보미 이어 활약할까?”
2017-01-13 05:59:01

 
[뉴스엔 주미희 기자]

JLPGA 투어 진출을 앞둔 안신애, 윤채영에 대한 일본 언론의 관심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일본 스포츠, 문화를 주로 다루는 매체 '디 앤서'는 1월11일 "'포스트 이보미' 한국 미녀 골퍼 두 명이 일본 투어에 진출하는 이유는?"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했다.

디 앤서는 "지난 2016년은 2년 연속 상금왕이 된 이보미(28 혼마골프)를 필두로 김하늘(28 하이트진로), 신지애(28 스리본드) 등 한국 선수들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2017시즌은 새로운 한국인 여자 프로가 일본 투어에 참가한다"면서 "바로 한국 투어에서도 인기를 자랑하는 안신애(26 문영그룹)와 윤채영(29 한화)이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12월에 열린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QT) 파이널에서 윤채영은 5위, 안신애는 45위를 기록해 2017시즌 JLPGA 투어 대회 출전권을 획득했다.

이어 "5위 윤채영은 거의 모든 대회 출전이 가능하며, 45위를 기록한 안신애는 20경기 정도 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개막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안신애, 윤채영에게 공통적으로 주목되는 것은 외모다"며 이들을 집중적으로 파헤쳤다.

먼저 안신애에 대해선 '한국 골프계의 섹시 퀸'이라는 애칭을 갖고 있다고 언급한 뒤 "안신애는 한국 투어 통산 3승을 기록 중이다. 2010년 2승을 거두고 그후 우승잉 없었지만 2015년에 메이저 대회 'KLPGA 챔피언십'을 제패하고 완전 부활했다. 26세로 한국에선 베테랑의 입장이지만 만반의 준비를 하고 일본 투어 도전을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또 안신애가 지난해 12월 일본 파이널 QT를 마친 뒤 일본의 취재 열기에 놀랐다고 말한 한국 매체와 인터뷰도 인용했다.

이어 디 앤서는 "또 한 명의 주목 선수가 윤채영이다. 윤채영도 안신애와 마찬가지로 빼어난 외모로 관심을 모으는 선수. '필드의 패션모델'의 애칭을 갖고 있으며 8년 연속 KLPGA 홍보 모델로 발탁될 정도다"고 소개했다.

"29세의 베테랑 윤채영은 한국 투어 1승을 기록 중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05년에 프로가 되고 나서 한 번도 시드를 잃어본 적이 없다. 플레이도 정말 안정적이고 시드 경쟁이 치열한 한국 투어에서 아직도 플레이가 가능하다"고도 언급했다.

윤채영은 지난해 JLPGA 투어 '야마하 레이디스 오픈'에 스폰서 추천으로 출전해 우승 경쟁을 펼쳤을 정도로 연착륙 가능성을 보여준 바 있다.

KLPGA 투어에선 베테랑에 속하는 윤채영과 안신애가 새로운 투어에서 신인을다시 뛰려는 이유는 무엇일까.

디 앤서는 "안신애, 윤채영 모두 새로운 변화를 모색하고 있었고, 일본의 골프 환경이 좋다는 것을 공통점으로 꼽았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 매체는 "안신애, 윤채영이 미모와 파워를 갖춘 이보미에 이어 활약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사진=왼쪽부터 안신애, 윤채영/뉴스엔DB)

뉴스엔 주미희 jmh020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최고의한방’ 이세영 “키스신 땀 냄새, 수치스러웠다”
김소영 아나운서 퇴사, 동기 이재은 아나 “마음 둘 곳 없는 이 곳”
이정재♥임세령 커플, 과거 데이트룩까지 화제 ‘서민 전셋값 수준’
사기결혼 전후 50㎏→105㎏, 폭식 아내에 남편 울상
‘미운우리새끼’ 김희선 “임신 당시 하루 여덟끼 먹어, 80kg”
어셔, 2012년 이어 또 헤르페스 스캔들 ‘남녀 3명에 피소’
‘아는형님’ 블랙핑크 제니 “지수랑 몸을 트고, 베프됐다”
AOA 설현 “최근 살 쪘다..급격한 다이어트 중”

      SNS 계정으로 로그인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미스코리아의 ...

이정재♥임세령 커플, 과거 데이트룩까지 화제 ‘서민 전셋값 수준’

‘최고의한방’ 이세영 “키스신 땀 냄새, 수치스러웠다”(인터뷰①)

김소영 아나운서 퇴사, 동기 이재은 아나 “마음 둘 곳 없는 이 곳”

류현진, 20일 ‘상대전적 최악’ DET전 원정등판..풀머와 맞대결

[어제TV]‘이름없는여자’ 배종옥-김서라 과거 악연, 대립 본격화

사기결혼 전후 50㎏→105㎏, 폭식 아내에 남편 울상(안녕하세요)

[어제TV]‘죽어야사는남자’ 최민수 등장에 강예원 시가족들 돌변

[뮤직와치]“우리 피해!” 허세가 현실로, 진짜 YG 무릎꿇린 윤종신의 저력

머라이어캐리, 쌍둥이 아이들과 다정한 나들이[파파라치컷]

‘쇼미더머니6’ 양홍원, 카메라 뚫릴 듯 시크한 눈빛

[이슈와치]워너원 팬덤의 두 얼굴, 역대급 화력vs민폐

[스타와치]“‘택시운전사’ 목표도 상향조정” 이쯤되면 장르가 송강호

[뮤직와치]“먹힐까 안먹힐까 고민 이제 그만” 윤종신의 ‘듣는 음악’

“시상식 손깍지부터 뒤풀이까지” 류준열♥혜리, 열애의 증거들

[포토엔HD]한예슬 ‘단발병 유발자’

[스타와치]‘구세주’ 김성경은 왜 굳이 영화에 도전했나

‘택시운전사’ 개봉 2주만 900만 돌파, 올해 첫 천만영화 탄생하나

[스타와치]박서준, 드라마 영화 두마리 토끼 다 잡았다

[TV와치]포지션 임재욱 다이어트+인지도 집착하는 90년대 스타(불타는 청춘)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천의 얼굴이라고”(인터뷰)

‘청년경찰’ 김주환 감독, 박..

(인터뷰 ①에 이어) 8월 9일 개봉한 영화 '청년경찰'은 몇백억 원을 투..

제시카 “‘하백’ 속 동생 크리스탈 ..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

‘군함도’ 류승완 “친일영화? 오해의..

이희진 “간미연 ‘복면가왕’ 출연 대..

박민영 “10주년 ‘하이킥’, 내겐 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