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경악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어제TV]‘썰전’ 유시민 vs 전원책, 탄핵에 부쳐 뭐가 같고 뭐가 달랐나
2016-12-02 06:01:01

[뉴스엔 이민지 기자]

유시민과 전원책, 판을 읽는 고수들 답게 대통령 3차 대국민담화를 날카롭게 분석하며 의견을 모으는가 하면 각자의 성향이 다른 만큼 앞으로의 상황 예측도 달랐다.

12월 1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는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를 분석했다.


두 사람이 동의한 부분은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문이 이전과 달리 '똑똑한 누군가'가 도움을 줬다는 것. 전원책은 "그걸 보고 내가 무릎을 쳤다. 이거 머리 좋은 사람이 붙었구나"라고 말했고 유시민 역시 "지금까지 박근혜 대통령 담화문을 다 봤는데 이번께 가장 정밀하게 짜여져 있었다"고 평가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담화를 통해 퇴임을 선언하고 항복한 것처럼 보이지만 자신의 대통령 임기를 채우고 탄핵도 막을 묘수를 냈다는 것에 의견을 같이 한 것이다. 동시에 개헌까지 언급한 담화문이라는 것도 공통된 분석이었다.

그러나 앞으로의 예측에 대해서는 이견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먼저 국민들의 반응이다. 매주 토요일 광화문에서 대규모 촛불집회가 진행되고 있다. 5차까지 진행된 촛불집회에는 매주 서울에서만 100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참여하고 있다. 그러나 전원책과 유시민은 향후 국민들의 반응을 달리 예측했다.

전원책은 "현재 80% 이상의 국민들이 물러나라고 이야기한다. 그런데 분노는 시간이 가면 무뎌진다. 나도 분노하지만 포기해 그런지 화도 잘 안난다. 국민들이 다 손가락질 하고 내려오라고 하지만 분노의 강도는 옅어질거다"고 예상했다.

반면 유시민은 "이 여론은 대통령의 특정 행위가 아니라 인격 그 자체가 문제가 된거다. 대통령이 물러나고 안 보이면 분노가 사라질텐데 탄핵이 좌절되면 대통령은 계속 인사도 하고 해외 순방간다. 볼 때마다 뿔딱지가 선다. 안 잊혀진다"고 예측했다.

유시민 작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상황이다. 내가 우려하는건 우리 사회가 지금 압력솥이다. 뚜껑을 뚫어야 김이 빠진다. 하야, 탄핵이 다 안되고 구멍이 막히게 되면 에너지가 어디로 튈거냐. 그게 불안하다"고 평화집회의 향방이 변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내놓았다.

탄핵의 가결 여부에 대해서도 두 사람의 생각은 달랐다. 두 사람은 12월 2일 탄핵안 표결이 어렵다는데는 의견을 함께 했지만 전원책은 "9일도 물건너 갔다. 탄핵안 발의하면 도끼로 자기 발등 찍는 셈이 된다"고 말했고 유시민은 "9일 탄핵안이 처리될 것이라 말하기 어려워졌지만 9일도 안될거라고 보긴 어렵다"고 탄핵안 가결 가능성을 엿봤다.

전원책은 "이번주 중에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다. 만에 하나라도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4% 지지가 다시 7-8%까지 올라간다면 비박은 더 많이 흔들릴거다. 반등이 시작됐다는 것만 보여줘도 흔들린다"고 탄핵안 가결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앞서 유시민은 탄핵안이 부결됐을 경우에 대한 예측으로 "지금 상황은 야당과 정부여당이 충돌해 탄핵을 하는게 아니라 압도적 다수의 국민들이 사임하거나 탄핵해라는거다. 야당을 스톱시킬 수 있지만 국민들은 아니다"며 "국민 대 대통령의 직접 대결로 치닫을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탄핵 소추안 발의 시기에 대해서도 전원책은 "야당이 사실 시기를 한번 놓친거다. 거국내각총리를 제안했을 때 받았으면 되는데 놓친거다"며 "진작 밟았어야 하는데 정치인들이 하야니 뭐니 시간만 낭비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유시민은 "지금은 국민을 보호하지 못하고 직무유기하고 범죄를 저지른 대통령은 탄핵해 쫓아내는걸 한번 봐야 한다"며 "'뉴스룸'에서 태블릿PC를 보도한게 불과 5주 전이다. 5주 만에 탄핵안을 만들었으니 빠르게 온거다"고 생각을 밝혔다.

한 사안에서도 다른 분석과 예측을 내놓는 유시민과 전원책은 '썰전'의 존재 가치 이유이기도 하다. 다양한 시각을 시청자들에 제시하는 것은 그 자체로 재미를 주는 동시에 넓은 시각을 가질 수 있게 돕기 때문이다. (사진=JTBC 썰전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얼굴 찌푸린 수지의 노래연습, 국민첫사랑의 반전 비글미
“추자현같은 아내, 며느리 있으면 참 좋겠다”
‘미우새’ 돈스파이크, 王스테이크 뜯어먹는 클래스
강호동-김희선 같은 초등학교 학부모 인증, 사립 아닌 ‘공립’
“피구하다 배현진 맞혔더니 인사발령” 신동진 아나운서 주장 재차 화제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경악
‘파티피플’이 물었다, 다 가진 수지는 행복할까
‘그것이 알고싶다’ 동화사 S사찰 주지스님의 성폭행 혐의와 멸빈된 서의...

      SNS 계정으로 로그인             

패션보다 스타...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붐붐파워’ 신지 “김종민 덕 코요태 해체 안 해, 지켜줬다”

에이미, 5일간 특별 체류 허가기간 끝…오늘(24일) 미국行

‘세븐’ 이영학 아내 사망 미스터리 추적 ‘사망 당시 CCTV 입수’

제시카 알바의 D라인, 만삭 임산부의 공항패션[파파라치컷]

‘열애설 주인공’ 박단아 씨, 전국체전 치르는 박태환 직접 응원

배우 장원영, 오는 28일 일반인 여자친구와 결혼 “늦은 만큼 재밌게 살겠다”

‘딸바보’ 주영훈♥이윤미, 붕어빵 두 딸과 행복한 아침 “활력소”

김고은, 여자도 반할 반달 눈웃음 ‘넘치는 청순미’

‘침묵’ 최민식 “우려했던 이하늬에 반했다”

[어제TV]“추자현같은 아내, 며느리 있으면 참 좋겠다”(동상이몽2)

[뮤직와치]‘데뷔 2045일만 1위’ 뉴이스트W 성장이 독특한 이유 셋

[무비와치]‘부라더’ 카메오가 반전, 지창욱부터 서예지 오만석까지

[스타와치]다시 열린 수지의 세상

조덕제 vs 여배우 성추행 사건 진실은? 감독 등장 새 국면

[뮤직와치]‘아이유부터 크러쉬까지’ 에픽하이 美친 피처링진, 안봐도 차트 줄세우기

박기영, 한걸음과 결혼반지 공개 “행복하고 설레”(전문)

‘범죄도시’ 윤계상 “착해보였던 나, 이젠 무서워 보이죠?”(인터뷰)

[포토엔화보]클라라 ‘오전 오후 언제나 섹시~’

박성현, 2017년 LPGA 신인왕 확정..한국 선수 11번째 수상

김어준, 추선희 구속영장 기각에 “문닫고 자료없앤 당사자”

문근영 ‘국민 여동생’이라는..

문근영이 자신을 둘러싼 잣대에 대해 가끔은 답답함을 느낀다고 고백했다. 영화 &#..

김해숙이 ‘여배우’인 걸 잊었던 이들..

‘언니는’ 손여은 “시한부 연기, 암..

‘란제리 소녀시대’ 여회현 “보나 어..

박광현 “내 첫번째 직업은 아빠, 할 ..

‘범죄도시’ 윤계상 “착해보였던 나,..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