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TV와치]‘슈퍼스타K’ 길 송곳같은 심사평, 독설가 이승철 빈자리 채웠다
2016-12-02 06:02:01

 
[뉴스엔 배효주 기자]

리쌍 멤버 길이 정곡을 찌르는 날카로운 심사평으로 '독설' 이승철 빈자리를 채우고 있다.

12월 1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 2016'에서는 준결승에 오른 TOP4 조민욱, 김영근, 이지은, 박혜원이 결승 진출권을 두고 대결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경연 주제는 바로 김건모 노래를 자신의 스타일로 소화하라는 것. 이에 각 도전자는 자신의 음색과 색깔에 알맞은 김건모 노래를 선곡했다. 이 과정에서 김건모가 출연해 도전자들의 선곡에 도움을 주고 노래를 코치하기도 했다.

김건모는 본인의 개성이 잔뜩 묻어난 곡들에 대해 "부담스러울 수밖엔 없을 것"이라고 걱정하면서도, 도전자에게 알맞은 코치로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특히 김건모는 '미안해요'를 선곡한 박혜원에게 "절대 가사에 빠지면 안 된다. 울면 안 된다. 그럼 산타 할아버지가 선물을 안 준다"고 농담하며 긴장을 풀어주기도 했다. 또 '아름다운 이별'을 고른 조민욱에게 "가사를 참 잘 썼지. 이별이 아름다울 수가 없잖아"라며 자신의 명곡에 자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날 준결승전 무대에서 이지은은 'Singer'로 곡을 들었다 놨다 좌지우지하며 좌중을 사로잡았다. 이에 심사위원 평균 점수 94점으로 최고점을 득점했다. 파워풀한 그의 무대에 심사위원들의 극찬이 쏟아졌지만 평소 깐깐하게 심사하기로 소문난 길의 의견은 달랐다.

길은 "저만 좀 이상한 것 같다"며 "저는 오늘 TOP4가 김건모 선배님의 미션이 버겁지 않나 생각한다. 제가 이지은이란 보컬은 잘 안다. 실력은 튼튼하게 마무리했지만, 도입부 감정 표현이 버겁지 않았나 싶다. 하지만 저는 냉철하게 말씀드려야 한다. 잘 들었다"고 따끔하게 말했다.

'미안해요'를 애절하게 소화한 박혜원에게도 마찬가지였다. 길은 "정말 잘 들었다. 슬픈 노래를 부를 때 가수들이 이야길 하는 게 '슬픈 노래를 정말 슬프게 부르면 안 된다'는 것"이라며 "입가에 웃음을 머금고 부르기도 하는데 그런 표정은 좋았다"고 칭찬했다. 그러나 "도입부에선 급해지더니 나중엔 감정을 주체하지 못 했는지 명곡의 감정선을 깨뜨린 것 같다. 하지만 한 걸음 나아지고 있다는 게 보기 좋다"는 날카로운 평을 내놨다.

김범수 역시 길의 평가에 동의했다. 그는 "냉정한 평가가 오늘 참가자들에게 중요한 이야기일 수 있다. 프로 무대에선 이보다 더 냉정한 평가 받을 것"이라며 "그러나 김건모 선배님 무대를 커버한다는 자체가 대견하다. 유일무이한 뮤지션이기 때문이다. 그런 부분을 높이 칭찬하고 싶다. 원곡에 버금가는 무대였으면 좋았겠지만, 멋진 원곡에 미치지 못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번 '슈퍼스타K 2016' 시즌에 긴장감이 없다고, 또 출중한 실력자가 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그간 '슈퍼스타K'의 전매특허였던 악마의 편집이 아예 사라지면서 화제성도 잃은 게 사실. 그러나 이날 만큼은 국민가수 김건모의 무대를 소화하려는 '준 아마추어'들의 실력이 빛났고, 이들에게 쓴소리 단소리로 응원과 채찍을 선사하는 길의 날카로운 심사평이 눈길을 끌었다.(사진=Mnet 슈퍼스타K 2016 캡처)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공범자들’ 문지애 아나운서 “비정상적 MBC 견디지 못해 나왔지만..”
비호감→호감, 인생역전 스타들 공통점 뭘까?
바른정당 이기원 막말 논란, 위안부 소녀상이 강간 대자보?
‘최고의한방’ 이세영 “키스신 땀 냄새, 수치스러웠다”
김소영 아나운서 퇴사, 동기 이재은 아나 “마음 둘 곳 없는 이 곳”
이정재♥임세령 커플, 과거 데이트룩까지 화제 ‘서민 전셋값 수준’
사기결혼 전후 50㎏→105㎏, 폭식 아내에 남편 울상
‘미운우리새끼’ 김희선 “임신 당시 하루 여덟끼 먹어, 80kg”

      SNS 계정으로 로그인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미스코리아의 ...

‘썰전’ 유시민X박형준, 전두환에 비판에 한목소리

‘해투’ 워너원 황민현 “돈 벌면 차 3대는 갖고 싶다”

‘공범자들’ 문지애 아나운서 “비정상적 MBC 견디지 못해 나왔지만..”

‘뜨사’ 이영 감독 “10대 여성 성소수자 영화로 커밍아웃”

[포토엔HD] 태연 ‘자카르타 출국, 경호원 한명 없이 매니저와 출국’

순간의 선택이 인생을 좌우한 신의 한수, 타이틀곡 희비

‘자기야’ 주영훈 “이윤미에 프러포즈? 혀에서 혀로 반지 전달”

‘죽어야사는남자’ 최민수, 딸 강예원 찾고도 재산잃나 ‘위기’ (종합)

‘새댁’ 나르샤, 개성 넘치는 패션도 완벽 소화 ‘완벽한 비율’

비호감→호감, 인생역전 스타들 공통점 뭘까?

[이슈와치]워너원 팬덤의 두 얼굴, 역대급 화력vs민폐

[스타와치]“‘택시운전사’ 목표도 상향조정” 이쯤되면 장르가 송강호

[뮤직와치]“먹힐까 안먹힐까 고민 이제 그만” 윤종신의 ‘듣는 음악’

“시상식 손깍지부터 뒤풀이까지” 류준열♥혜리, 열애의 증거들

[포토엔HD]한예슬 ‘단발병 유발자’

[스타와치]‘구세주’ 김성경은 왜 굳이 영화에 도전했나

‘택시운전사’ 개봉 2주만 900만 돌파, 올해 첫 천만영화 탄생하나

[스타와치]박서준, 드라마 영화 두마리 토끼 다 잡았다

[TV와치]포지션 임재욱 다이어트+인지도 집착하는 90년대 스타(불타는 청춘)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천의 얼굴이라고”(인터뷰)

‘청년경찰’ 김주환 감독, 박..

(인터뷰 ①에 이어) 8월 9일 개봉한 영화 '청년경찰'은 몇백억 원을 투..

제시카 “‘하백’ 속 동생 크리스탈 ..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

‘군함도’ 류승완 “친일영화? 오해의..

이희진 “간미연 ‘복면가왕’ 출연 대..

박민영 “10주년 ‘하이킥’, 내겐 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