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더 퀸즈’ 신지애-고진영, 첫날 일본팀과 맞대결
2016-12-01 08:59:49

 
[뉴스엔 주미희 기자]

KLPGA 투어 팀의 필승조 신지애, 고진영이 '더 퀸즈' 첫날 일본 팀과 맞대결을 펼친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이하 KLPGA)는 오는 12월2일부터 4일까지 사흘간 일본 아이치현 미요시 컨트리클럽(파72/6,500야드)에서 열리는 ‘더퀸즈 presented by 코와’(총상금 1억 엔, 한화 약 10억2,000만 원) 1라운드 포섬 매치플레이의 조 편성을 발표했다.

각 투어에서 2명씩 한 조를 이뤄 총 4조(8명)가 대결을 펼치게 될 이번 대회의 1라운드는 ‘포섬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선수들은 약 1시간 동안 조 편성에 신중에 신중을 기하는 모습을 보였다. 주장이자 맏언니인 신지애(28 쓰리본드)를 비롯한 8명의 선수는 서로의 장점을 정확히 파악하고, 승점 2점을 따내기 위한 전략을 세우며 1라운드의 조를 편성했다.

KLPGA 선수들이 조 편성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은 ‘심리적 안정감’이었다. 지난주 이벤트 대회로 열린 ‘ING생명 챔피언스 트로피’에서 함께 경기하며 호흡을 미리 맞춰 봤던 선수들은 팀 매치인 만큼 실수를 해도 서로를 이해하고 부담을 느끼지 않는 선수끼리 팀을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고 의견을 모았으며, 포섬 경기 방식은 플레이 스타일이 비슷한 선수가 한 조가 되는 것이 좋다는 판단에 따라 조를 편성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먼저 2016 시즌에 생애 첫 우승을 기록하고 뒤이어 우승을 보태 시즌 2승을 달성해 최고의 시즌을 보낸 장수연(22 롯데)과 시즌 1승, 통산 3승을 기록 중인 KLPGA 대표 장타자 김민선5(21 CJ오쇼핑)가 한 조가 돼 공격적인 스타일의 골프로 호주여자프로골프(ALPG) 투어 팀에 맞선다.

일본투어(JLPGA)와 대결할 조는 2016 KLPGA 대상을 받게 된 시즌 3승, 통산 7승의 고진영(21 넵스)과 KLPGA의 주장이자 생애 투어 통산 44승(KLPGA 20승, USLPGA 11승, JLPGA 13승)을 기록중인 골프지존 신지애가 나선다.

또 세 번째 조는 수비형 골퍼들이 뭉쳤다. 안정적인 플레이 스타일을 고수하며 기회가 왔을 때 놓치지 않는 배선우(22 삼천리)와 정희원(25 파인테크닉스)이 한 조를 이뤄 유럽 투어(LET)를 대표할 선수들과 실력을 겨룬다.

조 추첨을 통해 상대 투어가 결정된 마지막 조에는 올해 나란히 2승 씩을 기록하고 시즌 내내 꾸준한 모습으로 골프팬에 즐거움을 선사했던 KLPGA 기부천사 김해림(27 롯데)과 퍼트의 달인 이승현(25 NH투자증권)이 한 팀을 이뤘다.

더퀸즈에서 또 한 가지 흥미로운 것은 대전표 추첨 방식이다. 각 투어 세 조가 한 번씩 대결하고 남은 한 조의 상대는 추첨을 통해 정한다는 것이 이번 대회의 색다른 점이다.

1라운드 남은 한 조의 상대를 정하기 위해 각 4개 투어 사무국에서 조 추첨식에 참가했으며 조 추첨은 다음과 같은 방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대회 본부는 1부터 4까지의 숫자가 적힌 골프공을 준비했고, 추첨 순서를 공정하게 정하기 위해 알파벳순(ALPG-JLPGA-KLPGA-LET)으로 공을 뽑았다. 그 결과, KLPGA, ALPG, LET, JLPGA의 순서로 추첨을 진행하여 LET와 JLPGA, KLPGA와 ALPG의 경기가 1라운드 마지막 두 조를 장식하게 됐다.

KLPGA의 1라운드 첫 조인 김민선5, 장수연 조는 ALPG의 노장 레이첼 헤더링턴과 휘트니 힐리어를 상대로 공격적인 스타일의 골프를 구사해 상대를 압도하겠다는 포부를 내비쳤다. 필승 조로 1라운드에 나서는 두 번째 조의 고진영, 신지애는 JLPGA의 베테랑 오야마 시호와 스즈키 아이 조와 대결을 펼치며, 세 번째 조의 배선우, 정희원은 누리아 이투리오스와 이사벨 보이뉴와 맞대결을 펼친다. 마지막 조인 김해림, 이승현은 ALPG가 야심차게 합류시킨 호주교포 오수현과 지난해 좋은 모습을 보인 사라 제인 스미스를 맞아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말을 전했다.

“투어 대항전이지만 대한민국을 대표한다는 생각으로 이번 대회에 임할 생각이다”고 말문을 연 KLPGA 캡틴 신지애는 “선수들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면서 분위기도 좋고 단합도 잘 되고 있다고 느꼈다. 편안한 마음으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캡틴으로서 최대한 많이 도울 예정”이라며 “지난해 아쉽게 놓친 우승컵을 가져올 수 있도록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국내외 팬들의 응원을 부탁했다.

한편, ‘더 퀸즈 presented by 코와’ 2라운드는 ‘포볼 매치플레이’로 펼쳐지며, 최종 라운드는 2라운드 종료 시의 1,2 라운드 포인트 합산 순위에 의해 상위 2팀은 우승 결정전을, 3,4위는 3위 결정전을 ‘싱글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치러 최종 순위를 결정한다.(사진=KLPGA 제공)


뉴스엔 주미희 jmh020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공범자들’ 문지애 아나운서 “비정상적 MBC 견디지 못해 나왔지만..”
비호감→호감, 인생역전 스타들 공통점 뭘까?
바른정당 이기원 막말 논란, 위안부 소녀상이 강간 대자보?
‘최고의한방’ 이세영 “키스신 땀 냄새, 수치스러웠다”
김소영 아나운서 퇴사, 동기 이재은 아나 “마음 둘 곳 없는 이 곳”
이정재♥임세령 커플, 과거 데이트룩까지 화제 ‘서민 전셋값 수준’
사기결혼 전후 50㎏→105㎏, 폭식 아내에 남편 울상
‘미운우리새끼’ 김희선 “임신 당시 하루 여덟끼 먹어, 80kg”

      SNS 계정으로 로그인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미스코리아의 ...

‘썰전’ 유시민X박형준, 전두환에 비판에 한목소리

‘해투’ 워너원 황민현 “돈 벌면 차 3대는 갖고 싶다”

‘공범자들’ 문지애 아나운서 “비정상적 MBC 견디지 못해 나왔지만..”

‘뜨사’ 이영 감독 “10대 여성 성소수자 영화로 커밍아웃”

[포토엔HD] 태연 ‘자카르타 출국, 경호원 한명 없이 매니저와 출국’

순간의 선택이 인생을 좌우한 신의 한수, 타이틀곡 희비

‘자기야’ 주영훈 “이윤미에 프러포즈? 혀에서 혀로 반지 전달”

‘죽어야사는남자’ 최민수, 딸 강예원 찾고도 재산잃나 ‘위기’ (종합)

‘새댁’ 나르샤, 개성 넘치는 패션도 완벽 소화 ‘완벽한 비율’

비호감→호감, 인생역전 스타들 공통점 뭘까?

[이슈와치]워너원 팬덤의 두 얼굴, 역대급 화력vs민폐

[스타와치]“‘택시운전사’ 목표도 상향조정” 이쯤되면 장르가 송강호

[뮤직와치]“먹힐까 안먹힐까 고민 이제 그만” 윤종신의 ‘듣는 음악’

“시상식 손깍지부터 뒤풀이까지” 류준열♥혜리, 열애의 증거들

[포토엔HD]한예슬 ‘단발병 유발자’

[스타와치]‘구세주’ 김성경은 왜 굳이 영화에 도전했나

‘택시운전사’ 개봉 2주만 900만 돌파, 올해 첫 천만영화 탄생하나

[스타와치]박서준, 드라마 영화 두마리 토끼 다 잡았다

[TV와치]포지션 임재욱 다이어트+인지도 집착하는 90년대 스타(불타는 청춘)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천의 얼굴이라고”(인터뷰)

‘청년경찰’ 김주환 감독, 박..

(인터뷰 ①에 이어) 8월 9일 개봉한 영화 '청년경찰'은 몇백억 원을 투..

제시카 “‘하백’ 속 동생 크리스탈 ..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

‘군함도’ 류승완 “친일영화? 오해의..

이희진 “간미연 ‘복면가왕’ 출연 대..

박민영 “10주년 ‘하이킥’, 내겐 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