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결별설 미스터리 커플, 가족 빚잔치 끝내면 결혼하나[여의도 휴지통]

걸그룹 E양, 로드매니저와 열애에 빡친 사장님 “묻어버려” [여의도 휴지...

패셔니스타 A양의 폼생폼사 약물 의혹, 실성한듯 난동[여의도 휴지통]

가수 F, 미스코리아 여배우 납치해 산에 묻었으나 쇼생크탈출 소동[여의도 ...

‘두남자’ 최민호 “가출소년 역할, SM 반대 걱정했는데”(인터뷰①)
2016-12-01 14:50:01

 
[뉴스엔 양소영 기자]

'블링블링' 샤이니 최민호에게도 우리가 미처 몰랐던 모습이 있었다. 부드러운 이미지를 벗고 상남자로 돌아온 최민호를 만났다.

11월 30일 개봉한 영화 '두 남자'(감독 이성태)는 인생 밑바닥에 있는 두 남자가 사랑하는 이를 지키기 위해 처절한 싸움을 벌이는 작품. 샤이니 최민호는 극중 가출 청소년 진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최민호는 최근 뉴스엔과의 인터뷰에서 개봉 소감을 묻는 질문에 "아직도 안 믿기고 떨린다. 많은 분들이 어떻게 봐주실까 궁금하다"며 "영화관의 큰 스크린에 제 얼굴이 많이 나오니까 어렸을 때부터 꿈이 이뤄진 느낌이다. 내 영화가 상영되는 게 안 믿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첫 주연작인 '두 남자'에 대해 "첫 주연 타이틀에서 다르게 다가오는 것도 있고 촬영하면서도 추운 날씨에 다들 스태프들 뿐만 아니라 다들 고생했고 준비 과정부터 많은 준비를 했다. 저와 다른 캐릭터를 연기하다보니 기대감도 불러일으켰다. 다른 의미로 많은 분들이 연기한 걸 어떻게 봐줄까 싶다"고 전했다.

최민호는 이번 영화에서 가출 청소년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지금까지 보여준 부드러운 이미지와 다른 거친 매력을 발산하며 '최민호의 재발견'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최민호는 처음 시나리오를 받고 다른 이미지를 보여줘야 한다는 사실이 부담되기도 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부담감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이다"며 "시나리오 받고 너무 하고 싶었고 내가 해낼 수 있을까 궁금증이 컸다. 내가 표현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첫 번째였다. 두 번째로 걱정이 됐다. 팬들 뿐만 아니라 대중에게 제 이미지가 한순간에 무너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시나리오를 보고 정말 하고 싶었다. 회사에서 반대하면 어떡하나 걱정도 했다. 누가 봐도 제 이미지와 다른 캐릭터고 폭력적인 부분도 있다. 가출 청소년이라는 캐릭터가 혹시 어린 친구들에게 미화되지 않을까 우려되는 부분도 있었다"며 "사실 소속사(SM엔터테인먼트)에서도 반대할 줄 알았다. 안된다고 하면 떼를 써야지 했는데 잘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나와서 힘을 얻었다. 회사에서 지지해주고 응원해주고 한 번에 흔쾌히 승낙해줘서 놀라기도 했다. 사실 반대할까봐 플랜 A에서 D까지 준비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진일 캐릭터가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큰 일탈이라는 최민호는 "새로운 모습에 어떻게 접근할까 많이 생각했고 저의 모습처럼 보이려고 노력했다"며 "많은 분들의 우려와 걱정을 기대감으로 바꾸고 싶었던 것도 제 목표였다. 촬영하면서 연기에 매진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최민호는 가출청소년 진일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캐릭터와 가까워지려고 밥 먹는 것부터 행동 하나하나까지 이 캐릭터라면 어떻게 했을까 생각하며 접근했다"고 밝힌 최민호는 이성태 감독과 많은 대화를 나누며 역할에 몰입했고, 담배까지 배우며 열의를 불태웠다.

이에 대해 최민호는 "담배를 원래 안했다. 감독님에게도 흡연 장면을 빼줄 수 있냐고 물어봤다. 감독님이 배우가 편한 게 중요하다고 신경 안 썼으면 좋겠다고 하시더라. 다행이라고 생각했는데 대본을 들여다볼수록 눈에 밟혔다"며 "어떻게 보면 담배가 중요한 아이템이자 옵션이다. 결국 눈에 밟혀서 어느 시점엔 해야겠다는 느낌이 왔고 과감하게 도전했다. 이건 내가 피우는 게 아니라 진일이가 피우는 거라고도 생각했다. 담배를 배우게 되면서 캐릭터에 공감이 가는 부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이번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마동석의 도움도 컸다. 사석에서 우연히 만나 친분을 쌓게 됐다는 최민호는 "작품으로는 같이 일하게 된 건 처음이다"며 "작품에 들어가기 전부터 대본이나 도움 되는 것에 대해 조언을 많이 해줬다. 액션 뿐만 아니라 어떻게 하면 사실적으로 보일까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최민호는 "제가 마동석 선배에게 밀릴 수밖에 없지 않나. 작품 수만 비교해도 몇 배 이상 차이가 난다"며 "그런데 선배님의 경험들을 이야기해주면서 잘할 수 있게 도와줬다. 어떻게 보면 업계 비밀이지 않나. 다 자기만의 스킬이다. 제가 잘할 수 있게 업계 비밀을 쉽게 많이 이야기해줘서 감사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인터뷰 ②에서 계속)

(사진=MCMC 제공)


뉴스엔 양소영 skyb@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트리플 A서 시작?’ 황재균, 5호 홈런으로 무력 시위
“류현진, 피홈런 아쉽지만 건강했다” 美 현지 무난한 평가
이지아 조부 故김순흥 알고보니 친일파, 친일인명사전+김구 숙청명단 등재
방탄소년단 측 “지민 살해 위협 안티팬 장난 추정, 美 공연장 보안 강화”
‘십상시 문건’ 박관천 “‘할배’ 김기춘, ‘할매’ 박근혜 지시로 청와...
‘사람이좋다’ 이은하, 척추 전방전위증-파산 신청에도 달리는 디바
설리, 핫팬츠 입고 매혹적 표정+포즈 ‘관능미 넘치는 일상’
존레논 아내 오노 요코에 전자발찌 린제이 로한까지, 희대의 악녀 TOP 11

큐티섹시 걸스...

시선싹쓸이 브...

사랑가득 구구...

하태하태 멜로...

“류현진, 피홈런 아쉽지만 건강했다” 美 현지 무난한 평가

김소연♥이상우, 봄맞이 커플화보 “스태프 위해 저녁식사 자리 마련”

美 “홈런 황재균, 강력한 쇼 불구 트리플 A서 시즌 시작”

이다해, 미용실서 머리하는 모습마저 화보 ‘세븐이 반한 미모’

이지아 조부 故김순흥 알고보니 친일파, 친일인명사전+김구 숙청명단 등재

정미홍 “세월호 천막 불도저로 밀어버리고파, 몇명 위해 수천억 써야하나” 막말 논란

박민영, 아름다운 마카오의 여인 ‘청순미 물씬’

‘원스텝’ 한재석 “아내 박솔미와 동병상련 느껴, 큰 힘 된다”(인터뷰)

[어제TV]첫방 ‘귓속말’ 지성→이보영, 부부의 복수극 배턴터치 성공적

‘트리플 A서 시작?’ 황재균, 5호 홈런으로 무력 시위

‘사람이좋다’ 이은하, 척추 전방전위증-파산 신청에도 달리는 디바(종합)

방탄소년단 측 “지민 살해 위협 안티팬 장난 추정, 美 공연장 보안 강화”

백진희 측 “윤현민과 지난해 4월부터 열애, 드라마로 가까워져”(공식)

구혜선 앓고 있는 아낙필락시스란? “치료 늦으면 치명적”

“이번엔 걸크러쉬” 걸스데이가 말한 #몸매관리 #재계약 #라이벌(일문일답)

‘썰전’ 유시민X전원책 예측한 朴 전 대통령 구속영장 ‘극과 극’(종합)

비투비 “하이라이트 형들 ‘이제 우리 적이야’ 농담, 항상 응원해”(인터뷰②)

우승자 이미림이 챔피언 퍼팅 하지 않은 이유는?

[TV와치]‘은위’ 사람 목숨으로 장난친 불쾌한 몰카, 재를 뿌렸다

차주혁 누군가 했더니 열혈강호 ‘데뷔초부터 논란의 연속’[이슈와치]

장미관, 절친 김우빈에게 쓴 ..

애초 딸을 바라셨던 어머니는 둘째 아들을 얻자 '장미관'(張美寬)이란 예..

김민석 “‘피고인’ 하며 피폐해져.....

박병은 “‘암살’ 속 제 얼굴, 기억 ..

‘피고인’ 엄현경 “내 연기는 40점....

‘프리즌’ 김래원, 한석규와 현실 브..

전인지 “갤러리들 응원이 큰힘, 기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