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질투의 화신’ 그제서야 난 느낀거야 모든것이 잘못돼 있는걸[윤가이의 TV토달기]
2016-10-19 16:39:58

후반부가 어쩐지 불안하다. 서숙향 작가 특유의 현실적인 로맨스에 소위 '병맛' 코드까지 더하니 초반 재미가 휘몰아쳤다. 어떤 캐릭터든 마치 실제 인물처럼 소화하는 공효진에다 디테일 좋은 연기로 장단 맞춘 조정석까지, 둘의 케미스트리도 큰 발견이었다. 드라마는 마치 내 얘기인듯 공감을 부르면서도 적당한 판타지로 완급을 조절했고, 그 틈바구니에 주연들의 양다리 로맨스와 조연들의 에피소드까지 적절히 곁들이며 감칠맛이 좋았다.
24부작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이 후반부로 진입했다. 19일 17회 방송을 앞둔 가운데 '오늘도 병맛 로맨스를 볼 수 있겠구나'하는 기대감도 물론 들지만, '엉성하거나 황당하면 어쩌나' 싶은 우려도 함께다. 맛깔나는 대본과 참신한 연출, 구멍없는 연기력으로 초반부를 잘 달린 이 드라마가 중반부를 넘어서면서부터 얼핏 불안해 보였기 때문이다.

'질투의 화신'은 크게 이화신(조정석 분)이 표나리(공효진 분)에게 마음을 들키기 전과 후로 나뉜다. 삼각 로맨스의 발발이 큰 축이라 할 수 있다. 그러니까, 표나리가 이화신이 실은 자신을 좋아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되고, 이화신이 고정원(고경표 분)에 대한 갈등을 접고 표나리에게 마음을 고백하고 나면서 이 드라마는 전과 다른 길을 걷게 됐다.

사실상 작가가 그리려한 진짜 주제는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대놓고 양다리 로맨스'라는 기상천외(?) 발상이 참신해서, 세 인물들의 감정이 쌓여 올라가는 그 과정이 흥미롭기도 했다. 표나리가 먼저 3년 간 이화신을 짝사랑했지만 내내 거부당해 포기했고, 고정원이 비행기에서 우연히 만난 표나리에게 호감을 갖고 사랑을 느끼게 된 것, 이화신이 절친한 친구 고정원과 표나리의 관계를 지켜보며 뒤늦게 몸 달아오른, 그 서사가 꽤 현실적이고도 흥미롭게 펼쳐졌다. 군데 군데 코믹하고 시쳇말로 '웃픈' 디테일이 몰입도를 높였다. 시청자들은 조정석의 원맨쇼에 깔깔 박수치다가도 공효진 특유의 '짠내' 진동 독백에 가슴을 쳤다.

그런데 지난주 15회부터 드라마는 애초의 리듬감을 완전히 상실한 인상을 준다. 이화신 표나리 고정원 이 세 주인공 캐릭터들이 지나치게 극성을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다. 시청자들이 각각의 감정선을 일일이 완벽히 이해하는 건 고사하고라도, 전개 자체가 어색하거나 불편하게 느껴진다면 이는 분명 잘못됐다. 특히 양다리를 하느냐 마느냐 하는 문제로 셋이 옥신각신을 벌이는 대목이 지나치게 과장되고 늘어진다. 이화신 고정원은 둘도 없는 친구사이와 원수같은 연적관계를 수차례 오가고 있고, 표나리의 감정선도 뒤숭숭하다. 본래 양다리라는 게 두 사람이 동시에 좋아서 성립되는 구도라고 치더라도, 표나리의 내면은 친절한 설명없이 맥락도 없이 휘청인다. 그 과정에서 이화신과 표나리를 과도하게 희화화시키고 '처음부터 가장 멀쩡하던' 고정원 캐릭터마저 줏대없이 우겨넣는 모양도 납득이 어렵다.

양다리 로맨스가 소재인건 알겠는데, 표나리는 16회 말미 급기야 "셋이 같이 한번 살아보자"고 쿨한(?) 제안까지 했다. 그 와중에 영국으로 파견갔다온 앵커라며 유재명이 가세, 김락(이성재) 계성숙(이미숙 분) 방자영(박지영 분) 등 중년의 관계도까지 꼬아놓고 있다. 뿐이 아니다. 정작 초반엔 꽤 그럴싸 해보이던 이빨강(문가영 분) 표치열(김정현 분) 오대구(안우연 분)의 삼각 구도는 실종된 지 오래.

'질투의 화신'을 보며 피식피식 '현실 웃음' 터뜨린다는 시청자들의 호평이 생생하다. 하지만 지금은 분명 초반과 분위기가 달라졌다. 시청률은 괜히 떨어지는 게 아니다. MBC '쇼핑왕 루이'가 치고 올라오는 상황을 그 작품 자체의 경쟁력보다 '질투의 화신'의 약세 때문이라 분석하는 건 무리가 아니다. '질투의 화신'이 처음과 같은 호흡과 전개로 시청자들을 붙잡았다면, 지금 20% 고지를 넘어 큰소리 치고 있을지도 모른다.

문제는 이 드라마가 아직도 8회차나 남아있다는 것. 남녀주인공의 공감 상실한 양다리 로맨스를 과연 계속 봐야 할까. 그렇다고 누구 한쪽으로 쏠린 전개가 나온다면 이 드라마의 긴장감은 과연 유지될 수 있을까. 차라리 16부작 미니시리즈였다면 어땠을까. 떡밥만 던졌던 나머지 인물들의 에피소드는 과연 어떻게 쓰일 것인가. 대본의 힘이 확연히 떨어지는 기색이 확연한데, 사실상 정상인이라 보기 힘든 병맛 캐릭터를 연기하느라 배우들만 생고생이다. 조정석과 공효진은 둘다 잘한다는 그 디테일 연기로 스스로 지나치게 소모되는 느낌이다. 아직 8회나 남아있는 '질투의 화신'이 참 불안하다. (사진=SBS 방송캡처)



[뉴스엔 윤가이 기자]
뉴스엔 윤가이 issu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개코, 미모의 아내 김수미와 꿀 뚝뚝 커플룩 ‘여전히 신혼’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같은 옷 다른 느낌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우고 오붓하게 한잔 “참 좋다”
‘슈퍼맨’ 윌리엄, 허지웅 깔끔하우스 방문 “다른 아기들은 못 와”
‘슈가맨2’ 이지연, 9살 연하 미국인 남편 공개 “전남편과 이혼”
주병진, 테라스 3개+사우나실도 있는 초호화 싱글하우스 ‘입이 쩍’
역술인 “김민희 내후년까지 결혼운, 상반기 구설수 조심하길”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고지용♥허양임, 다정한 잉꼬부부 ‘분위기도 닮았어’

김어준 “가상화폐 폭락이 정부 탓? 그 자체가 비정상”(뉴스공장)

‘살림남2’ 건강검진 후 무슨 일이? 김승현 부모 폭풍오열 포착

개코, 미모의 아내 김수미와 꿀 뚝뚝 커플룩 ‘여전히 신혼’

‘뉴스공장’ 연제욱 전 사이버사령관, UAE-軍 댓글 키맨 의혹제기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고전하던 ‘투깝스’ 시청률 1위·자체최고 기록 세우며 반전 퇴장

김어준 “김백준 구속, 이명박 대응방식은 항상 똑같을 것”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같은 옷 다른 느낌

신수지, 장현승도 반한 꽃미모 ‘몸매까지 완벽’

[이슈와치]“소름끼친다” 참고 참았던 신화 김동완, 사생팬에 칼빼든 이유

[TV와치]‘무한도전’ 조세호 정말 잘 들어왔다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공효진, 공유 정유미 결혼루머에 “미칠 노릇, 왜 나랑은?”

고현정X이진욱 컴백작 ‘리턴’, 장르물 흥행史 이을까(종합)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

“도다와 도다와.” 문래동 카이스트 이감 후 배우 박호산에게 가장 많이 달린 댓..

정민성 “‘감빵생활’은 터닝포인트, ..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더유닛’ 이건-대원 “매니저 없이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