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폭탄 테러 충격’ 아리아나 그란데 위로하는 남친 맥밀러, 애틋한 재회[...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파파라치컷]

‘부부→이웃사촌’ 졸리, 피트 동네로 이사..호화저택 들여다보니[파파라...

머라이어 캐리, 13세 연하 前남친과 재결합..레스토랑서 입맞춤 포착[파파...

엔리케 “펩은 세계 최고” vs 펩 “바르사, 나 때보다 더 강해”
2016-10-19 14:49:03

 
[뉴스엔 김재민 기자]

절친인 두 감독은 서로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FC 바르셀로나와 맨체스터 시티가 10월 20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 노우에서 '2016-2017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3차전을 벌인다. 경기 전 공식 기자 회견에 참석한 루이스 엔리케 바르셀로나 감독과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과거 동료였던 상대를 최고라고 치켜세웠다.

엔리케는 바르셀로나의 현 감독이고 과르디올라는 지금의 바르셀로나를 만든 사람이다. 두 감독의 인연은 선수 시절부터 이어진다. 과르디올라는 1990년부터 2001년까지 바르셀로나에서 활약했고 1996년 바르셀로나에 입단한 엔리케와 5년간 한솥밥을 먹었다. 지도자로도 함께 했다. 과르디올라는 2007-2008시즌 바르셀로나 B팀 감독을 수행한 후 1군 감독으로 부임했고 과르디올라의 후임으로 B팀 감독으로 부임한 사람이 바로 엔리케다.

엔리케 감독은 "과르디올라는 정말 좋은 친구다"며 "나는 그가 세계 최고의 감독이라고 생각한다"고 과르디올라를 높게 평가했다. 이번 시즌 갓 부임한 맨시티에서도 승승장구하는 과르디올라 감독에 대해 엔리케 감독은 "맨시티는 지금까지 굉장히 잘해 왔다. 나는 과르디올라가 맨시티가 플레이하는 방식에 큰 영향력을 줬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엔리케 감독은 "그러나 이 경기는 감독 간의 싸움이 아니다. 승패를 가르는 건 바로 선수들이다"며 경기 외적으로 '감독 대 감독' 대결이 주목받는 것을 경계했다.

과르디올라 감독 역시 맨시티의 기자 회견에서 "우리가 선수로 처음 만났을 때 엔리케가 특별하다는 걸 느끼는 건 어렵지 않았다. 그는 똑 부러지고 정직하고 성실한 사람이다. 엔리케는 이미 많은 성공을 거뒀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다"고 엔리케 감독을 칭찬했다.

이어 "솔직히 엔리케와 그의 팀 모두 내가 바르사를 이끌던 시절보다 더 많은 일을 해냈다"고 말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바르셀로나 1군 감독 부임 첫해인 2008-2009시즌 달성한 '트레블'(3개 대회 동시 석권)을 포함해 바르셀로나에서 메이저 대회 트로피 14개를 손에 넣었다. 2014-2015시즌 바르셀로나에 부임한 엔리케 감독도 부임 첫해 '트레블'을 이뤘고 2시즌간 메이저 대회 트로피 8개를 거머쥐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세계 최고를 상대하는 일은 우리에게는 좋은 시험이 될 것이다"고 바르셀로나 경기를 기대했다.

절친이자 라이벌인 두 감독이 벌이는 한판 승부가 주목된다.(자료사진=왼쪽부터 루이스 엔리케, 펩 과르디올라)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MBC 예능PD 47명 성명 발표 “자막 한줄까지 간섭하는 사장 퇴진하라”
설리, 노래방서 신나는 엉덩이춤 삼매경 ‘걸그룹 출신다운 끼’
美언론 “프리먼 3루수? 류현진 위해 커쇼 불펜 보내는 셈” 냉소
강동호 성추행 의혹, 뉴이스트 예약된 꽃길에 영향 미칠까
‘컴백 임박’ 이효리 LA 쇼핑 포착, 요가로 다져진 각선미
‘그것이 알고싶다’ 캐릭터 커뮤니티, 17세 살인범의 충격 취미
안신애 우승 못해도 패션은 챔피언, 이런 섹시포즈 부럽지요?
前여친, 現여친까지 셋다 같은 아파트, 화병날 파트너체인지

      SNS 계정으로 로그인             

톡톡 귀여움 다...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포토엔HD] 최지우 ‘미모 더 돋보이게 하는 러블리한 미소’

바르셀로나 전담기자 “이승우, 바르사 미래 없다”

FNC 측 “초아 AOA 탈퇴 논의 중, 확정 NO”(공식)

설리, 노래방서 신나는 엉덩이춤 삼매경 ‘걸그룹 출신다운 끼’

[TV와치]‘썰전’ 없는 전원책, 전원책 없는 ‘썰전’

‘썰전’ 김경진-표창원 의원 출연, 검찰개혁에 의견 분분[오늘TV]

MBC 예능PD 47명 성명 발표 “자막 한줄까지 간섭하는 사장 퇴진하라”

[이슈와치]‘잠적설→열애설→탈퇴발표’ 초아, 7월1일 팬사인회서 입장 밝힐까

‘프듀2’ 이우진 “워너원 박우진 형, 처음부터 잘 될 것 같았죠”(인터뷰)

‘수상한파트너’ 불붙은 지창욱♥남지현 로맨스, 아련한 백허그 포착

[이슈와치]설리는 골칫덩이? ‘리얼’도 감당하기 힘든 그녀

[이슈와치]AOA 초아 “오늘부로 탈퇴”vs소속사 “확정 NO” 엇갈린 입장

[스타와치]‘군함도’ 소지섭X송중기, 한류스타 그 이상의 가치

[뮤직와치]‘5년만에 1위’ 티아라, 눈물에 담긴 9년의 시간

[무비와치]‘악녀’ 사실상 100만 돌파, 女원톱 액션물 새 역사 썼다

[TV와치]‘프로듀스101 시즌2’ 국프도 연습생도 우롱한 중간순위 논란

인천 초등생 살인범 변호사만 12명, 피해자母의 호소 “가슴 찢어져”

[포토엔HD] 한예슬 ‘시선 사로잡는 타투’

[포토엔HD] 지드래곤 ‘등장부터 시선강탈’

[포토엔HD] 씨엘 ‘코트만 하나 걸친듯~’

‘프듀2’ 김상균 “4개월간 ..

김상균이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탑독 멤버에..

‘박열’ 최희서 “이제훈, 계산이 필..

‘추리의 여왕’ 신현빈 “권상우 팬들..

‘프로듀스101 시즌2’ 김상균 “JBJ ..

황치열 “아침에 일어나면 모든게 꿈이..

이상윤 “정신적으로 지쳐, 표정을 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