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명단공개’ 조정석♥거미, 기타치고 노래부르며 영화같은 데이트

[포토엔]이민정 출국 ‘최고급 차량에서 하차’(공항패션)

[포토엔]전지현 ‘공항가는길, 최고급 세단과 함께’

‘명단공개’ 연세대 김용건부터 유학파 마동석까지, 반전 학벌 스타 9人(...

‘한끼줍쇼’ 23년만 뭉친 이경규X강호동, 폭로마저 즐거운 사제호흡(종합)
2016-10-19 12:10:23

 
[뉴스엔 글 김명미 기자/사진 장경호 기자]

예능 스승과 제자가 이제는 식구(食口)가 됐다. 23년 만에 뭉친 이경규와 강호동이 시청자들과 따뜻한 한 끼를 해결한다.

10월 19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MC 이경규 강호동과 윤현준 CP 방현영 PD가 참석했다.

식(食)큐멘터리 '한끼줍쇼'는 대한민국 평범한 가정의 저녁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신개념 예능 프로그램이다. 제작진은 숟가락 하나만 들고 길을 나선 이경규와 강호동이 시청자와 저녁을 함께 나누며 식구(食口)가 되는 모습을 따라간다. 하루를 버티는 힘이자 소통의 자리인 저녁을 함께하는 모습에서 다양한 삶의 모습을 엿볼 예정.

특히 이경규는 지난 1993년 강호동을 연예계로 이끈 예능 스승. 23년 만에 한 프로그램을 이끌게 된 두 사람이 사제지간이자 오랜 절친으로서 영감을 주고받으며 강력한 시너지를 발산하는 모습이 가장 큰 관전 포인트다. 강호동도 작아지게 만드는 이경규의 막강 파워, 그리고 이에 굴하지 않는 잔소리쟁이 강호동의 신선한 호흡이 기대를 모은다.

장소 출연자 섭외 등 어느 하나 사전에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제작진의 도움 없이 스스로 저녁을 함께할 집을 찾는 두 사람의 모습 역시 색다른 재미가 될 예정이다. 대중교통을 타고 지도를 보고 길을 물어 도착한 동네에서 두 사람이 과연 저녁 한 끼를 해결할 수 있을지, 그리고 그 집에서 누구와 저녁 식사를 하게 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윤현준 CP는 "이 시대 저녁식사는 어떤 모습일까에 대한 궁금증에서 출발했다. 조금 더 들어가면 도시의 저녁 식사가 궁금했다. 그 모습을 가감 없이 담고 싶었다"고 제작 이유를 밝혔다. 이어 윤 CP는 "아예 섭외 없이 리얼로 초인종을 눌러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벨을 누르려면 국민들이 모두 아는 사람이어야 했다. 그래서 이경규 강호동을 캐스팅했다. 두 사람의 얼굴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거다. 벨을 눌러도 친숙하고 거절해도 덜 미안한 상황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이경규와 강호동은 23년 간의 호흡을 자랑하듯 거침없는 폭로와 디스로 연신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경규는 "처음에 이 프로그램이 가능한 일일까 생각했다. 시청자분들께 무엇을 보여줄 수 있을지도 고민했다"고 운을 뗐다. 이경규는 "회의를 해본 결과 이 프로그램이 새롭지 않을까 해서 출연하게 됐다"며 "언젠가는 강호동 씨와 프로그램을 해야겠다는 마지막 카드를 가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 5년 후에 하면 더 오랫동안 해 먹을 수 있는데, 제가 지금 다급하기 때문에 빨리 카드를 집어 들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경규는 강호동을 가리키며 "예능프로그램에서 두 명이 하는 프로그램이 요 근래 없다. 제 입장에서는 10명과 하는 것 같다. 너무 시끄럽고 얼굴이 너무 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현준 CP는 "강호동 씨가 이경규 씨와 안 맞는다고 했는데, 현장에 가면 진짜로 안 맞는다. 강호동 씨는 뭔가 뽑아내려고 하고, 이경규 씨는 귀찮아한다. 잘 안 받아준다"고 말해 또 한번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윤 CP는 "그런 두 사람이 만들어내는 재미가 큰 것 같다"며 많은 기대를 당부했다.

특히 이경규는 강호동의 방송 정신에 놀랐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경규는 강호동과의 케미에 대한 질문에 "촬영 전과 촬영 후의 내 모습은 똑같다. 강호동 씨는 촬영에 들어가면 굉장히 가식적으로 사람이 돌변한다"고 밝혔다. 이경규는 "제가 저녁에 한 마디 했다. '야 너는 정말 방송에 중독돼있구나'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당황한 강호동은 "아니. 지나가는 어린이가 귀여우면 귀엽다고 이야기하고 싶지 않나. 순수한 동심을 이해 못 해주시고 짓밟아도 되나"라며 격분했다.

강호동의 말에 이경규는 "평상시에 아이가 지나갈 때 '아이가 정말 예쁘네요'라고 하는 걸 내가 한번이라도 봤으면 말을 하지 않는다. 그런데 한번도 그런 적 없다. 그래서 방송을 정말 열심히 하는구나. 선배로서 깜짝 놀랐다"며 "저것도 필요하다. 그렇지만 내 스타일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취재진을 폭소케했다. 이에 강호동은 "이 부분은 노코멘트하겠다"고 말했다.

제작진 역시 두 사람의 폭로전을 거들었다. 윤현준 CP는 "제 섭외 과정에서 강호동 씨는 진짜 (이경규 씨와) 둘이 하는 걸 너무 꺼려했다"고 말해 강호동을 당황케했다. 윤 CP는 "자꾸 누군가를 넣어달라고 뭐라고 했다. 저희는 진짜 둘만의 완전한 온전한 케미를 보고 싶었고, 두 사람이 만나면 어떤 모습이 나올지 궁금했다. 궁금증을 풀어나가는 과정이고, 저희만 보기 아깝다.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시청을 당부했다. 이에 강호동은 "와 진짜 같지 않나. 대단하다. 진짜 연기자다"라며 윤 CP의 폭로를 부인했다.

마지막까지도 이경규는 "이 프로그램이 5년은 하지 않을까"라며 "아마 중간에 강호동 씨의 교체와 함께 새로운 이와 함께 하게 될 것 같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에 강호동은 "교체 되지 않게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그는 "밥 냄새 사람 냄새 물씬 풍기는 저녁 밥상 같은 프로그램이 되고 싶다"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JTBC '한끼줍쇼'는 19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뉴스엔 김명미 mms2@ / 장경호 ja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룸’ 손석희, 탄핵 후 새 시대 첫마디는 ‘노무현’ 이었다
세월호 밀실 두개, 국정원의 비밀수행 작업은 뭘까
‘도깨비’ 삼신할매 이엘, 이 여자 정체 뭐지
이정현 “장 지진다” 발언 어디서 나왔나 봤더니 ‘국민적 관심’
JTBC ‘뉴스룸’ 손석희, 최순실 태블릿PC 루머에 A to Z 팩트체크
박영선, 김기춘 무너뜨린 한방..주식갤러리의 결정적 제보
남보라 “
샤론스톤, 새 남친 생겼다 ‘해변 수영복 데이트 포착’

      SNS 계정으로 로그인             

함박미소 진세...

언제나 청순미...

반짝반짝 청순...

유쾌 혼술종방...

[어제TV]‘뉴스룸’ 손석희, 탄핵 후 새 시대 첫마디는 ‘노무현’ 이었다

[TV와치]‘도깨비’ 삼신할매 이엘, 이 여자 정체 뭐지

세월호 밀실 두개, 국정원의 비밀수행 작업은 뭘까(그것이 알고싶다)

이정현 “장 지진다” 발언 어디서 나왔나 봤더니 ‘국민적 관심’

[어제TV]박수홍-母, CF 거절 후회한 사연(미운우리새끼)

[포토엔]촛불집회 사전행사 무대에서 박근혜 하야 외치는 DJ DOC

로드FC 김보성 데뷔전, 윤형빈 해설위원 합류

안재욱, 김보성 로드FC 데뷔전 응원 “제가 다 떨려요”

김수로, 몰카 프로그램에 분노 “도의에 어긋나, 진짜 화난다”

애매한 신혜선, 이러려고 ‘푸른 바다’에 뛰어들었나[윤가이의 별볼일]

이정현 “장 지진다” 발언 어디서 나왔나 봤더니 ‘국민적 관심’

[TV와치]‘뉴스룸’ 루머에 분노한 손석희의 ‘송곳 AS’

[스타와치]정우성 “권력으로 사익 추구, 추악해” 소신발언은 계속된다

[이슈와치]‘라디오스타’ 태도 논란 아이린, 꽃병풍으로 만들어야 했나

애매한 신혜선, 이러려고 ‘푸른 바다’에 뛰어들었나[윤가이의 별볼일]

김윤석 발언 논란, 거성(巨星)은 왜 고개를 숙였나[윤가이의 별볼일]

박신혜, 대구 서문시장 화재 상인 위해 5천만원 기부

빅뱅X무한도전 녹화현장 포착, 5년만 재회 어땠나

‘공조’ 현빈 “北 형사 역할, 꼭 도전해보고 싶었다”

[TV와치]‘화랑’ 방탄 뷔 아닌 배우 김태형 신고식, 미친 싱크로율에 거는 기대

‘이아바’ 김희원 “수많은 ..

김희원이 '이아바'에서 수많은 여성들과 키스신을 찍은 소감을 밝혔다. ..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변요한 “..

‘우결’ 김진경 “조타 바보같이 착한..

변요한 사단을 변요한 사단이라 부르지..

‘이아바’ 이상엽 “이선균 부부 부러..

변요한이 이렇게 떨면서 말을 더듬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