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톱스타 H양, 고향에 섹시 여친있는 흑인선수에 밀애를[여의도 휴지통]

방송인 D의 산후조리원 추태, 세상 그렇게 살지 맙시다[여의도 휴지통]

크리스틴 스튜어트, 새 동성연인과 쇼핑 데이트 포착[파파라치컷]

샤론스톤, 새 남친 생겼다 ‘해변 수영복 데이트 포착’[파파라치컷]

BOS 신임 단장 미궁 속 “렌, 현재에 만족..단장 안될 것”
2016-10-19 08:58:25

 
[뉴스엔 안형준 기자]

보스턴의 '단장 찾기'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폭스스포츠 켄 로젠탈은 10월 19일(한국시간) "프랭크 렌이 보스턴 레드삭스의 차기 단장으로 임명되지 않을 전망이다"고 전했다.

현재 보스턴 야구부문 부사장으로 재직 중인 렌은 차기 단장 유력 후보로 거론된 인물이다. 렌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볼티모어 오리올스 단장을 맡은 경력이 있다.

로젠탈은 "렌이 보스턴 단장이 될 것 같지는 않다. 그는 현재 자리에 만족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스턴은 마이크 헤이젠 단장이 애리조나 다이아몬드 백스 단장으로 이동하면서 단장직이 공석이 됐다.

유력한 후보로 꼽히던 렌 부사장의 부임 가능성이 줄어든 만큼 보스턴의 단장 찾기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자료사진=프랭크 렌)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이매진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임채무 “부인과 사별 후 좋은 여자 첫 눈에 ‘함께 하자’ 고백” 열애 인...
“남편 빚보증에 200억 날렸다” 혜은이♥김동현 굴곡진 27년 결혼사
‘뉴스룸’ 이재명 성남시장 “민주당 경선? 1위 문재인..안희정은 꺾어야...
에릭♥나혜미 3년만 열애인정, 서현진과 열애설 초고속 부인 이유있었네
G 재기 성공하더니 과거 읍소했던 기자들과 연락두절 뒷말
왕따 따돌림 아이돌그룹 E, 멍청하게 당하는 F 불쌍해라
이다해 집 공개, 호텔 같은 침실+명품관 같은 드레스룸
한채영 실제 프러포즈 반지, 5억원 물방울 다이아몬드

      SNS 계정으로 로그인             

하태하태 멜로...

입대-제대 톱스...

상큼발랄 레드...

행복한 신혼부...

임채무 “부인과 사별 후 좋은 여자 첫 눈에 ‘함께 하자’ 고백” 열애 인정

[스타와치]에릭♥나혜미 3년만 열애인정, 서현진과 열애설 초고속 부인 이유있었네

[어제TV]“남편 빚보증에 200억 날렸다” 혜은이♥김동현 굴곡진 27년 결혼사(마이웨이)

G 재기 성공하더니 과거 읍소했던 기자들과 연락두절 뒷말 [여의도 휴지통]

‘라니에리-디마테오’ 英매체 선정 EPL 잔혹한 경질 TOP7

방탄소년단vs트와이스, 가수 브랜드평판서도 1,2위 경쟁

‘오상진의 신부’ 김소영 아나운서, 노홍철과 장난기 넘치는 투샷

[어제TV]‘힘쎈여자 도봉순’ 괴력 박보영, 새 여성 캐릭터 성공할까

[포토엔]임지연 ‘해피 바이러스~’ (불어라 미풍아)

‘라스’ 강성태 “장기하 닮은 꼴, 결별해 살 빠졌냐고 하더라”

안소희, ‘싱글라이더’ 전과 후로 나뉠 배우[윤가이의 별볼일]

[스타와치]‘은밀하게..’ 김수현, 원작 싱크로율 100% ‘인생 캐릭터’

방탄소년단 밝힌 #선주문70만장 #세월호기부 #유리천장가사논란(일문일답)

좋은 배우 김민희 VS 나쁜 사람 김민희[윤가이의 별볼일]

류화영, 악플러들에 일침 “진흙탕 개싸움 만들어야 속 시원하실 것”

[TV와치]‘화랑’ 발연기 걱정 무색, 방탄소년단 뷔 연기에 눈물날줄이야

[포토엔화보]소진-효린-가인-현아 ‘4人4色, 시상식 방불케한 미모 대결’

‘화랑’ 이다인 “견미리의 딸, 몇배 더 잘해야 한다는 부담”(인터뷰)

나란히 선 홍상수-김민희, 허리에 손 올린 다정한 포즈[포토엔]

美 빌보드, 방탄소년단 ‘봄날’ 극찬 “빌보드 新기록 핫100 진입 기대”

애드리브 장인 이병헌 ‘싱글..

"모히또 가서 몰디브 한잔 하자"던 껄렁한 건달도, 공허함과 쓸쓸함을 잔뜩 안은 ..

‘루시드 드림’ 고수 “제 뱃살이 그..

‘화랑’ 도지한 “‘빠스껫볼’ 잘 안..

‘싱글라이더’ 안소희 “이병헌처럼 ..

‘루시드드림’ 김준성 감독 “박유천,..

‘눈길’ 김새론 “원빈 ‘아저씨’ 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