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폭탄 테러 충격’ 아리아나 그란데 위로하는 남친 맥밀러, 애틋한 재회[...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파파라치컷]

‘부부→이웃사촌’ 졸리, 피트 동네로 이사..호화저택 들여다보니[파파라...

머라이어 캐리, 13세 연하 前남친과 재결합..레스토랑서 입맞춤 포착[파파...

‘구르미 그린 달빛’ 진영의 뜬금없는 죽음, 꼭 그래야했나[종영기획④]
2016-10-19 06:07:01

 
[뉴스엔 이민지 기자]


"꼭 죽여야 속이 시원했냐?"

KBS 2TV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극본 김민정 임예진/연출 김성윤 백상훈)가 10월 18일 방송된 18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마지막회는 백성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왕이 된 이영(박보검 분), 이영을 주인공으로 한 서책을 쓴 홍라온(김유정 분) 두 사람의 달달한 입맞춤으로 막을 내렸다.

김병연(곽동연 분)은 홍경래(정해균 분) 곁에서 성군이 된 이영을 바라보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고 조하연(채수빈 분)은 이영의 진심 가득한 사랑을 인정하고 세자빈의 자리를 포기, 자유의 몸이 됐다. 정덕호(안세하 분)는 출세를 포기하고 명은공주(정혜성 분)에게 청혼했다.

드라마의 마지막, 악인들은 죗값을 치르고 시청자들이 사랑했던 모두가 행복한 모습이었다. 그러나 단 한 사람, 김윤성(진영 분)만은 예외였다. 김윤성은 마지막회 죽음을 맞이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김윤성은 조선의 무소불위 권력가 김헌(천호진 분)의 하나뿐인 친손자다. 뭇여성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지만 김윤성이 유일하게 사랑한 여인은 홍라온 뿐이었다. 홍라온이 여인임을 한눈에 알아보고 늘 홍라온의 정체를 숨겨주기 위해 애썼다. 홍라온이 궁궐 생활에 지치고 자신의 정체성 때문에 힘들어할 때마다 아무것도 묻지 않고 곁에서 힘을 불어넣어준 이도 김윤성이었다.

홍라온의 마음이 이영에게 향해 있는 것을 알고도 자신의 마음을 접지 않고 이영에게 선전포고했지만 홍라온에게 단 한번도 마음을 강요하거나 부담을 주지 않은 순정남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

그런 김윤성이 마지막회 홍라온을 지키다 죽음을 맞이했다. 이영의 간호를 위해 정체를 감추고 궁궐에 들어온 홍라온은 김헌의 수하에 포착돼 위기를 맞았다. 김윤성은 김헌의 수하들에게 맞서 싸워 홍라온을 지켰지만 깊은 상처로 결국 눈을 감은 것.

다 갖춘 남자 김윤성의 죽음은 다소 허무하게 다가왔다. 김윤성의 죽음으로 다 잃고 허망함을 느낀 김헌이 자결을 선택하는 모습까지 이어졌으나 김헌의 단죄를 위해 굳이 김윤성을 죽였어야 했는지는 의문으로 남는다. 김헌의 수하들이 아무리 김헌의 명이라 하나 김헌의 친손자에게 칼을 휘둘러 결국 죽게 만들었다는 설정도 다소 이해하기 힘들다.

홍라온에게는 순정을 바쳤고 이영에게는 친구이고자 했던, 그래서 누구도 해치고자 하지 않았던 김윤성이기에 모두가 해피엔딩을 맞이한 가운데 김윤성만 새드엔딩을 맞이한 모습은 어딘지 모르게 찝찝하기까지 하다는 반응.

방송 후 시청자들은 "김윤성을 왜 죽여야 했는지 이해가 안된다", "완벽한 해피엔딩에 김윤성의 죽음은 옥에 티다", "김윤성을 그렇게 보내야만 속이 시원했냐", "윤성이도 행복해지길 그렇게 빌었는데 너무하십니다" 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KBS 2TV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MBC 예능PD 47명 성명 발표 “자막 한줄까지 간섭하는 사장 퇴진하라”
설리, 노래방서 신나는 엉덩이춤 삼매경 ‘걸그룹 출신다운 끼’
美언론 “프리먼 3루수? 류현진 위해 커쇼 불펜 보내는 셈” 냉소
강동호 성추행 의혹, 뉴이스트 예약된 꽃길에 영향 미칠까
‘컴백 임박’ 이효리 LA 쇼핑 포착, 요가로 다져진 각선미
‘그것이 알고싶다’ 캐릭터 커뮤니티, 17세 살인범의 충격 취미
안신애 우승 못해도 패션은 챔피언, 이런 섹시포즈 부럽지요?
前여친, 現여친까지 셋다 같은 아파트, 화병날 파트너체인지

      SNS 계정으로 로그인             

톡톡 귀여움 다...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설리, 노래방서 신나는 엉덩이춤 삼매경 ‘걸그룹 출신다운 끼’

美언론 “프리먼 3루수? 류현진 위해 커쇼 불펜 보내는 셈” 냉소

MBC 예능PD 47명 성명 발표 “자막 한줄까지 간섭하는 사장 퇴진하라”

‘프로듀스101 시즌2’ 이우진 “난 어차피 클 사람, 키 걱정 없어요”(인터뷰)

맨유, ‘2,532억원’호날두↔데헤아+현금 고려

MLB.com “추신수, 자신의 최장거리 홈런 강타”

[어제TV]‘썰전’ 유시민-전원책, 문재인정부 40일 평가 극과극

이재은 아나운서 “오상진♥김소영 결혼, 나 없었으면 불가능했다”

[어제TV]‘군주’ 엘, 유승호 정체폭로 악역돌변 ‘분통’

[어제TV]‘7일의 왕비’ 이동건-연우진 형제대립 본격화 ‘긴장’

[이슈와치]설리는 골칫덩이? ‘리얼’도 감당하기 힘든 그녀

[이슈와치]AOA 초아 “오늘부로 탈퇴”vs소속사 “확정 NO” 엇갈린 입장

[스타와치]‘군함도’ 소지섭X송중기, 한류스타 그 이상의 가치

[뮤직와치]‘5년만에 1위’ 티아라, 눈물에 담긴 9년의 시간

[무비와치]‘악녀’ 사실상 100만 돌파, 女원톱 액션물 새 역사 썼다

[TV와치]‘프로듀스101 시즌2’ 국프도 연습생도 우롱한 중간순위 논란

인천 초등생 살인범 변호사만 12명, 피해자母의 호소 “가슴 찢어져”

[포토엔HD] 한예슬 ‘시선 사로잡는 타투’

[포토엔HD] 지드래곤 ‘등장부터 시선강탈’

[포토엔HD] 씨엘 ‘코트만 하나 걸친듯~’

‘프듀2’ 김상균 “4개월간 ..

김상균이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탑독 멤버에..

‘박열’ 최희서 “이제훈, 계산이 필..

‘추리의 여왕’ 신현빈 “권상우 팬들..

‘프로듀스101 시즌2’ 김상균 “JBJ ..

황치열 “아침에 일어나면 모든게 꿈이..

이상윤 “정신적으로 지쳐, 표정을 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