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폭탄 테러 충격’ 아리아나 그란데 위로하는 남친 맥밀러, 애틋한 재회[...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파파라치컷]

‘부부→이웃사촌’ 졸리, 피트 동네로 이사..호화저택 들여다보니[파파라...

머라이어 캐리, 13세 연하 前남친과 재결합..레스토랑서 입맞춤 포착[파파...

‘득점력 실종’ 스터리지, 팔기도 힘든 짐짝 신세 전락
2016-10-19 05:59:01

 
[뉴스엔 김재민 기자]

스터리지가 리버풀의 골칫덩이로 전락했다.

리버풀은 10월 1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의 '2016-2017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다니엘 스터리지는 후반 15분까지 아무런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아담 랄라나와 교체됐다.

스터리지는 이날 경기 판도를 바꾼 핵심 존재였다. 다만 그의 부재가 긍정적인 효과를 만든 경우였다. 리버풀은 후반 15분 스터리지 대신 랄라나를 투입한 후부터 공격력이 살아났다.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의 선방이 아니었다면 승리할 뻔했다. 스터리지는 전방 압박을 구현하지 못했고 공격 상황에서는 고립된 채 템포를 끊어먹기 일쑤였다.

스터리지는 위르겐 클롭 감독의 전술과 안 맞는다는 걸 맨유전 몸소 증명했다. 리버풀이 전술에 부적합한 스터리지를 기용한 건 순도 높은 골 결정력 때문이었다. 스터리지는 지난 시즌 리그 17경기(선발 출장 14회)에서 8골이나 뽑아냈다.

그러나 이번 시즌 스터리지는 리그 10경기(선발 출전 7회)에서 무득점이다. 부상이 잦아도 나오기만 하면 득점포를 쏟아내던 그 스터리지가 아니다. 2선 공격수와 연계가 좋은 피르미누, 지난 시즌 후반기 가능성을 보여준 유망주 디보크 오리기를 두고 굳이 스터리지를 선발로 쓸 이유가 없어진 셈이다.

문제는 리버풀이 스터리지를 팔고자 해도 사갈만한 팀이 없다.

아무리 부진하다고 해도 현역 잉글랜드 국가대표인 스터리지가 헐값에 팔려나갈 가능성은 적다. 2016년 여름 이적시장에서 팀을 옮긴 크리스티안 벤테케(크리스탈 팰리스), 미키 바추아이(첼시)도 각각 2,700만 파운드(한화 373억 원), 3,300만 파운드(한화 456억 원)를 기록했다.

스터리지의 고주급도 방출에 걸림돌이다. 스터리지는 현재 리버풀 최고 주급자다. 매주 12만 파운드(한화 1억6,586만 원)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터리지가 축구계 대표 '유리몸이'라는 점도 마이너스 요인이다. 이적료와 주급 모두 지난 두 시즌간 리그 34경기 출장에 그친 선수에게 안겨주기는 부담스러운 금액이다.

스터리지에게 거액을 투자할 가치가 있다고 해도 선수 한 명에게 3,000만 파운드(한화 약 414억 원) 이적료와 10만 파운드(한화 약 1억3,821만 원) 이상의 주급을 제공할 수 있는 팀 자체가 드물다. 소위 빅클럽으로 불리는 구단이 아니면 거대 자본과 막대한 중계권료를 등에 업은 프리미어리그 몇몇 구단이 겨우 쓸 수 있는 자금이다.

첼시, 아스널, 토트넘 홋스퍼 등 리그 내 라이벌팀이 유리몸 스터리지에게 거액을 투자할 가능성도 희박하다. 결국 리버풀이 스터리지를 매물로 내놓는다고 해도 '폭탄 세일'을 하지 않는다면 방출이 어려운 상황이다.

2013년 1월 이적시장에서 리버풀에 입단해 후반기에만 10골을 터트리며 '뉴 에이스'로 등극했던 스터리지다. 2013-2014시즌에는 루이스 수아레즈와 함께 'SAS 콤비'를 이뤄 리그 21골로 프리미어리그 득점 2위에 올랐던 스터리지다. 그 스터리지가 2년 후 리버풀에서 '무존재감' 짐짝이 될 줄은 누구도 예상치 못했다.(자료사진=다니엘 스터리지)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MBC 예능PD 47명 성명 발표 “자막 한줄까지 간섭하는 사장 퇴진하라”
설리, 노래방서 신나는 엉덩이춤 삼매경 ‘걸그룹 출신다운 끼’
美언론 “프리먼 3루수? 류현진 위해 커쇼 불펜 보내는 셈” 냉소
강동호 성추행 의혹, 뉴이스트 예약된 꽃길에 영향 미칠까
‘컴백 임박’ 이효리 LA 쇼핑 포착, 요가로 다져진 각선미
‘그것이 알고싶다’ 캐릭터 커뮤니티, 17세 살인범의 충격 취미
안신애 우승 못해도 패션은 챔피언, 이런 섹시포즈 부럽지요?
前여친, 現여친까지 셋다 같은 아파트, 화병날 파트너체인지

      SNS 계정으로 로그인             

톡톡 귀여움 다...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설리, 노래방서 신나는 엉덩이춤 삼매경 ‘걸그룹 출신다운 끼’

美언론 “프리먼 3루수? 류현진 위해 커쇼 불펜 보내는 셈” 냉소

MBC 예능PD 47명 성명 발표 “자막 한줄까지 간섭하는 사장 퇴진하라”

‘프로듀스101 시즌2’ 이우진 “난 어차피 클 사람, 키 걱정 없어요”(인터뷰)

맨유, ‘2,532억원’호날두↔데헤아+현금 고려

MLB.com “추신수, 자신의 최장거리 홈런 강타”

[어제TV]‘썰전’ 유시민-전원책, 문재인정부 40일 평가 극과극

이재은 아나운서 “오상진♥김소영 결혼, 나 없었으면 불가능했다”

[어제TV]‘군주’ 엘, 유승호 정체폭로 악역돌변 ‘분통’

[어제TV]‘7일의 왕비’ 이동건-연우진 형제대립 본격화 ‘긴장’

[이슈와치]설리는 골칫덩이? ‘리얼’도 감당하기 힘든 그녀

[이슈와치]AOA 초아 “오늘부로 탈퇴”vs소속사 “확정 NO” 엇갈린 입장

[스타와치]‘군함도’ 소지섭X송중기, 한류스타 그 이상의 가치

[뮤직와치]‘5년만에 1위’ 티아라, 눈물에 담긴 9년의 시간

[무비와치]‘악녀’ 사실상 100만 돌파, 女원톱 액션물 새 역사 썼다

[TV와치]‘프로듀스101 시즌2’ 국프도 연습생도 우롱한 중간순위 논란

인천 초등생 살인범 변호사만 12명, 피해자母의 호소 “가슴 찢어져”

[포토엔HD] 한예슬 ‘시선 사로잡는 타투’

[포토엔HD] 지드래곤 ‘등장부터 시선강탈’

[포토엔HD] 씨엘 ‘코트만 하나 걸친듯~’

‘프듀2’ 김상균 “4개월간 ..

김상균이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탑독 멤버에..

‘박열’ 최희서 “이제훈, 계산이 필..

‘추리의 여왕’ 신현빈 “권상우 팬들..

‘프로듀스101 시즌2’ 김상균 “JBJ ..

황치열 “아침에 일어나면 모든게 꿈이..

이상윤 “정신적으로 지쳐, 표정을 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