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결별설 미스터리 커플, 가족 빚잔치 끝내면 결혼하나[여의도 휴지통]

걸그룹 E양, 로드매니저와 열애에 빡친 사장님 “묻어버려” [여의도 휴지...

패셔니스타 A양의 폼생폼사 약물 의혹, 실성한듯 난동[여의도 휴지통]

가수 F, 미스코리아 여배우 납치해 산에 묻었으나 쇼생크탈출 소동[여의도 ...

‘삼시세끼’ 시크 이서진vs해맑은 택연, 노예탈출 소감도 극과극
2014-12-13 15:48:49

 
[뉴스엔 박지련 기자]

'삼시세끼' 수수지옥이 끝났다.

12월 12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에서 이서진 택연이 김광규 이승기 제작진의 도움을 얻어 수수밭을 다 베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삼시세끼' 역대 가장 많은 인원이 수수밭에 투입됐다. 그럼에도 일은 많았고 끝이 보이질 않았다. 사람들 개개인마다 허리를 붙잡기 시작했고 급기야 나영석PD가 "미안해. 너무 너무 힘든 일이었다. 끝나면 소고기 사줄게"라고 사과했을 정도.

결국 나영석PD의 소고기 약속이 모두의 마음을 움직이며 마지막 힘을 짜내게 만들어 다같이 수수를 베었다. 수수밭은 깨끗하게 정리됐다.

이를 두고 택연은 "다 벨 거라고 생각 못했는데 하게 됐다. 이걸 통해서 많은 깨달음을 얻었다"고 수수노예 해방 소감을 전했다. 이서진은 "보람을 느끼거나 그런 것 없었다. 빚 탕감의 홀가분함도 없었다. 내게 (수수베기는)아무 의미도 없었다"고 시니컬한 감흥을 고백,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tvN '삼시세끼' 캡처)

박지련 pj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우승자 이미림이 챔피언 퍼팅 하지 않은 이유는?
방탄소년단 측 “지민 살해 위협 안티팬 장난 추정, 美 공연장 보안 강화”
‘십상시 문건’ 박관천 “‘할배’ 김기춘, ‘할매’ 박근혜 지시로 청와...
‘사람이좋다’ 이은하, 척추 전방전위증-파산 신청에도 달리는 디바
설리, 핫팬츠 입고 매혹적 표정+포즈 ‘관능미 넘치는 일상’
존레논 아내 오노 요코에 전자발찌 린제이 로한까지, 희대의 악녀 TOP 11
구혜선 앓고 있는 아낙필락시스란? “치료 늦으면 치명적”
한류스타 A 홍콩 호텔 진상짓의 끝은 그 놈의 라면 때문에

시선싹쓸이 브...

사랑가득 구구...

하태하태 멜로...

입대-제대 톱스...

우승자 이미림이 챔피언 퍼팅 하지 않은 이유는?

방탄소년단 측 “지민 살해 위협 안티팬 장난 추정, 美 공연장 보안 강화”

“이번엔 걸크러쉬” 걸스데이가 말한 #몸매관리 #재계약 #라이벌(일문일답)

설리, 핫팬츠 입고 매혹적 표정+포즈 ‘관능미 넘치는 일상’

[포토엔]한효주 ‘여신의 우아한 손인사’

‘빛나라 은수’ 이영은, 시부 임채무 앞 옛제자 조우 ‘당황’

‘빛나라 은수’ 김동준, 이영은-박하나 과거 눈치채나 (종합)

[포토엔]기아클래식 우승 이미림 ‘허미정과 뜨거운 포옹’

‘피고인’ 엄현경 “내 연기는 40점..엄기준 도움 많이 받았다”(인터뷰)

존레논 아내 오노 요코에 전자발찌 린제이 로한까지, 희대의 악녀 TOP 11(종합)

‘사람이좋다’ 이은하, 척추 전방전위증-파산 신청에도 달리는 디바(종합)

방탄소년단 측 “지민 살해 위협 안티팬 장난 추정, 美 공연장 보안 강화”

백진희 측 “윤현민과 지난해 4월부터 열애, 드라마로 가까워져”(공식)

구혜선 앓고 있는 아낙필락시스란? “치료 늦으면 치명적”

“이번엔 걸크러쉬” 걸스데이가 말한 #몸매관리 #재계약 #라이벌(일문일답)

‘썰전’ 유시민X전원책 예측한 朴 전 대통령 구속영장 ‘극과 극’(종합)

비투비 “하이라이트 형들 ‘이제 우리 적이야’ 농담, 항상 응원해”(인터뷰②)

우승자 이미림이 챔피언 퍼팅 하지 않은 이유는?

[TV와치]‘은위’ 사람 목숨으로 장난친 불쾌한 몰카, 재를 뿌렸다

차주혁 누군가 했더니 열혈강호 ‘데뷔초부터 논란의 연속’[이슈와치]

‘피고인’ 엄현경 “내 연기..

엄현경이 드라마 '피고인' 속 자신의 연기에 대해 40점이라고 평가했다. ..

전인지 “갤러리들 응원이 큰힘, 기운..

임시완 “입대? 숙제 못한 기분..미루..

‘프리즌’ 김래원, 한석규와 현실 브..

120야드 샷이글 박인비 “럭키죠, 복귀..

美 진출 2주차 박성현 “샷 만족, 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