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반세기 넘긴 대종상, ‘대충상’ 오명 못벗은 이유[51th 대종상] 하수정 기자
하수정 기자 2014-11-22 08:06:40


[뉴스엔 하수정 기자]

유독 논란과 잡음이 많은 대종상, 이번에도 그 논란을 피해가지 못할 것 같다.

11월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는 사회자 신현준, 엄정화, 오만석의 진행으로 제51회 대종상영화제가 개최됐다.

반세기를 넘긴 대종상영화제는 청룡영화상, 백상예술대상보다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시상식이다. 한국 영화의 질적 향상과 영화 산업의 진흥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1958년 문교부가 제정한 영화 예술상으로 1962년 제1회 대종상영화제를 개최한 이래 올해 51회를 맞았다.
올해는 대한민국 순수 예술의 권위와 명예가 살아 숨 쉬는 영화축제를 지향하며 '반세기를 넘어 새로운 10년을 향해'라는 슬로건을 내세웠다. 또 다른 반세기를 시작한다는 각오다. 또한 예년과 달리 출품작 대상이 아닌 지난해 1년간 국내 극장에서 상영된 모든 한국 영화를 후보에 올리는 변화를 꾀했다.

이러한 노력에도 대종상을 부르는 또 다른 이름은 '대중상' '대충상' '참석상'이다. '작품성은 뒷전인 흥행작 위주의 시상식' '연기를 아무리 잘해도 참석해야 상을 받는 시상식'이라는 오명을 받고 있다. 대종상 측은 공정성을 비롯해 각종 논란과 잡음을 불식시키겠다며 다짐하지만 이 같은 오명은 매년 반복되고 있다.

올해는 시상식 전부터 내부 갈등이 공개적으로 드러났다. 앞서 지난달 28일 정진우 한국영화감독협회 이사장은 제51회 대종상영화제 기자간담회에서 남궁원 한국영화인총연합회장을 맹비난하며 영화제 운영 문제를 제기, 내부 갈등을 폭로했다.

그러나 시상식 당일 황당한 상황이 펼쳐졌다. 남궁원 한국영화인총연합회장이 정진우 감독에게 공로상을 시상하며 싱글벙글하는 두 사람의 얼굴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정말 한 달 만에 극적인 대화합을 이뤄 모든 갈등은 눈 녹듯 사라진 걸까? 입막음을 위한 수상일까? '개그콘서트' 콩트 못지 않은 모습이 실소를 자아내게 했다.

정진우 감독의 공로상에 이어 수상 결과는 더 황당했다.

그룹 페퍼톤스와 표절 논란으로 법정 싸움에 들어간 '수상한 그녀' 음악 감독 모그가 대종상영화제 음악상을 수상했다. 표절 논란이 불거진 음악 감독에게 음악상을 준 것.

지난 1월 개봉한 '수상한 그녀'는 860만을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음악 감독 모그, 한승우가 공동 작곡한 OST '한번 더'가 그룹 페퍼톤스의 1집 'Ready, Get Set, Go!'(레디, 겟 셋, 고)와 비슷하다는 의견이 퍼지면서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페퍼톤스 '레디, 겟, 셋, 고'는 2005년 발표된 페퍼톤스 1집 타이틀곡이다. 표절 논란에 휩싸인 '한 번 더'는 배우 심은경이 '수상한 그녀'에서 반지하밴드와 함께 열창한 곡으로 페퍼톤스의 노래와 전반적 코드 진행 및 구성이 상당 부분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모그는 "한승우와 내가 공동 작곡가로 참여한 창작곡"이라고 입장을 해명했지만, 페퍼톤스 측은 "확실한 표절이다. 이러한 표절을 좌시할 수 없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며 저작권을 침해했다는 이유로 지난 6월 모그와 한승우를 상대로 1억원대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수상한 그녀' 측도 변호사를 선임해 법정 공방에 들어갔다.

시상 결과를 지켜본 네티즌들은 "'수상한 그녀' 음악은 표절 논란으로 시끄러웠는데 음악상을 받네. 이게 말이 됨?" "대종상 심사위원들은 '수상한 그녀' 음악이 그렇게 좋은가봐요" "표절 논란 있는 감독을 애초에 후보에 올린 게 이해가 안 되네요" "이건 논란을 자초했다고 봅니다" 등 반응을 나타냈다.

제51회 대종상영화제는 파격적인 이변의 수상이 없었고 흥행작인 '명량'(4관왕) '변호인'(3관왕) '끝까지 간다'(3관왕) 등에게 비교적 골고루 상을 나눠주며 몰아주기 시상을 피했다.

그러나 해외영화제 9관왕이자 올해의 수작으로 꼽히는 '한공주', 한국 독립영화의 저력을 보여준 '족구왕', 제67회 칸국제영화제 공식 '주목할 만한 시선' 섹션 초청작 '도희야'를 비롯해 '소원' '우아한 거짓말' '제보자' 등은 흥행성에 밀려 무관에 그쳤다. 여전히 흥행작이 아니면 홀대를 받는 모습이 되풀이됐다. (사진=KBS 2TV '제51회 대종상영화제' 캡처)


※제51회 대종상영화제 수상자(작) 리스트


▲최우수작품상-'명량'(감독 김한민)
▲감독상-김성훈(끝까지간다)
▲남우주연상-최민식(명량)
▲여우주연상-손예진(해적:바다로간산적)
▲남우조연상-유해진(해적:바다로간산적)
▲여우조연상-김영애(변호인)
▲신인남우상-박유천(해무)
▲신인여우상-임지연(인간중독)
▲신인감독상-양우석(변호인)
▲촬영상-김태성(끝까지 간다)
▲조명상-김경석(끝까지 간다)
▲편집상-신민경(신의 한 수)
▲음악상-모그(수상한 그녀)
▲미술상-조화성(역린)
▲의상상-조상경(군도:민란의 시대)
▲기술상-윤대원(특수효과, 명량)
▲시나리오상-양우석,윤현호(변호인)
▲공로상-정진우 감독
▲인기상-김우빈



임시완 이하늬
▲기획상-김한민(명량)



하수정 hsjssu@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임신 6개월’ 혜박 “폭풍 태동 느껴, 건강-몸매 비결은 스무디”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김보민 아나운서 “모유 수유 1년, 양배추로 젖 말렸다”
‘비인두암 투병 1년’ 생일 맞은 김우빈에 응원 쏟아지는 이유
“험담하는 말에 귀 기울일 필요 있을까?” 박성현이 올린 글귀
러시아 언론 “감성적 크로아티아 대통령, 모드리치 위로”
프랑스 월드컵 우승상금 431억원 받는다…한국은?
‘예비 다둥이맘’ 정양 누구? #섹시스타 #립싱크논란 #NLL표류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임신 6개월’ 혜박 “폭풍 태동 느껴, 건강-몸매 비결은 스무디”

혜박, 훈남 남편과 꿀뚝뚝 시애틀 데이트 ‘볼록 D라인 눈길’

‘비인두암 투병 1년’ 생일 맞은 김우빈에 응원 쏟아지는 이유[이슈와치]

해버지 박지성, 긱스 만났다‥러시아서 재회한 맨유 레전드

박지성, 맨유 동료 긱스 만났다…긱스가 경기 전망 물어

배성재 아나, ‘반가운 사제’ 박지성·히딩크 감독 만남 공개

해설 첫 도전 박지성, 해설 3파전서 화제성 독식

“험담하는 말에 귀 기울일 필요 있을까?” 박성현이 올린 글귀

프랑스 월드컵 우승상금 431억원 받는다…한국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의 작품 보는 눈 삽니다[스타와치]

‘사자’ 제작사vs장태유PD 핵심쟁점 #미지급 #예산초과 #작가교체[이슈와치]

‘변산’ 아버지의 얼굴을 때릴 수 있는 용기[무비와치]

최지우 남편, 개명까지 하고도 신상 공개 ‘엇갈린 반응’[이슈와치]

“역사는 실수하지 않는다” 대기록 세운 김세영, 외신의 극찬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홍석 “박서준♥박민영, 보기만 해도 설레”(인터뷰)

장근석 조울증 고백, 질병도 공개해야 하는 스타의 숙명[스타와치]

어김없이 마의7년 깨부순 비투비, 완전체 재계약이 값진 이유[뮤직와치]

‘청량하거나 섹시하거나’ 서머퀸 노리는 걸그룹 전쟁[뮤직와치]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논란 아는 김학범 감독 “책임..

김학범 감독이 아시안게임 대표팀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대한축구협회는 7월 16일..

‘마녀’ 김다미 “내가 액션을? 꿈에..

조민수가 촬영장에 대본을 들고오지 않..

“청춘, 생을 증명하는 것” 이준익은 ..

‘아내의맛’ PD “함소원♥진화 출산 ..

차정원 “‘사복여신’ 부담..늘 연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