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다이빙벨’ 측 “뻔한 법정싸움? 할수있는게 이것뿐..” 호소 조연경 기자
조연경 기자 2014-11-19 12:11:13

[뉴스엔 글 조연경 기자/사진 이지숙 기자]

영화 '다이빙벨'이 결국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11월 19일 서울 대학로 CGV 지점 앞에서 열린 영화 ‘다이빙벨’(감독 이상호 안해룡) 대형 멀티플렉스 불공정행위 신고 기자회견에서 현장에 모인 '다이빙벨' 측 관계자들은 "멀티플렉스는 상영관 배정과 대관 업무에서 '다이빙벨'에 대한 차별행위를 시정할 의사가 없다는 것을 분명해 했다"며 "때문에 우리도 법의 판단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세월호참사 국민 대책회의를 비롯한 14개 영화 예술 시민사회단체의 규탄 및 시정 촉구 기자회견이 열린지 불과 일주일도 되지 않은 시기 진행된 이 날 기자회견에는 '다이빙벨' 제작사 아우라 픽쳐스, 배급사 시네마 달 대표들을 비롯해 세월호 국민대책회의, 독립영화협회 등 부당함에 동조하는 단체 관계자들이 모여 결의를 표했다.

독립영화협회 임창재 대표는 "대학로는 나에게 정말 친근한 거리다. 영화 관계자들을 만날 때도, 배우들과 약속이 있을 때도 이 곳을 자주 지나다녔다. 그런 곳에서 이런 입장을 표명하려니 착잡할 따룸이다"며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지금 우리는 극장 공간을 더 늘려달라는 투정을 부리는 것이 아니다. 그런 단순한 차원이 아니다"고 말했다.

임창재 대표는 "세월호 참사 이후 진상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특별법 제정 역시 와해되는 등 파행이 발발했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진상조사와 맥락을 같이 하는 것이다. 진실이 밝혀지길 누구보다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솔직히 법이 어떠한 판결을 내릴지는 알 수 없다. 그 후의 효과도 모르겠다. 그리고 우리는 함께 영화계에 몸담고 있는 영화인으로 멀티플렉스를 미워하지도 않는다"며 "하지만 이 것밖에 없기 때문에, 이 방법밖에는 할 수 있는 일이 없기 때문에 단행을 결정했다. 판단을 기다린다"고 토로했다.

10월 23일 개봉한 영화 '다이빙벨'은 쟁쟁한 다양성영화 경쟁작들 사이에서 우위를 선점하며 하반기 극장가의 흥행강자로 떠올랐다. 하지만 G-시네마 상영관(메가박스 안산, 백석, 영통, 평택)을 제외한 멀티플렉스 극장 일체로부터 개봉불가 통보는 물론, 대관상영조차 불허 입장을 받아 상영 진행에 난항을 겪고 있다.

'다이빙벨'은 탑승 476명, 탈출 172명, 사망 294명, 실종 10명을 기록, 사상 최대 인재로 손꼽히는 4.16 세월호 침몰 사건의 진실 규명을 위한 첫 작품이다.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된 '다이빙벨'은 그 동안 접하지 못했던 사건의 숨겨진 진실에 대한 놀라움과 세월호 참사의 본질적인 문제를 재조명했다.

조연경 j_rose1123@ / 이지숙 jsl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설리, 나른한 표정에서 느껴지는 은근한 섹시美
노선영 감싼 이강석 해설위원 “팀추월, 2명 좋다고 되는 것 아냐”
“조민기, 노래방서 춤추며 여학생 가슴 만져” 목격담
‘모래시계’ 김지현 “이윤택 관련 배우는 동명이인, 저 아니에요”
연극배우 김지현 “이윤택에 성폭행당해 낙태, 200만원 건네더라”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
‘얼마예요’ 왕종근 아내 “얄미운 남편에 상한 나물로 찌개 끓여줘”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조민기, 노래방서 춤추며 여학생 가슴 만져” 목격담

노선영 감싼 이강석 해설위원 “팀추월, 2명 좋다고 되는 것 아냐”

‘사람이좋다’ 자두 “윤은혜, 가장 힘들 때 헤아려준 사람”

연희단거리패 김소희 대표, JTBC 보도 반박 “이윤택 조력자? 사실 아냐”(전문)

연극배우 김지현 “이윤택에 성폭행당해 낙태, 200만원 건네더라”

‘생활의 달인’ 서초 수제버거의 달인, 빵까지 직접 만드는 지극정성

설리, 나른한 표정에서 느껴지는 은근한 섹시美

‘모래시계’ 김지현 “이윤택 관련 배우는 동명이인, 저 아니에요”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전문)

‘피겨 여왕’ 김연아, 오륜기 안경 쓴 수호랑과 한 컷

이윤택 감독 “성추행은 인정하지만 성폭행은 없었다”(일문일답)

‘LPGA 67년만의 대기록’ 고진영 “최혜진 추격 알고 있었지만”(일문일답)

[TV와치]천호진vs김병기, 진짜 ‘황금빛’ 아버지는 누굴까

[무비와치]외신들 “가장 돋보여” 홍상수 영화 속 김민희 호평

[이슈와치]H.O.T. 토토가3 공연 어땠나 #밤샘열정 #노쇼피해 #박지선입장실패

[TV와치]‘리턴’ 박진희 첫등장, 죽어가던 캐릭터 살릴까

[TV와치]‘마더’ 원작과 다른 세 가지, 반전 결말 이끌까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전문)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김아랑의 넘어진 심석희 격려, 김아랑 인터뷰 곱씹은 심석희

류승룡 ‘7년의 밤’ 기다린 ..

류승룡이 '7년의 밤'으로 돌아온다. 영화 '염력'(감독 연상..

‘저글러스’ 최다니엘 “백진희와 진..

‘여도’ 아이 “첫 연극 도전에 사극-..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영화로..

한현민 “다문화재단 설립 꿈, 모두가 ..

‘흑기사’ 서지혜 “욕먹을 줄 알았던..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