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엑소 관계토크, 둘이 친해요?(인터뷰)
2013-06-28 15:29:25

[뉴스엔 권수빈 기자]

멤버가 많으니 이런 것도 가능하다. '늑대와 미녀(Wolf)'로 드디어 12명이 뭉쳐 활동하는 엑소에게 살짝 오글거리기도 하지만 궁금하기도 한 서로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공통점이 있는 멤버들끼리 서로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또 다른 멤버가 보는 둘 사이는 어떨까.
▲ 막내들 타오, 세훈
(세훈) 타오는 마음이 굉장히 여려요. 'AB스타일'이라고 두 가지 성격을 갖고 있어요. 어쩔 때는 이해할 수 없는 4차원이고 어쩔 때는 완전 순수해요. (디오: B가 더 많아요. 70대 30 정도?)
(타오) 세훈이는 멋있고 저랑 같이 있을 때 되게 웃겨요. 스트레스 받을 때 세훈이에게 말하면 말하자마자 바로 풀려요. 장난도 자주 치고 뭐든 같이 하는 느낌이 되게 좋아요. 얘랑 같이 있으면 스트레스가 없어요.

▲ 동안이지만 엑소 최고령자 시우민, 루한
(시우민) 루한이는 같은 90년생 친구잖아요. 멤버 중 하나밖에 없는 중국 친구예요.(크리스는 캐나다 친구) 외국인 첫 친구인데 중국에 가면 잘 챙겨줘서 너무 좋고 마음이 잘 통해요.
(루한) 시우민 좋아요. 살도 많이 뺐고 요즘 신발 신을 때 깔창도 안 넣어요.(웃음) 되게 귀엽고 저보다 동생 같아요.
(첸) 이 둘은 둘 다 동생 같아요. 너무 동안이에요.
(크리스) 저랑 동갑인데 동안이라 저에게 굉장한 스트레스예요.

▲ K와 M의 리더 수호, 크리스
(수호) 크리스는 유일한 캐나다 친구. 중국계 캐나다 친구예요.(시우민: 어디서 많이 들어본 말이다?) 크리스가 영어 공부할 때 많이 도와줘요. 자기한테 과외 받으면 1시간에 5만원 내라고 하더라고요. 좋은 친구예요. 엑소엠 리더라서 엑소라는 팀으로 활동할 때 많은 힘이 돼 줘요. 크리스는 제가 한 말이 틀리다고 반대 의견을 낸 적이 없어요. 믿어줘서 고맙고 덩치도 커서 듬직해요.
(크리스) 수호 정말 좋아요. 되게 착하고 멤버들을 잘 챙겨줘요. 12명 전체가 한국에서 활동하는데 저는 외국인이다 보니 한국말이 서툴잖아요. 수호가 많이 도와워요. 1살 어리지만 좋은 친구예요. 긴 연습시간을 같이 지내다 보니 좋은 친구가 됐어요.

▲ 추억이 많은 친구들 찬열, 디오
(찬열) 백현이와 20초 만에 친해졌듯 디오가 맨 처음 회사에 들어왔을 때 가장 빨리 친해진 사람이 저예요. 처음 만난 날 지하철 같이 타고 집에 갈 정도로 빨리 친해졌어요. 고민 같은 게 생기거나 진지하게 상담할 게 있을 때 디오랑 많이 얘기하는 편이에요. 음악적인 것에 대해서도 많이 배우는 편이고. 연습생 때 많은 추억이 있어요. 집에 가는 방향이 디오와 같았는데 압구정 역에서 타코야끼를 그렇게 많이 사먹었어요. 추억이 많고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친구예요.
(디오) 연습생 들어왔을 때부터 오래된 동갑내기 친구이기도 하고 항상 믿음직스러워요. 추억이 되게 많아요. 제일 편한 친구예요.

▲ 춤으로 엮인 사제간 레이, 카이
(레이) 처음 SM 들어왔을 때 카이한테 춤을 배웠는데 친절하게 가르쳐줬어요. 지금까지도 사부님이라고 생각해요. 카이가 춤을 너무 잘 춰서 배우고 물어보고 많이 그래요. 나중에 최고의 댄서가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러니까 파이팅!
(카이) 레이 형 처음 들어왔을 때가 생각나요. 레이 형 같은 경우 다른 사람보다 배우려는 열의도 뛰어났어요. 제가 레이 형보다 1년 정도 먼저 들어왔는데 옛날 생각이 많이 났어요. 전 처음 들어왔을 때 태민이한테 배웠거든요. 춤도 많이 알려주고 맨날 같이 추고 남아서 연습하고.. 둘이 연습을 많이 해서 추석 3일 내내 춤춘 적도 있어요. 형과 좋은 추억이 많아요. 최근에도 어떤 춤을 출까 상의도 많이 해요. 저를 선생님이라고 생각하는데 그건 아닌 것 같고 형은 M의 리드댄서고 제가 K의 댄스 담당이니까 앞으로도 같이 의기투합해서 하고 싶어요.

▲ 엑소에 가장 늦게 합류한 첸, 백현
(첸) 저와 백현이는 같은 오디션을 보고 같이 회사에 들어왔어요. 끝까지 우리 둘만 남아서 둘 중 누가 떨어질까, 서로 붙더라도 응원해주자는 말도 했어요. 1명밖에 안 뽑을 줄 알았거든요. 그런데 저보다 3일 먼저 들어와 있는 거예요. 그 당시 얘기도 많이 나눴는데 이런 애가 세상에 있구나 싶었어요. 말도 재밌게 하고 성격도 좋은 거예요. 찬열이도 친화력이 좋지만 백현이도 좋아요. 지금도 마음이 가장 잘 맞는 친구고 속마음까지 다 말할 수 있는 멤버 중 하나예요.
(카이) 연습생 생활을 하고 있었는데 어느 순간 둘이 들어왔는데 귀가 터지는 줄 알았어요. 조용하고 평화로웠는데 둘이 들어오니 장난 아니었어요.
(찬열) 보통 회사에 들어오면 위축되고 그럴 수 있는데 프로필 찍을 때 4~5년 된 연습생인 줄 알았어요. 그렇게 말을 많이 하더라고요.
(백현) 같이 오디션 보면서 종대(첸 본명)를 보니까 목 풀 때 고음을 하면서 목을 풀더라고요. 쟤가 가장 큰 라이벌이 아닐까 싶었는데 마지막까지 남더니 결국 붙었어요. 첸은 노래를 잘 해서 제가 맨날 알려달라고 하고 가르쳐 달라고 해요. 착하고 노래도 잘 하고 같이 들어왔기 때문인지 마음이 가는 친구예요. 엑소엠으로 찢어져서 활동할 때 보고 싶었는데 같이 해서 좋아요. 평생 12명 엑소로 활동하고 싶어요.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권수빈 ppb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홍진영, 푹 파인 민소매 상의로 볼륨 몸매 과시
AOA 지민, 깡마른 몸매에도 볼륨감은 그대로
‘아내의 맛’ 양미라♥정신욱 집 공개, 블랙 화이트 거실→침실까지
머라이어 캐리, 콘서트서 수영복입고 드러낸 몸매 자신감
‘집사부일체’ 박진영 8년째 살고있는 집 공개, 농구장+헬스장인줄
클라라 81억원 초호화 신혼집, 69억원 대출 받은 이유
공서영 아나운서, 레몬색 끈 비키니에 드러난 글래머 몸매
‘아내의 맛’ 양미라♥정신욱 집 공개, 블랙 화이트 거실→침실까지

      SNS 계정으로 로그인             

인형같은 미모 ...

남다른 섹시미 ...

눈이부시게 종...

꽁꽁가려도 박...

홍진영, 푹 파인 민소매 상의로 볼륨 몸매 과시[SNS★컷]

‘집사부일체’ 박진영 8년째 살고있는 집 공개, 농구장+헬스장인줄[결정적장면]

AOA 지민, 깡마른 몸매에도 볼륨감은 그대로[SNS★컷]

머라이어 캐리, 콘서트서 수영복입고 드러낸 몸매 자신감[포토엔]

채은정 역대급 노출, 손바닥 비키니로 간신히 가린 몸매[SNS★컷]

클라라 81억원 초호화 신혼집, 69억원 대출 받은 이유

‘아내의 맛’ 양미라♥정신욱 집 공개, 블랙 화이트 거실→침실까지

피겨 임은수, 美 머라이어 벨 스케이트 날에 찍혀…“고의적 괴롭힘”

티아라 효민, 비키니 입고 섹시 각선미 노출 ‘군살 없이 늘씬’[SNS★컷]

“로별2 제작? 또 출연하고파” 강기둥, 촬영 후일담+라이브까지(종합)

하나뿐인내편 21%→49%, 9년만에 50% 드라마 나오나[TV보고서]

믿고 보는 차승원X유해진 ‘스페인하숙’ 속에 삼시세끼 있다[TV와치]

12년 장수예능 ‘1박2일’도 방송 중단시킨 정준영 스캔들[이슈와치]

FT아일랜드 최종훈은 되고 씨엔블루 이종현은 안 되는 탈퇴[이슈와치]

호평일색 ‘왜그래 풍상씨’ 옥에 티가 된 PPL 몰아넣기[TV와치]

7.7% ‘미스트롯’ 종편 예능 새 역사 쓸까[TV와치]

“법적대응→죄송, 그룹 탈퇴” 섣부른 공식입장의 민망함[이슈와치]

‘내기골프 의혹’ 김준호X차태현 “모든 방송 하차”→‘1박2일’ 사실상 폐지수순(종합)

용준형 논란, 하이라이트가 쌓은 10년 공든탑 무너질라[뮤직와치]

‘진심이 닿다’ 속 승리 정준영 장자연 사건, 드라마보다 무서운 현실[TV와치]

이장우 “‘돼륙이’ 별명 알..

"다이어트요? 이제부터 할 거에요."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눈썹없는 천우희 ‘우상’ 대체불가한 ..

‘로별’ 위하준 “극중 이나영과 8살..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과거 태도..

‘눈이 부시게’ 남주혁 “김혜자-한지..

‘눈이부시게’ 손호준 “김혜자가 이..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