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원조아이돌 핫젝갓알지 팬들 “방송날만 기다릴 정도로 반가워”
2013-05-21 23:15:51
 

핫젝갓알지에 대한 팬들의 반응이 전해졌다.

5월 21일 방송된 QTV '20세기 미소년'에서 핫젝갓알지 멤버들은 자신들을 찾아온 토니안의 팬에게 "함께 뭉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토니안의 팬은 "정말 원하는 1세대 아이돌 멤버들만 모였다"며 "정말 방송날만 기다린다"고 말하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데니안은 "그럼 다른 팬들은 우리가 뭉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고 이에 토니안 팬은 "모두가 좋아한다. 예전에는 보고싶어도 볼 수 없었던 모습이여서 더욱더 반가워한다"고 밝혔다.

핫젝갓알지 멤버들은 "이런 시간이 있어 정말 좋다"며 감격스러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날 방송에서 핫젝갓알지 멤버인 토니안, 문희준, 데니안, 은지원, 천명훈이 공개방송을 진행하는 모습이 공개돼 즐거움을 선사했다.(사진=뉴스엔DB)


[뉴스엔 이지은 기자]

이지은 leeji@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최연제, 美은행 부사장 남편+LA 저택 공개 “우리가 알던 미국집 아냐”
이윤지♥ 치과의사 정한울 집 최초 공개, 딸 라니 공주옷 눈길
핫펠트 예은, 갤러리 같은 통유리 3층집 공개 ‘고급 스포츠카까지’
이채영, 블랙 수영복으로 뽐낸 풍만 볼륨감 ‘시선강탈’
이유비, 상큼美 뿜뿜 비키니 자태‥몸매 훌륭해
래퍼 B ‘난봉꾼’ 짓에 스웩 허세,여성연예인까지 집적‥성희롱 아슬아슬
강남♥이상화 확 바뀐 신혼집 최초 공개‥침실→옷방,다락방→침실
이영애 양평 집 공개, 축구장 같은 마당+깔끔 인테리어

      SNS 계정으로 로그인             

여신 김태희의 ...

이루리 이루리...

방탄 뷔, 눈빛...

굿바이 동백꽃 ...

최연제, 美은행 부사장 남편+LA 저택 공개 “우리가 알던 미국집 아냐”

이윤지♥ 치과의사 정한울 집 최초 공개, 딸 라니 공주옷 눈길 [결정적장면]

핫펠트 예은, 갤러리 같은 통유리 3층집 공개 ‘고급 스포츠카까지’[결정적장면]

이채영, 블랙 수영복으로 뽐낸 풍만 볼륨감 ‘시선강탈’[SNS★컷]

이유비, 상큼美 뿜뿜 비키니 자태‥몸매 훌륭해[SNS★컷]

강남♥이상화 확 바뀐 신혼집 최초 공개‥침실→옷방,다락방→침실[결정적장면]

이영애 양평 집 공개, 축구장 같은 마당+깔끔 인테리어[결정적장면]

톱스타 K양과 열애 L군 母 눈물 “내 아들이 요괴같은 X한테 빠져…” [여의도 휴지통]

태연, 무거운 발걸음으로 출국 [뉴스엔TV]

래퍼 B ‘난봉꾼’ 짓에 스웩 허세,여성연예인까지 집적‥성희롱 아슬아슬[여의도 휴지통]

송가인, 변신 기대되는 ‘미스트롯’ 콘서트 청춘 [스타와치]

‘아내의맛’ 함소원♥진화, 홍현희-송가인 빈자리 제대로 채웠다[TV와치]

“사재기 할 돈 없어”vs“돈 없어도 사재기 가능”[이슈와치]

‘보좌관2’ 답답한데 맛있는 고구마 같으니라고[TV와치]

유퀴즈, 유재석-조세호 아기자기의 부족한 듯 넘치는 케미[TV와치]

소송 끝낸 강다니엘의 신곡, 다시 존재감 입증할까[뮤직와치]

종영 ‘냉부해’ 김풍 악플→칭찬 대반전, 5년간 노력이 가상 [TV와치]

드디어 자리잡은 김태호X유재석 ‘놀면 뭐하니?’ 10% 돌파 꿈 아니다[TV와치]

BTS는 바란 적 없는데…병역특례 제외에 입대의지 재조명[이슈와치]

박경, 경솔한 사재기 저격에도 응원 받는 이유[이슈와치]

‘동백꽃’ 이정은 “모두가 ..

이정은이 모두가 까불이로 의심받게끔 연기했다고 밝혔다. 지난 11월21일 인기리에..

‘스탠드업’ PD “박나래는 원톱 예능..

크러쉬 “싸이 소속사, 내 니즈 정확히..

“내가 선택한 가난” 염혜란, 10초 단..

이정은 “‘기생충’ 단톡방서도 까불..

오정세 “‘동백꽃’ 최대 수혜자는 콘..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