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육아예능 뜬 자녀 앞세워 노골적 협찬 장삿속 B부부 구설수[연예가뒷담화]

여배우A 남자 유혹할때 은밀한 신호 ‘오늘밤 한가해요’ [연예가뒷담화]

프로듀서A 업소女 교제후 찌질, 2천만원 줄게→ 5백만 깎아줘[연예가뒷담화]

짠순이 여배우A 3만원 청바지도 딱 한번 입고 ‘반품해줘’ [연예가뒷담화]

크라잉넛 공식입장 “씨엔블루로 돈벌 목적 없다, 판례 만들 것”
조회수 : 4,907 2013-02-18 18:44:26

 

[뉴스엔 전원 기자]

크라잉넛이 씨엔블루 측과의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크라잉넛은 2월18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먼저 열심히 음악하는 씨엔블루에게 나쁜 감정이 있거나 뭔가를 이용하려는 목적이 아님을 밝혀둡니다"고 강조하며 글을 시작했다.

크라잉넛은 "씨엔블루가 대만에서 DVD를 발매하니 크라잉넛의 '필살 오프사이드'곡을 씨엔블루 라이브 커버 버전으로 써도 되냐고 연락이 왔습니다. '뜬금없이 무슨소리야?' 하고 우린 어리둥절했고, 라이브에서 카피정도야 괜찮겠지만, DVD에 수록하는것은 정중히 거절하겠다고. 그게 끝인 줄 알았습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일본에서 DVD에 우리곡이 수록된 채 발매가 되었다는 얘기를 듣고 심하게 기분이 상했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우연찮게 유튜브 영상을 보게 되었는데, 라이브에서 우리의 연주와 목소리가 들리는 것입니다. AR을 사용한 것입니다. 다시 DVD를 틀어보고서 우린 완전히 자존심이 상하게 되었고, 저작권법 저작인접권법이 이래도 되는건지 알아보았습니다. 그리고 법적 대응을 하게 되었던 것입니다"고 밝혔다.

또 "방송과 DV 제작 배급의 ‘복제 베포권’ 문제가 방송사와 대기업 측에 있음을 알게 되었고 저작권, 저작인접권은 씨엔블루측에 문제가 있음을 밝히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대기업측에는 문제 제기를 하고 공식사과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씨엔블루측에도 저작권에 대해서 사과를 받고 싶었습니다"며 "하지만 그저 사과만으로 또 다른 잘못이 이어진다면, 또 다른 피해 사례가 생길 수 있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고 말했다.

크라잉넛은 과거 씨엔블루의 표절시비까지 언급하며 "우리가 법정공방으로 씨엔블루를 통해 노이즈마케팅이나 돈을 목적으로 잘나가는 밴드 앞길을 막으려는 것이 아님을 분명히 밝힙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저작권, 저작인접권'문제에 대해 너무 쉽게 간과하고 넘어가지 말고 정확하게 집고 넘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크라잉넛은 씨엔블루 소속사 FNC 측이 공식사과한 내용과 관련해서는 "기분이 좀 수그러 들기도 하고 씨앤블루도 마음고생이 심했겠구나하고 솔직히 여러가지 감정에 휩싸였습니다. 그렇지만 사과문이라고는 하지만 왠지 씁슬한 기분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진심으로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위해서 노력하겠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하지만 무엇을 어떻게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해야할지 대안은 없었습니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이와 함께 "이중잣대, 옹졸한 선배 어떻게 불리어도 상관 없습니다. 다만 진실을 말하고 권리와 명예를 찾고 싶습니다"며 "씨엔블루 측에서 받을 법적 배상금은 현재 저희 법률회사에 공탁해서 인디씬 발전을 위한 저작권 기금으로 쓰겠습니다"고 공언했다.

앞서 크라잉넛 소속사 드럭레코드는 2월12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씨엔블루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가 저작권과 저작인접권을 침해했다며 4,00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크라잉넛이 문제를 삼은 부분은 지난 2010년 6월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씨엔블루가 선보인 '필살 오프사이드' 무대다. 크라잉넛 측은 씨엔블루가 연주하고 가창한 커버곡이 아니라 원곡을 그대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 무대는 일본에서 발매된 DVD에 포함돼 문제가 되고 있다.

이에 씨엔블루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 측은 2월1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입장을 담은 공지를 게재했다.

FNC 측은 "생방송의 급박한 상황에서 음원을 제대로 파악을 하지 못하고 소속 가수들이 무대에 오른 것은 변명의 여지없이 소속사 측의 불찰임을 인정합니다. 문제의 방송 분량이 당사의 의도와 상관없이 DVD로 발매돼 판매되는 과정을 미리 파악해 대응하지 못해 오늘의 일이 불거지게 한 점도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멤버들을 대신해 이번 일련의 과정을 통해 누를 끼치게 된 선배 크라잉 넛께도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고 공식 사과했다.

아래는 크라잉넛 측 공식입장 보도자료 전문.

인사 드리겠습니다. 저희들은 크라잉넛입니다. 먼저 유쾌하지 못한 일로 인사를 드려 송구스럽습니다.

그동안 크라잉넛과 씨엔블루의 문제에 관해 심사숙고하며 사건을 냉철히 바라보려 노력하고 글을 조심스럽게 올려봅니다. 먼저 열심히 음악하는 '씨엔블루'에게 나쁜 감정이 있거나 뭔가를 이용하려는 목적이 아님을 밝혀둡니다.

사건의 발단은 2년전 2011년 가을 대기업쪽의 전화 한통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씨엔블루가 대만에서 dvd를 발매하니 크라잉넛의 '필살 오프사이드'곡을 씨엔블루 라이브 커버 버전으로 써도 되냐고 연락이 왔습니다. '뜬금없이 무슨소리야?' 하고 우린 어리둥절했고, 라이브에서 카피정도야 괜찮겠지만, dvd에 수록하는것은 정중히 거절하겠다고. 그게 끝인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일본에서 dvd에 우리곡이 수록된 채 발매가 되었다는 얘기를 듣고 심하게 기분이 상했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우연찮게 유튜브 영상을 보게 되었는데, 라이브에서 우리의 연주와 목소리가 들리는 것입니다. AR을 사용한 것입니다. 다시 DVD를 틀어보고서 우린 완전히 자존심이 상하게 되었고, 저작권법 저작인접권법이 이래도 되는건지 알아보았습니다. 그리고 법적 대응을 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우리는 방송과 디브이 제작 배급의 ‘복제 베포권’ 문제가 방송사와 대기업 측에 있음을 알게 되었고, 저작권, 저작인접권은 씨엔블루측에 문제가 있음을 밝히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대기업측에는 문제 제기를 하고 공식사과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씨엔블루측에도 저작권에 대해서 사과를 받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그저 사과만으로 또다른 잘못이 이어진다면, 또다른 피해 사례가 생길 수 있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더군다나 법적인 선례가 없다면 힘이 없는 인디밴드들이 이런 경우를 닥쳤을 경우 굉장한 불이익을 억울하게 당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예전에 '씨엔블루' 측은 'xxx' 인디밴드와 표절시비도 있었던 사례가 있어서 우리도 법적으로 정확하게 준비할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우리가 법정공방으로 씨엔블루를 통해 노이즈마케팅이나 돈을 목적으로 잘나가는 밴드 앞길을 막으려는 것이 아님을 분명히 밝힙니다.

저희 크라잉넛이 말하고 싶은것은 '저작권,저작인접권'문제에 대해 너무 쉽게 간과하고 넘어가지 말고 정확하게 집고 넘어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과연 어떤 밴드가 비틀즈 노래를 AR틀어놓고 방송과 상업적인 용도로 쓰였다면 상황이 똑같았을까요?

그저 '방송국에서 시켜서 신인 뮤지션이니깐 그냥 립싱크했습니다. 뭐 그런 걸 가지고 옹졸하게 딴지 걸고 그러십니까 선배님!' 이렇게 넘어갈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단순히 다른 이의 곡을 AR로 립'핸드싱크하고 DVD까지 발매가 되었는데, 방송국 눈치 보며 어쩔 수 없었다며 감정에 하소연하는 듯한 행동은 저희로서는 프로답지 못하고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아니면 '우리가 인디밴드 때문이어서 쉽게 보였을까?' 아니면 '저작권에 관한 개념인식이 부족해서였을까?' 여러가지 생각이 머리를 스쳤습니다.

그러는 와중 씨엔블루 측의 공식사과 발표문을 보았습니다. 기분이 좀 수그러 들기도 하고 씨앤블루도 마음고생이 심했겠구나하고 솔직히 여러가지 감정에 휩싸였습니다. 그렇지만 사과문이라고는 하지만 왠지 씁슬한 기분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진심으로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위해서 노력하겠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하지만 무엇을 어떻게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해야할지 대안은 없었습니다. 우리가 법적인 조치를 취한 이유는 다시는 여러 뮤지션이 피해가 없도록 판례를 만들어 재발을 막는 것입니다. (솔직히 좋은 대안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거대 자본에게 진실을 말하고 당당하게 권리를 찾았습니다. 그리고 잘못을 인정했기때문에 합의가 된 것입니다. 씨엔블루 측에게도 진실을 말하고 권리를 찾는 것입니다. 이중잣대, 옹졸한 선배 어떻게 불리어도 상관 없습니다. 다만 진실을 말하고 권리와 명예를 찾고 싶습니다.

누구에게도 상처입히고 상처받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여기까지가 인디밴드 크라잉넛의 생각입니다.

그리고 씨엔블루측에서 받을 법적 배상금은 현재 저희 법률회사에 공탁해서 인디씬 발전을 위한 저작권 기금으로 쓰겠습니다.

씨엔블루도 일본에서 인디밴드를 했다고 들었습니다. '인디'란 무엇일까요. 쉽게 말해서 '독립'입니다. 자신들의 음악을 창조하고 자본의 구조 안에서 생산하고 나름의 독립적인 방식으로 유통하며 가장 중요한것은 자신의 생산물, 행동에 관해 책임을 지는 것입니다. '인디'란 마케팅이 아닙니다. 정신입니다. 독립운동을 하는데 어쩔수 없이 위(권력)에서 시켰다고 자신의 잘못을 회피해선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진실된 한번의 스트로크'부터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이상 크라잉넛 올림.



전원 wonw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에이핑크 윤보미 니킥에 기겁하는 정은지(..

이날 에이핑크 윤보미 엽기 포즈에 정은지가 놀라서 ..

송중기 측 “‘권법’ 제안받은 작품 중 하..

배우 송중기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월..

나인뮤지스 공중파서 못본다? 선정성 논란..

지난 22일 Mnet '엠카운트다운'으로 컴백..

선정성 논란 나...

섹시끝판왕 EXI...

아찔한 하차, ...

성숙미 뽐내는 ...

‘개훔방’ 원작자 “韓상영관 부족 안타까워..확대요청 주시중”

송지효 “‘런닝맨’ 5년 출연, 강개리 얻었다”

추자현 중국 인기, 출연료 대박터졌다 ‘상상초월 초고액’

이민정 임신소감 “고민끝..가족위해 마음 다잡았다”

‘하녀들’ 23일 방송재개, 추가분 더해 재편집 완료 “혼신 다하겠다”

정웅인 딸 세윤-소윤 엄마표 썰매에 ‘꽃미소 폭발’

‘아빠’ 안정환 “父사랑 못받은 나, 이제야 아들 키우는법 알겠다”

인기가요 EXID 1위, 오뚝이 걸그룹 3년만에 일궈낸 기적

‘비정상회담’ 장위안 SM C&C行..전현무와 한솥밥

‘K팝스타4’ 박윤하 와일드카드 JYP行 반전..유희열 분노

‘깜찍..큐티..섹시’ 소유 ‘..

온스타일 '겟잇뷰티 2015' 제작발표회가 1월 30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

여우같은 문채원 “여우짓만 한다고 욕..

‘선두’ 장하나 “목표 LPGA 신인왕....

미셸 위 ‘CF 속 한장면 같아’(코츠 ..

강민경 ‘무대위에서 빛나는 여신미모..

장하나-백규정-김세영 ‘LPGA 데뷔전 ..

이연희 ‘장미꽃보다 아름다운 미모’(..

‘하이드지킬 나’ 현빈 촬영전부터 한..

‘국제시장’ 최스텔라김 “美서도 막..

오승환 ‘슈트가 작아보이는 탄탄한 상..

‘피노키오’ 박신혜 “이종석, 칭찬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