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연기파 A 실감 100% 베드신 “침대만큼은 오스카 감”[연예가뒷담화]

다중인격 A, 신입 여자PD 얼굴에 담배연기 내뿜고 막말 [연예가뒷담화]

열댓살 어린 걸그룹 미련없이 찬 중년남 B “감당 힘들어”[연예가뒷담화]

글래머 섹시녀 실체는 물살女 “뱃살 우겨넣느라 진땀”[연예가뒷담화]

‘썰전’ 비난과 비평 사이 절묘한 줄타기(종합)
조회수 : 258 2013-02-18 18:29:05

 

[뉴스엔 글 이나래 기자/사진 장경호 기자]

'썰전'이 보여줄 비난 아닌 비평은 어떤 것일까.

2월 18일 오후 4시 서울 중구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썰전'(기획 여운혁/연출 김수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구라, 강용석, 박지윤 이윤석 등 MC들과 김수아PD는 제작발표회부터 취재진과 거침없는 대담으로 '썰전'이 보여줄 강력한 비판을 예고했다.

'썰전'은 제목 그대로 독한 혀들의 전쟁이라는 뜻이다. 김구라, 강용석 등 MC 라인업만 봐도 얼마나 파격적인 독설이 이어질지 짐작할 수 있다. 하지만 '썰전' 제작진과 출연진들은 '독설'이라는 말에 크게 손사래를 친다. '썰전'이 보여줄 것은 '독설'도 '비난'도 아닌 '비판'이라는 것이다.

이날 김구라는 "나와 강용석 모두 독설이라는 이미지를 짊어지고 가야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썰전'은 다르다. 슬로건 자체가 고품격 미디어 비평이다. 내가 인터넷 방송 시절 했던 단순하고 맹목적인 비난과는 차원이 다르다. 직선적일 수 있지만 깊이 있는 비평을 하는 것이 목적이다"고 확신에 찬 어조로 밝혔다.

이윤석 역시 "그동안 지상파에서 보여줬던 연예 정보 프로그램과 정치 비평 프로그램들은 재미와 깊이를 모두 잡는 것에 실패했다. 재미가 있으면 깊이가 없고 깊이가 있으면 재미가 없었다. 우리는 재미와 깊이를 모두 잡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 무엇보다 올바른 비평이 필요할 것이다"

MC들 중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강용석도 '썰전'의 비평 관점을 주목해 달라고 강조했다. 강용석은 "누구나 단순 정보 나열이 아니라 테마가 있는 정보 프로그램을 기다려왔다. 지상파 방송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정확한 비평과 비판으로 가득한 '썰전'이 될 것이다"고 확신했다.

비난과 비평의 경계는 언제나 모호하다. 그 근거가 얼마나 탄탄하고 올바른가에 따라 칼날 같은 비판이 될 수도, 단순한 비아냥과 비난이 될 수도 있다. 독설가로 유명한 MC들이 입에 문 칼이 얼마나 날카로울지 시청자 속을 얼마나 시원하게 뚫어줄지 알 수 없다. '썰전'의 성공 여부는 이들이 얼마나 비난과 비평 사이에서 성공적으로 줄을 타느냐에 달렸다. 2월 21일 오후 11시 첫방송.


이나래 nalea@ / 장경호 ja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심쿵미모 설현

싹쓸이 인형미...

란제리룩 서인...

청순글래머 김...

‘한밤’ 이혼 오윤아 측 “불화-별거설 100% 루머, 성격차이”

씨스타 티저, 실루엣 몸매마저 아찔..궁금증 증폭

“전지현, 86억 건물→170억 됐다.. 과감한 투자 즐겨”(호박씨)

탕웨이 슬림뒤태, 그린듯 선명한 등근육[포토엔]

“원빈 건물두채 1년새 20억 수익, 제2의 양현석 안목”(한밤)

‘프로듀사’ 누가 김수현 드라마라 했나? 차태현 반격을 기대해

하지원 세수도 안한 민낯공개 “완전 못생겼다” 망언(언니랑고고)

정아 정창영 열애 조짐, 팬들이 먼저 눈치챘다 ‘럽스타그램’

조민아, 베이커리 고가 논란 의식했나 “가격 대폭 낮췄다”

YTN “메르스 의사 사망 오보, 거듭 사과드린다” 공식사과

김가은-구재이 ‘짧아도 너무 ..

SBS플러스 웹드라마 '당신을 주문합니다'(극본 이문 오보현/연출 안길호)..

‘삼시세끼’ 작가 “이서진 택연, 女..

유해진 “‘왜 이따위로 살지?’ 반성..

김정민 ‘바람에 날려갈 듯한 가녀린 ..

염기훈 ‘새롭게 선보인 공중부양 기술..

환하게 웃는 강정호, ‘머서가 끝냈어..

진지한 강정호, ‘경기에 집중’

맏형 박준형 결혼식에서 뭉친 god!

득점에도 덤덤한 강정호, ‘이제 시작..

김재원 ‘목에 도끼 들이대고 살벌하게..

이연희 ‘귀여운 눈웃음’(화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