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클라라, 풍만가슴 드러난 수영복패션 ‘위..
천이슬 가슴 내보인 지퍼원피스-망사스타킹..
D컵 엄상미, 수건 한장 간신히 가렸지만 ‘..
NS윤지, 은근히 노출되는 복근 ‘야시시’(..

 

‘무작정패밀리’ 미쓰에이 민-비투비 민혁 새롭게 합류
  2013-01-11 10:24:18

 

[뉴스엔 이민지 기자]

미쓰에이 민과 비투비 민혁이 '무작정 패밀리2'에 합류한다.

MBC에브리원 '무작정 패밀리 시즌2'는 프로그램 개편을 맞아 하숙생 역할로 미쓰에이 민, 조카 역할로 비투비 민혁을 투입한다고 1월 11일 밝혔다.

'무작정 패밀리'는 국내 최초로 시도하는 시트콤 형식을 표방한 시추에이션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기존의 가족 구성원으로 이계인, 최 란 부부와 삼촌 지상렬, 큰 아들 장동민과 애프터스쿨의 정아와 제국의 아이돌에 희철이 활약해왔다.



정아와 희철이 각각 스캔들과 유학 등의 이유로 빠지게 되고 새로운 멤버 민과 민혁이 합류하게 된 것이다.

미쓰에이 민은 "일단 시트콤과 예능이 섞인 프로그램을 처음 해봐서 생소했는데 촬영장 분위기도 좋고, 선배님들께서 많이 챙겨주셔서 좋았다"며 "대본이 있긴 하지만 주로 애드리브로 가는 부분이 많아 순발력을 기르는데 도움이 될 거 같고 선배님들 연기 하시는 것 보면서 많이 배울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비투비 민혁은 "원래 시트콤을 꼭 해 보고 싶었는데 신인인 나에게 너무 좋은 기회가 온 거 같아 영광이다"며 "무작정 패밀리가 버라이어티와 시트콤을 결합한 새로운 형식의 프로그램이라 기대감이 높았는데 첫 녹화 현장이 정말 재밌었다. 빨리 무작정 패밀리와 스태프들과 친하게 지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어랑경 담당PD는 "인기 아이돌들이 새롭게 투입되어 프로그램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민과 민혁이 펼치는 러브라인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22일 오후 6시 방송.(사진=MBC에브리원)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오디션스타 A, 女가수에 “나랑 술마시자” 애걸복걸 망신[연예가 뒷담화]

여배우A 애인있는 男과 은밀 동침 발각 ‘캐스팅 퇴출 후폭풍’[연예가 뒷담화]

“나 좋다던 男이 다른 여배우와 교제” 여가수A 황당 심경고백

방송인A 5번째 결혼으로 20명 자녀둬..“아이들이 불쌍” 비난 쇄도

나비, 엎드려 풍만 가..

레이싱모델 박소유 가..

맥심모델 최혜연 실오..

라운드걸 방은영, 바..

라운드걸 이은혜 기름..

레이싱모델 허윤미 E..

지나 역대급 D컵볼륨 ..

손연재 ‘한송이 꽃처럼 우아하게...’

19일, 20일 양일간 펼쳐지는 이번 코리아컵 국제체조..

벤치클리어링의 날? ML 밀워키-피츠버그도 ..

4월 20일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2014 한..

손헌수와 열애설 김주연 누구? “열라 짬뽕나” 미녀개그우먼

‘갑동이’ 성동일 미친연기력 ‘응사’ 나정아빠는 잊어라

‘사남일녀’ 까칠남? 이제야 드러난 서장훈 진가

오지호 “안성기에 주례 부탁, 거절당했다”

영화배우 강민영, 감우성 아내 박은지 사촌 미모보니..

나PD 눈에 비친 실제 이서진? “매우 충실하다”(꽃보다할배)

‘기황후’ 고독남 지창욱, 카메라 꺼지면 180도 돌변

허진 “3만원 없어서 故김재형PD 장례식장 못갔다” 눈물(풀하우스)

신동 강시내 열애소식에 팬들 깜짝 “본인도 난감할듯”

17살 여진구, 어른들 이기심에 희생양 ‘농락당했다’

고은아 “끊임없이 흡연 또 흡..

고은아가 쉴새없이 찍어야 했던 흡연신 고충을 토로했다. 영화 '스케치'..

이지아 “성형논란, 내가 정말 고친 것..

김현중 “콘서트 혼자 다녀..주변 시선..

보아 “길거리 키스신 파파라치까지 출..

김혜은 “왜 제목이 밀애 아닌 밀회일..

차유람 “인천 아시안게임, 당구 빠져 ..

이은우 “뫼비우스 노출신 찍고 인터넷..

보아 “9개월 후면 30살..반평생 연예..

에이핑크 “걸스데이 멜빵춤, 다들 안 ..

차유람 “당구위해 중2때 자퇴, 후회없..

유인나 “절친 아이유, 내겐 없어선 안..

오렌지캬라멜 ...

고개숙인 성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