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블락비 공식입장 “소속사, 신뢰할 수 없는 사건 많았다” 반박(입장전문)
2013-01-04 18:52:00
 

블락비 측이 공식입장을 전했다.

블락비 법무법인 신원 측은 1월 4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블락비 측 입장을 밝혔다.

신원 측은 "당 법무법인은 아이돌 그룹 블락비(Block B) 멤버 7인을 대리해 2013년 1월 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스타덤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덤')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정지가처분을 신청했다"며 "이에 대해 스타덤엔터테인먼트는 2013년 1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사실과 다른 내용을 적시하고 있는 바, 이에 블락비 멤버 7인의 공식 입장을 담은 보도자료를 배포한다"고 설명했다.
신원 측은 "스타덤의 2013년 1월 4일자 보도자료에 대한 블락비 멤버 7인 공식 입장이다. 우선 블락비를 사랑해 주시고 아껴 주시는 많은 팬 여러분들께 새해부터 심려를 끼쳐드리는 점에 대하여 매우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블락비 멤버들은 전속계약을 해지하고 가처분신청을 하기까지 오랜 시간 동안 정말 많은 고민을 했었다. 그러나 스타덤과 전속계약 체결 이후부터 최근에 이르기까지 스타덤을 더 이상 신뢰할 수 없게 만든 수많은 사건들이 있었기에 불가피하게 이러한 선택을 하게 됐다는 점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이어 "스타덤은 수익금을 모두 정산했다거나 정산 주기에 대해서 상호간에 합의가 있었던 것처럼 주장하나 이는 사실과 다르며 실체적 진실은 법원에서 모두 밝혀질 것"이라며 "전 대표이사 이모 씨와 관련한 스타덤 해명도 스타덤이 이모 씨로 하여금 대표이사라는 직함을 사용하고 활동할 수 있도록 명시적, 묵시적으로 승인한 것이 발단이 됐으므로 사실과 다르며 단지 책임회피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신원 측은 "그 밖에도 사실상 적은 방송회수에 대한 불만 또는 배후인물의 존재 때문에 전속계약을 해지한 것이라는 스타덤의 주장도 전혀 사실과 다르며 멤버들의 심사숙고에 따른 불가피한 선택을 폄하하려는 것에 지나지 않다"며 "이에 스타덤에 대해서는 더 이상 언론과 여론을 호도하는 발언을 삼가하여 주시기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신원 측은 "다시 한 번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블락비 멤버들은 앞으로 더욱 성숙한 모습으로 팬 여러분들의 사랑에 보답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한편 블락비 소속사 스타덤 엔터테인먼트는 1월 4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일부 보도된 내용에 사실이 아닌 부분이 있어 이를 설명해드리고자 한다"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스타덤 측은 수익금 미정산의 점, 소속사 대표이사 이모씨가 멤버 부모님으로부터 홍보비 등 명목으로 금품 편취, 사실상 적은 방송회수에 대한 불만, 배후인물의 존재, 향후 대책과 관련된 입장을 전했다.

다음은 블락비 멤버 7인의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신원 공식입장 전문이다.

당 법무법인은 아이돌 그룹 블락비(Block B) 멤버 7인을 대리하여 2013. 1. 3.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스타덤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정지가처분을 신청하였습니다. 이에 대하여 스타덤엔터테인먼트는 2013. 1. 4. 보도자료를 통하여 사실과 다른 내용을 적시하고 있는 바, 이에 블락비 멤버 7인의 공식 입장을 담은 보도자료를 배포하오니, 사실과 다른 내용이 여과 없이 보도되지 않도록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스타덤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덤”이라고만 합니다)의 2013. 1. 4.자 보도자료에 대한 블락비 멤버 7인의 공식 입장입니다.

우선, 블락비를 사랑해 주시고 아껴 주시는 많은 팬 여러분들께 새해부터 심려를 끼쳐드리는 점에 대하여 매우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블락비 멤버들은 전속계약을 해지하고 가처분신청을 하기까지 오랜 시간 동안 정말 많은 고민을 했었습니다. 그러나, 스타덤과 전속계약 체결 이후부터 최근에 이르기까지 스타덤을 더 이상 신뢰할 수 없게 만든 수많은 사건들이 있었기에 불가피하게 이러한 선택을 하게 되었다는 점을 알려드립니다.

스타덤은 수익금을 모두 정산하였다거나, 정산 주기에 대해서 상호간에 합의가 있었던 것처럼 주장하나, 이는 사실과 다르며, 실체적 진실은 법원에서 모두 밝혀질 것입니다.

전 대표이사 이모씨와 관련한 스타덤의 해명도 스타덤이 이모씨로 하여금 대표이사라는 직함을 사용하고 활동할 수 있도록 명시적, 묵시적으로 승인한 것이 발단이 되었으므로, 사실과 다르며 단지 책임회피에 불과합니다.

그 밖에도 사실상 적은 방송회수에 대한 불만 또는 배후인물의 존재 때문에 전속계약을 해지한 것이라는 스타덤의 주장도 전혀 사실과 다르며, 멤버들의 심사숙고에 따른 불가피한 선택을 폄하하려는 것에 지나지 않습니다.

이에 스타덤에 대하여는 더 이상 언론과 여론을 호도하는 발언을 삼가하여 주시기를 정중히 요청드립니다.

다시 한 번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블락비 멤버들은 앞으로 더욱 성숙한 모습으로 팬 여러분들의 사랑에 보답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2013년 1월 4일
블락비 멤버 7인의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신원

(사진=뉴스엔DB)

[뉴스엔 허설희 기자]

허설희 husu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서장훈 400억→하정우 380억, 억소리 나는 건물 테크 비결은
갖가지 스캔들에 휘말린 여배우, 온 몸으로 추잡한 나혼자산다
사유리 비키니 몸매, 뉴요커도 놀랄 과감 뒤태
‘교촌치킨 며느리’ 정지원, 아찔한 비키니 뒤태
한류스타 F, 스폰서 관계 즐기지만 결혼 결코 불가능한 선긋기 사랑
“몸무게 52.2㎏” 서정희 딸 서동주, 감탄 부르는 비키니 뒤태
가희, 수영장 딸린 발리 집 공개..호텔 뺨치는 럭셔리 내부
아이돌 D, 걸그룹 돌아가며 교제했다 뒤늦게 들통‥고소당할뻔

      SNS 계정으로 로그인             

오해금물 핫한 ...

수지*이승기 눈...

손예진*현빈 민...

지성*이세영 화...

갖가지 스캔들에 휘말린 여배우, 온 몸으로 추잡한 나혼자산다 [여의도 휴지통]

사유리 비키니 몸매, 뉴요커도 놀랄 과감 뒤태[SNS★컷]

서장훈 400억→하정우 380억, 억소리 나는 건물 테크 비결은[결정적장면]

‘교촌치킨 며느리’ 정지원, 아찔한 비키니 뒤태[SNS★컷]

“몸무게 52.2㎏” 서정희 딸 서동주, 감탄 부르는 비키니 뒤태[SNS★컷]

홍현희♥제이쓴 한강뷰 집 공개, 호텔 스위트룸 뺨치게 럭셔리[결정적장면]

트와이스 다현X모모·백지영·황제성 ‘태풍을 뚫고 온 화려한 게스트’ (안녕하세요 출근길) [뉴스엔TV]

가희, 수영장 딸린 발리 집 공개..호텔 뺨치는 럭셔리 내부[결정적장면]

‘그것이 알고 싶다’ 100억짜리 건물주 된 6살 유튜버, 화면 속 진실

양세찬♥전소민, ‘이 비밀커플 찬성’ [뉴스엔TV]

‘세젤예’ 김해숙X김소연 하드캐리가 살린 드라마[TV보고서]

‘양자물리학’ 마블도 아닌 것이, 제목 한번 잘 지었네[영화보고서]

‘도시어부’ 폐지 아닌 휴식기, 현명한 선택 되려면[TV와치]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의 충격 정체, 여자판 ‘돈꽃’ 될까[TV와치]

“청순, 섹시 아녀도 돼” 오마이걸·AOA, 퀸덤서 보여준 도약[TV와치]

비♥김태희 오상진♥김소영 이용진 김동현,가을 출산 봇물(종합)

신뢰 잃은 ‘정글의 법칙’ 예능 늦둥이 허재 카드로 살아날까[TV와치]

데뷔11주년 맞은 아이유, 이제 겨우 27살[뮤직와치]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 상대 “연인 관계 절대 NO, 상처 입혀 죄송”(전문)

‘SNS 재개’ 구혜선, 안재현 외도 주장글 삭제‥심경 변화 생겼나(종합)

‘나쁜녀석들’ 장기용 “영화..

"영화로서는 신인이지만 신인처럼 안 보이게 하고 싶었고, 또 그렇게 보이고 싶었다..

박정민에게 ‘타짜’ 최동훈 감독이 건..

봉태규 “‘닥터탐정’ 출연, 아이들에..

[단독] 소렌스탐 “박세리는 특별해…..

기태영 “5세 로희, 언어 천재? 말로는..

제대한 노승열 “2년만…주니어로 돌아..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