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김수현 ‘무자식상팔자’ 8~10회 연장 확정 “쪽대본 없을 것”
2013-01-04 08:45:29

[뉴스엔 박아름 기자]

김수현 작가 '무자식 상팔자'가 연장방송된다.

1월3일 JTBC 측에 따르면 JTBC 개국 1주년 기념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극본 김수현/연출 정을영) 는 기존 30회에서 8~10회 가량 연장, 2월 말까지 방영될 예정이다.

이수영 JTBC 편성팀장은 '무자식 상팔자' 연장과 관련, "스토리에 큰 지장을 주지 않으면서 깨알같은 재미를 주는 에피소드 위주로 연장 방송을 할 계획"이라며 "억지로 연장하는 쪽대본 방영은 절대 없다"고 밝혔다.

현재 제작사와 편성팀, 김수현 작가가 '무자식 상팔자' 연장을 놓고 세부사항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무자식 상팔자’는 지난해 12월30일 방송분에서 시청률 8.1%(AGB 닐슨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광고 제외)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한 분당 최고 시청률은 10.5%로 최고치를 보이는 기염을 토했다. JTBC 정규 프로그램으로는 개국 이후 최고 시청률이다. (사진 제공=삼화네트웍스)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공부의 신’ 강성태 딸 천재설, 아빠처럼 답 피하는 중?
‘뉴스룸’ 정우성 “로힝야 난민촌, 강간과 죽음..참혹”
조지 클루니, 친구 14명에 10억원 현금 가방 선물
유시민 작가 공개청원에 “산채로 청와대에 잡혀가야…” 왜?
‘세븐’ 허경영, 자택 관광료 10만원..女 민감한 부위 스킨십까지
‘뭉쳐야뜬다’ 정형돈, 투병중인 母에 “한 번이라도 눈 뜨고 말하기를.....
독도 운동화 신은 강다니엘, 남다른 독도 수호법
김사랑 美노천카페 각선미, 할리우드배우 착각할뻔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공부의 신’ 강성태 딸 천재설, 아빠처럼 답 피하는 중?

[결정적장면]김승수-최정원 14년만 동거로 재회라니 화들짝 표정(발칙한 동거)

‘뉴스룸’ 정우성 “로힝야 난민촌, 강간과 죽음..참혹”

조지 클루니, 친구 14명에 10억원 현금 가방 선물[할리우드비하인드]

‘세븐’ 허경영, 자택 관광료 10만원..女 민감한 부위 스킨십까지

유시민 작가 공개청원에 “산채로 청와대에 잡혀가야…” 왜?

[어제TV]전현무♥한혜진+기안84♥박나래 나혼자산다 위험해

‘그것이 알고 싶다’ 절망 가득한 이국종 교수의 비망록

한서희, 페미니즘 쇼핑몰 오픈에 티셔츠 가격 논란

가볍게 즐기면서도 무겁게 고민하기 딱 좋은 ‘강철비’ [씨네리뷰]

[무비와치]강동원 vs 김동욱 vs 조우진, BIG3 비밀병기였다

[뮤직와치]너무 앞서가는 엄정화, 그래서 좋지 아니한가

[포토엔화보]아이린 ‘골든글러브 시상식 빛낸 미모’

[포토엔HD화보] 배정남 ‘이 패션 실화야?, 시선 올킬’

[무비와치]‘1987’ 故박종철 후배 김윤석, 그래서 더 아픈 이 대사

[뮤직와치]씨스타 떠난 소유, 섹시함도 썸머퀸도 내려놓으니

[뮤직와치]자아 찾은 B.A.P, 전무후무 ‘센 캐릭터’ 역대급 귀환

[무비와치]‘신과함께’ 차태현, 만장일치 캐스팅엔 이유가 있다

[무비보고서]‘1987’ 김윤석 하정우, 반토막 분량에도 또 옳았다

여배우 A “김기덕 감독, 첫 날부터 내게 감정 안 좋았다”

우도환 “연극배우 출신 父, ..

우도환이 연극배우 출신 아버지로부터 든든한 응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인..

‘이번생’ 김가은 “김민석과 커플 연..

‘신과함께’ 차태현 “원작 팬들에 미..

정우성이 ‘빅3’ 영화 빅매치를 대하..

‘강철비’ 정우성 “‘무도’ 출연 안..

‘부암동’ 이준영 “연기 호평에도 불..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