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연기파 A 실감 100% 베드신 “침대만큼은 오스카 감”[연예가뒷담화]

다중인격 A, 신입 여자PD 얼굴에 담배연기 내뿜고 막말 [연예가뒷담화]

열댓살 어린 걸그룹 미련없이 찬 중년남 B “감당 힘들어”[연예가뒷담화]

글래머 섹시녀 실체는 물살女 “뱃살 우겨넣느라 진땀”[연예가뒷담화]

김준수 “소송 끝났지만 방송활동은 여전히.. 기자님들을 어떻게 생각하세요?”
조회수 : 1,702 2012-11-30 07:59:02

 

[에센(독일)=뉴스엔 이재환 기자]

"방송 활동은 글쎄요.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 같은데요. 기자님들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JYJ 김준수가 SM엔터테인먼트와의 소송을 마무리 지은 것과 관련 심경을 드러냈다.

월드투어 마지막 관문인 독일 오버하우젠 공연을 앞둔 김준수는 11월29일 오전 1시 독일 에센시에 위치한 쉐라톤 호텔에서 진행된 국내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3년4개월이란 시간 동안 이어졌던 소송이 끝났는데 사실 더 일찍 끝났어야 했다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 면에서 갑작스럽게 결과가 나왔다는 생각도 든다. 저희로서는 3년 4개월이 길고 힘들었는데 그것이 헛되게 보낸 것이 아니구나 새삼 느꼈다”며 “독일로 출국하는 날 알게 됐고 이 때문에 사실 조정에 대한 정확한 내용을 자세히 모른다”고 덧붙였다.

김준수는 “때문에 이 점에 대해 많은 얘기를 해드리기가 그렇다. 아무튼 중요한 것은 고무적이고 좋은 결과를 받을 수 있어 좋고, 멤버들과 아직 이야기를 못 나눴는데 한국 가면 함께 이야기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합의조정으로 JYJ가 얻은 게에 대해 김준수는 “JYJ가 얻고자 한 것보다는, 저희가 얻었다고 볼 수 있는 것보다는, 후배들에게 많은 도움이 된 것 같아 뿌듯하다. 후배들이 좀 더 좋은 환경에서 시작 할 수 있는 것에 일조했다 생각한다. 13년, 10년 계약 등이 표준계약으로 바뀌고 그런 것만으로도 외로운 소송 중에 큰 위로가 됐다. 포기하지 않고 결과물을 끝까지 버텨올 수 있었던 원동력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향후 예능 프로 출연 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조심스런 반응을 나타냈다. 김준수는 “예능 출연은 이번 조정으로 이런 판례를 받았다고 해 방송 활동을 할 수 있게 된다면 3년 전 가처분신청 때(JYJ의 독자적 연예 활동을 보장하라는) 할 수 있었어야 한다”며 “이걸로 방송 활동을 할 수 있을까 글쎄 모르겠다. 우리는 항상 꿈꾼다. 하지만 오히려 기자님들께 여쭤보고 싶다. 할 수 있을까요?”라고 다소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번 소송으로 인해 사실상 5인의 동방신기는 더 이상 볼 수 없게 됐다. 이와 관련 김준수는 “시간이 많이 흐르긴 했지만 안타까운 점이 있다면 현재로는 동방신기라는 이름으로서 더 이상은 활동할 수 없다는 점이다. 우리는 회사와의 불공정한 것에 있어 싸웠지 동방신기를 떠나고 싶어 한 건 아니다. 어쩔 수 없이 동반되어야 했던 문제다. 안타깝다”며 “팬 여러분께는 송구스럽지만 동방신기라는 타이틀은 언제나 남아있을 것이다. 현실적으로 다시 동방신기로 활동하는 것은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JYJ(김재중 김준수 박유천)는 최근 법적대리인을 통해 SM 측과 합의하고 법적 분쟁을 마무리했다.

JYJ 측 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에 따르면 JYJ와 SM은 11월28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임의조정을 통해 2009년 7월 31일자로 김재중 김준수 박유천의 전속계약을 종료시키고 향후 상호 제반 활동을 간섭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전속계약 분쟁 3년 4개월만에 합의로 분쟁이 마무리된 것이다.

JYJ 법무대리인 법무법인 세종은 이날 "김재중, 김준수, 박유천 3인이 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제기한 가처분신청은 사회의 관심을 집중시킨 가운데 절대적 약자인 신인의 지위를 이용한 불공정한 계약은 무효라는 기념비적인 판결을 두 차례나 이끌어냄으로써 기존 연예계에 존재하던 불공정한 관행 등을 일소시키고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결정적인 계기를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세종 측은 또 "이로 인하여 공정거래위원회, 인권위원회, 문화관광부 등에서 신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관련된 법규정 등을 개선을 했고 무엇보다도 연예기획사 등 연예계 당사자들의 인식을 개선함으로서 특히 새롭게 연예계에 진입하는 신인들의 법적 지위를 보장하고 신인들이 안정된 토대 위에서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게 됐다"고 전했다.

JYJ는 2009년 법원에 부당한 전속계약의 효력을 정지시켜 달라며 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독자적인 활동을 해왔다. 그 후 SM엔터테인먼트가 2010년 4월 전속계약 효력 확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고 이에 맞서 JYJ도 전속계약 효력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당시 법원은 이의신청을 기각하는 결정문, 간접강제 결정문을 통해 몇 차례 JYJ의 손을 들어줬다.



이재환 sta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심쿵미모 설현

싹쓸이 인형미...

란제리룩 서인...

청순글래머 김...

‘한밤’ 이혼 오윤아 측 “불화-별거설 100% 루머, 성격차이”

씨스타 티저, 실루엣 몸매마저 아찔..궁금증 증폭

“전지현, 86억 건물→170억 됐다.. 과감한 투자 즐겨”(호박씨)

탕웨이 슬림뒤태, 그린듯 선명한 등근육[포토엔]

“원빈 건물두채 1년새 20억 수익, 제2의 양현석 안목”(한밤)

‘프로듀사’ 누가 김수현 드라마라 했나? 차태현 반격을 기대해

하지원 세수도 안한 민낯공개 “완전 못생겼다” 망언(언니랑고고)

정아 정창영 열애 조짐, 팬들이 먼저 눈치챘다 ‘럽스타그램’

조민아, 베이커리 고가 논란 의식했나 “가격 대폭 낮췄다”

YTN “메르스 의사 사망 오보, 거듭 사과드린다” 공식사과

김연아 ‘보이그룹 90도 인사..

[고양(경기)=뉴스엔 이한형 기자] KBS ‘나는 대한민국’연아의 깜짝 이벤트 녹화현..

‘마돈나’ 서영희 “늘 불쌍한 역? 나..

‘프로듀사’ 김선아 “갑작스러운 인..

신민아 ‘멀리서도 시선 강탈하는 미모..

에밀리아 클라크, 할리우드 베이글녀의..

아직도 화가 안풀린 오재원

소년공화국 ‘화보같은 출국길’ (공항..

손담비 ‘톡톡튀는 원피스, 계단 내려..

박보영 굴욕없는 360도 몸매 따라잡기

김가은-구재이 ‘짧아도 너무 짧은 원..

김정민 ‘바람에 날려갈 듯한 가녀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