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화보]김준수 ‘시선 집중 시키는 최고급 슈퍼카 출국’

[포토엔]최고급 밴에서 내리는 이준기 ‘강남 시선 싹쓸이~’

[포토엔]전지현 ‘공항가는길, 최고급 세단과 함께’

[포토엔]수지 ‘고급차량에서 경호 받으며 출국’

김준수 “소송 끝났지만 방송활동은 여전히.. 기자님들을 어떻게 생각하세요?”
2012-11-30 07:59:02

 
[에센(독일)=뉴스엔 이재환 기자]

"방송 활동은 글쎄요.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 같은데요. 기자님들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JYJ 김준수가 SM엔터테인먼트와의 소송을 마무리 지은 것과 관련 심경을 드러냈다.

월드투어 마지막 관문인 독일 오버하우젠 공연을 앞둔 김준수는 11월29일 오전 1시 독일 에센시에 위치한 쉐라톤 호텔에서 진행된 국내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3년4개월이란 시간 동안 이어졌던 소송이 끝났는데 사실 더 일찍 끝났어야 했다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 면에서 갑작스럽게 결과가 나왔다는 생각도 든다. 저희로서는 3년 4개월이 길고 힘들었는데 그것이 헛되게 보낸 것이 아니구나 새삼 느꼈다”며 “독일로 출국하는 날 알게 됐고 이 때문에 사실 조정에 대한 정확한 내용을 자세히 모른다”고 덧붙였다.

김준수는 “때문에 이 점에 대해 많은 얘기를 해드리기가 그렇다. 아무튼 중요한 것은 고무적이고 좋은 결과를 받을 수 있어 좋고, 멤버들과 아직 이야기를 못 나눴는데 한국 가면 함께 이야기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합의조정으로 JYJ가 얻은 게에 대해 김준수는 “JYJ가 얻고자 한 것보다는, 저희가 얻었다고 볼 수 있는 것보다는, 후배들에게 많은 도움이 된 것 같아 뿌듯하다. 후배들이 좀 더 좋은 환경에서 시작 할 수 있는 것에 일조했다 생각한다. 13년, 10년 계약 등이 표준계약으로 바뀌고 그런 것만으로도 외로운 소송 중에 큰 위로가 됐다. 포기하지 않고 결과물을 끝까지 버텨올 수 있었던 원동력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향후 예능 프로 출연 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조심스런 반응을 나타냈다. 김준수는 “예능 출연은 이번 조정으로 이런 판례를 받았다고 해 방송 활동을 할 수 있게 된다면 3년 전 가처분신청 때(JYJ의 독자적 연예 활동을 보장하라는) 할 수 있었어야 한다”며 “이걸로 방송 활동을 할 수 있을까 글쎄 모르겠다. 우리는 항상 꿈꾼다. 하지만 오히려 기자님들께 여쭤보고 싶다. 할 수 있을까요?”라고 다소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번 소송으로 인해 사실상 5인의 동방신기는 더 이상 볼 수 없게 됐다. 이와 관련 김준수는 “시간이 많이 흐르긴 했지만 안타까운 점이 있다면 현재로는 동방신기라는 이름으로서 더 이상은 활동할 수 없다는 점이다. 우리는 회사와의 불공정한 것에 있어 싸웠지 동방신기를 떠나고 싶어 한 건 아니다. 어쩔 수 없이 동반되어야 했던 문제다. 안타깝다”며 “팬 여러분께는 송구스럽지만 동방신기라는 타이틀은 언제나 남아있을 것이다. 현실적으로 다시 동방신기로 활동하는 것은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JYJ(김재중 김준수 박유천)는 최근 법적대리인을 통해 SM 측과 합의하고 법적 분쟁을 마무리했다.

JYJ 측 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에 따르면 JYJ와 SM은 11월28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임의조정을 통해 2009년 7월 31일자로 김재중 김준수 박유천의 전속계약을 종료시키고 향후 상호 제반 활동을 간섭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전속계약 분쟁 3년 4개월만에 합의로 분쟁이 마무리된 것이다.

JYJ 법무대리인 법무법인 세종은 이날 "김재중, 김준수, 박유천 3인이 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제기한 가처분신청은 사회의 관심을 집중시킨 가운데 절대적 약자인 신인의 지위를 이용한 불공정한 계약은 무효라는 기념비적인 판결을 두 차례나 이끌어냄으로써 기존 연예계에 존재하던 불공정한 관행 등을 일소시키고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결정적인 계기를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세종 측은 또 "이로 인하여 공정거래위원회, 인권위원회, 문화관광부 등에서 신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관련된 법규정 등을 개선을 했고 무엇보다도 연예기획사 등 연예계 당사자들의 인식을 개선함으로서 특히 새롭게 연예계에 진입하는 신인들의 법적 지위를 보장하고 신인들이 안정된 토대 위에서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게 됐다"고 전했다.

JYJ는 2009년 법원에 부당한 전속계약의 효력을 정지시켜 달라며 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독자적인 활동을 해왔다. 그 후 SM엔터테인먼트가 2010년 4월 전속계약 효력 확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고 이에 맞서 JYJ도 전속계약 효력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당시 법원은 이의신청을 기각하는 결정문, 간접강제 결정문을 통해 몇 차례 JYJ의 손을 들어줬다.


이재환 sta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엠버 허드, 이혼 전부터 억만장자에 구애 받았다
‘해투3’ 이지혜, 생활고에 눈물 “채정안이 천만원 줘”
엄태웅 아내 윤혜진 임신 겨우 5주차 “충격 커 걱정”
이한위, 19살 연하 아내와 자녀 공개 “둘째낳고 성형 알았다”
김고은 남친 신하균씨, 모자이크 굴욕 미안했어요
레인보우 지숙, 깜찍한 비키니 자태 “아빠가 연출해주심”
레이양, 핫핑크 비키니 입고 야외 태닝 ‘이기적 명품몸매’
도박에 빠진 아이돌을 어찌할꼬

      SNS 계정으로 로그인           

열애설 후 설현

패왕색 현아

조신한 걸음걸...

논란의 티파니

[결정적장면]‘해투3’ 이지혜, 생활고에 눈물 “채정안이 천만원 줘”

[단독]엄태웅 아내 윤혜진 임신 겨우 5주차 “충격 커 걱정”

엠버 허드, 이혼 전부터 억만장자에 구애 받았다[헐리웃비하인드]

[결정적장면]이한위, 19살 연하 아내와 자녀 공개 “둘째낳고 성형 알았다”

김고은 남친 신하균씨, 모자이크 굴욕 미안했어요(feat.김동욱)

엄태웅 측 “성폭행혐의 사실무근, 임신초기 아내 윤혜진 정신적 충격”(공식입장)

크리스틴 스튜어트, 동성연인과 데이트 포착 ‘카메라 의식한듯 서먹’[파파라치컷]

헤이즈 “전남친 크루셜스타에 차인 것 아냐”(파워타임)

‘동치미’ 최준용 “결혼식날 주례 들으며 이혼할 것 예감”

플레디스걸즈 9월10일 파이널콘서트 “임나영 주결경 아이오아이 활동에 차질 NO”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의 또다른 얼굴을 봤다[첫방기획①]

‘덕혜옹주’ 손예진, 끝내 ‘여자영화’ 흥행 일군 힘[500만 납시오①]

‘엽기녀’ 김주현 만신창이 사태, 더위라도 자셨나[윤가이의 TV토달기]

‘부상투혼’ 금메달 박인비 “통증심해 귀국후 병원행, 올시즌 출전 힘들듯”

류준열의 ‘맥락있는’ 작품안목, 벌써 재밌다[무비와치]

[뮤직와치]‘콘셉트돌’ 빅스, 매번 ‘역대급 컴백’ 자신하는 이유

[무비보고서]‘그랜드파더’ 알파치노-리암니슨? 누구도 아닌 박근형

아이오아이 김소혜 측 “악성루머 유포자에 법적조치, 책임 물을것”(공식입장)

‘터널’ 김성훈 감독, 착하게 돈 잘 벌었다[하하하 500만①]

‘슈스케2016’ 7人 심사위원, 꺼져가는 불씨 살릴까(종합)

‘굿와이프’ 유지태가 밝힌 ..

쓰랑꾼 하면 유지태, 유지태 하면 쓰랑꾼이다. 어느새 ‘쓰랑꾼’이라는 별칭은 유..

‘함틋’ 이서원 “박보검 형님은 천사..

‘아이가다섯’ 성훈 “화려한 데뷔, ..

‘원조디바’ 양수경 “‘불후의 명곡..

‘닥터스’ 백성현 “김민석-윤균상에 ..

‘범죄의 여왕’ 박지영 “카리스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