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걸그룹 가슴전쟁, 컴백때마다 커지는 가슴의 비밀은..[연예가뒷담화]

여가수A 골초 우려, 시술효과 없는데 쭉쭉빵빵 후배에 ‥[연예가뒷담화]

방송인 A 비밀연애→강제 공개연애 ‘소문낸 범인은?’[연예가뒷담화]

잘나간다던 A, 점주들 매출바닥 듣보잡 항의에 퇴출굴욕[연예가뒷담화]

공효진 보통 아니라더니..‘런닝맨’ 휘어잡은 액션여전사
조회수 : 947 2012-08-27 08:49:07

 

[뉴스엔 권수빈 기자]

보통이 아니라던 공효진, 정말 그랬다.

공효진은 8월2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 2부 '런닝맨' 로맨틱 코미디 특집에서 단독 게스트로 출연해 우승까지 거머쥐는 활약을 펼쳤다.

이날 '런닝맨'은 런닝드라마 제작발표회로 시작했다. 여주인공으로 공효진이 등장하자 모두들 놀랐고 남자주인공이 이광수라는 말에 런닝맨들은 또 한 번 놀랐다. 특히 이광수는 이름표를 7개나 받아 어떤 식으로 이름표 제거 레이스가 진행될지 관심을 모았다.

예능 출연이 드문 공효진은 "주변 사람들이 런닝맨 가서 믿지 말아야 할 사람 1위로 이광수를 꼽더라. 손예진한테 말했더니 나는 승부욕 없어서 힘들거라고 했다"며 "그런 콘셉트로 가면 되지 않냐 그럼 재미없다고 했다"고 절친한 손예진이 해준 조언을 밝혔다.

공효진 심박수를 올리기 위한 미션 때는 유재석과 이광수의 활약에 눈에 띄었다. 유재석은 바닥에 떨어진 물건을 줍는 동작을 하며 뒤태를 자랑해 공효진 심박수를 상승시켰고 이광수는 의도치 않게 대형 이름표에 머리카락이 붙어 쩔쩔매면서 예능신이 내린듯한 몸개그로 모두를 폭소케했다.

본격적인 이름표 제거 레이스가 시작되면서 이광수 7개 목숨이 모두 아웃돼야 공효진 이름표를 제거할 수 있다는 룰이 공개됐다. 다른 런닝맨들은 데스 노트를 찾아 대본이 나와있는대로 연기를 하면 이광수 이름표를 하나씩 뗄 수 있었다. 또 고자매 작가를 찾아 자신 마음대로 대본을 쓸 수 있는 찬스도 있었다.

자신의 이름표를 아무도 떼지 못한다는 사실에 공효진은 펄펄 날고 뛰었다. 유재석과 지석진, 하하에게 저돌적으로 달려드는 모습에 런닝맨들은 "정말 맹수다", "액션이 최민수 급이다", "공표의 암표범이다"며 혀를 내둘렀다.

공효진은 파트너 이광수에게도 거침이 없었다. 제대로 된 활약이 없는 이광수에게 "네가 뭘 했다고 물을 마시냐. 보호해 달랬더니 도망다니기만 했다", "같은 편인데 도움이 안 된다. 내 어깨에 매달려 있지 않냐. 할 수 있는 게 도망치는 것밖에 없다"고 핀잔을 줘 이광수를 주눅들게 했다.

공효진의 이런 말에 독이 올랐는지 이광수는 김종국이 일부러 NG를 내며 자신을 여러차례 때리자 먼저 달려들어 이름표를 뗐다. 예상보다 공효진 팀이 선전하자 다른 런닝맨들은 서둘러 고자매 작가를 찾아나섰고 찬스를 제대로 사용해 이광수 이름표 제거와 함께 이광수, 공효진을 떨어뜨려 놓는 데 성공했다.

런닝맨들은 20분간 공효진과 이광수가 만나지 못한다는 점을 이용해 이광수 이름표를 연이어 제거했다. 이광수 이름표가 단 하나 남았을 사이 공효진은 고자매 작가를 찾아내 자신에게 유리한대로 대본을 쓰게 했다.

결국 공효진, 이광수, 지석진만이 남았고 공효진은 이광수를 배신하는듯한 연기로 지석진을 교란시키면서 이광수와 합심해 지석진을 제거했다. 여배우 공효진의 적극성이 제대로 발휘되면서 런닝맨 중 약체로 꼽혔던 이광수에게도 우승이 돌아갔다. (사진=SBS '런닝맨' 캡처)


권수빈 ppb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미닛 현아 ‘자신감 넘치는 에티튜드’(..

포미닛 현아가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

이서진 바쁘다 바빠, 28일 영국行 이어 다..

이서진이 몸이 두 개라도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

‘빛미’ 이하늬 “미실과 비교 영광이지만..

MBC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극본 권인찬 ..

현아 완벽각선...

선정성 논란 나...

섹시끝판왕 EXI...

아찔한 하차, ...

스크린 반토막 ‘쎄시봉’ 계열사 CGV도 못살린 부진 현황 뜯어보니

‘블러드’ 박주미 복귀가 반가운 이유

임창정, 임은경 열애설 직후 “진짜인척 3일만가자, 여론몰이해”

종영 ‘펀치’ 박경수 작가의 멜로, 더없이 절절했다

‘썸남썸녀’ 채정안 “과거 이혼, 빨리 갔다 왔다” 고백

”신인시절 고소영,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천방지축”(대찬인생)

‘아빠’ 안정환 “父사랑 못받은 나, 이제야 아들 키우는법 알겠다”

인기가요 EXID 1위, 오뚝이 걸그룹 3년만에 일궈낸 기적

하니루머, 유부남 불륜설에 왕따설까지..‘강력 경고’

‘K팝스타4’ 박윤하 와일드카드 JYP行 반전..유희열 분노

땀흘린 추신수, ‘잠시 휴식..

[서프라이즈(미국)=뉴스엔 조미예 특파원]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26일(한국시각)..

‘냉장고’PD “차줌마 차승원, 꼭 섭..

‘힐러’ 박민영 “호감 여배우 만들어..

유리베-푸이그, ‘코치님! 사랑해요’

미셸 위 ‘골프채로 볼 자유자재로’ (..

박승희 ‘2위지만 만족해요’

강정호, 해적 도시서의 첫 공식훈련 어..

컴백 레인보우 “이번 앨범 최후 보루,..

활짝 웃는 추신수 ‘이렇게 하면 돼?’

매팅리 감독, ‘사장님 먼저 앉으시죠..

강하늘 “황정민 나몰래 주변에 내 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