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프로듀서A 업소女 교제후 찌질, 2천만원 줄게→ 5백만 깎아줘[연예가뒷담화]

짠순이 여배우A 3만원 청바지도 딱 한번 입고 ‘반품해줘’ [연예가뒷담화]

방송인A 선물받을땐 언제고 뜨더니 “날 모시려면 …” [연예가뒷담화]

톱스타A 공항 꽈당에 벽돌두께 깔창 들통 ‘이런 X망신’ [연예가뒷담화]

브록레스너 복귀, 존시나 F5로 메다꽂고 포효 ‘제왕으로 돌아오다’
조회수 : 10,827 2012-04-04 00:41:13

 

브록레스너가 프로레슬링에 복귀했다.

4월 2일(현지시간) 미국 마이애미 아메리칸에어라인 아레나에서 열린 WWE RAW 슈퍼스타 쇼에서 브록레스너가 복귀했다.

이날 존 시나는 링에 올라 전날 레슬매니아 28에서 경기를 가진 더락을 불러냈다.

그러나 경기장에는 침묵 후 브록 레스너의 옛 테마곡이 울려퍼지며 타이탄트론(전광판)에 브록레스너의 과거 WWE 활동 시절 입장 영상이 등장했다. 관중들은 미친듯 열광했다. 이어 브록레스너가 등장(http://bit.ly/Hi8Vns)하자 환호성은 더욱 커졌다.



브록레스너는 WWE 활동 시절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였던 몸푸는 동작에 이어 포효하는 모습으로 경기장을 떠나가게 할 정도 함성을 이끌어냈다. 오랜만의 라이벌 조우에 존 시나도 옅은 웃음을 띄며 브록레스너의 WWE 복귀를 환영했다.

브록레스너는 링 위로 올라왔고 먼저 존 시나에게 악수를 청했다. 존 시나는 경계를 풀고 악수를 했지만 브록레스너는 그때를 놓치지 않고 존 시나를 아르젠티나 백브레이커 자세로 어깨에 들쳐업은 뒤 존 시나를 바닥에 메다 꽂았다. 바로 WWE 활동시절 피니시였던 F5였다.

별다른 말은 하지 않았지만 엄청난 임팩트가 있던 복귀였다. 코너로 올라가 포효하는 브록레스너의 모습을 끝으로 WWE RAW 슈퍼스타 쇼는 마무리됐다.

브록레스너는 이로써 8년만에 WWE 링으로 돌아왔고 이전보다 엄청난 환호를 받았다. 골드버그와 레슬매니아 경기에서 일방적 야유를 받으며 꿋꿋이 격투기 링으로 갈때와는 정반대의 모습이었다.

브록레스너는 지난해 말 UFC 141에서 알리스타 오브레임에게 패배한 뒤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팬들은 브록레스너가 WWE로 돌아오기를 간절히 원했고 결국 팬들 바람대로 돌아왔다. 더락이 최근 WWE 링에 모습을 드러낸 데 이어 또 하나의 슈퍼스타가 복귀한 것에 대해 팬들은 엄청난 환호를 보내고 있다. (사진=WWE 홈페이지)



[뉴스엔 김종효 기자]

김종효 phenomdark@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8인 소녀시대, 제시카 없이도 꽉찬 존재감(..

이날 소녀시대가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

연예계 진사 여군편 출연전쟁, 여배우-걸그..

MBC '일밤-진짜 사나이'는 내년 1월 말 촬..

윤미래 측 “영화 ‘인터뷰’ 음원 무단사..

가수 타이거JK와 윤미래 소속사 필굿뮤직은 12월26일..

조여정 볼륨몸...

과감해진 니콜

마네킹 몸매 헬...

수지의 공항패...

‘中 톱스타’ 진혁신 “엑소, 예의 바른 모습에 놀라”

진양혜 “남편 손범수와 1년 중 6개월 따로 살고 싶다”

박지헌 “비밀결혼 들통..이후 많이 힘들었다”

‘슈스케6’ 5억 우승상금 곽진언 “공무원시험 생각중, 가족 안정이 최우선”

조정치 “父 정치야망 때문에 내 이름 정치로 지어”

한고은 방부제미모, 39세 나이에도 20대 청정동안

교수직 내려온 류태호 ‘미생’으로 다시 시작하기까지(인터뷰)

[포토엔]여권확인하는 수지 ‘저 미쓰에이 수지 맞아요~’

‘삼시세끼’ 대쪽같던 나PD, 이순재 김영철에 무릎꿇었다

김유정 일상, 언제 이렇게 컸나 ‘국민여동생 성장 좋은예’

섹시 걸그룹들의 놀라운 초미..

'2014 KBS 가요대축제' 레드카펫 행사가 12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상의원’ 이원석 감독 “한석규 의견..

‘국제시장’ 황정민 “40대에도 멜로..

초미니 AOA 초아 ‘높은 계단에 안절부..

장그래 임시완 ‘현실에서는 폭풍인기..

제시카 ‘명동 시선 싹쓸이한 패션~’

노출=흥행? 스크린 밖만 달구고 떠난 1..

이미향 “목표 톱5였는데 덜컥 우승, ..

올해 여배우 드레스 자존심은 가슴에 ..

미쓰라진 바라보는 권다현 ‘아하 그래..

미쓰라진-권다현 열애인정 ‘두손은 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