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연기파 A 실감 100% 베드신 “침대만큼은 오스카 감”[연예가뒷담화]

다중인격 A, 신입 여자PD 얼굴에 담배연기 내뿜고 막말 [연예가뒷담화]

열댓살 어린 걸그룹 미련없이 찬 중년남 B “감당 힘들어”[연예가뒷담화]

글래머 섹시녀 실체는 물살女 “뱃살 우겨넣느라 진땀”[연예가뒷담화]

고현정 ‘고쇼’ 오디션 품었다 “특별하지 않으면 시작 안해”
조회수 : 122 2012-03-28 13:33:31

 

[뉴스엔 황유영 기자]

고현정 '고쇼' 가 오디션을 품었다.

SBS 새 토크쇼 '고쇼'가 베일을 벗었다. 공개 시추에이션 토크쇼를 표방하는 '고쇼'는 매주 영화 주인공 오디션이라는 상황 설정 아래 스타의 매력과 캐릭터를 발굴한다. 게스트로 초대된 스타는 300명의 관객 앞에서 영화보다 더 버라이어티한 토크쇼를 펼쳐야 한다.

'특별하지 않으면 시작하지 않았다'고 당당히 말하는 '고쇼'는 브라브라운관을 섭렵한 오디션 열풍을 토크쇼에 접목했다. MC 고현정, 윤종신, 정형돈, 김영철이 심사위원, 게스트를 지원자로 설정해 심사위원과 지원자 사이에 불꽃튀는 설전과 공방이 오가는 살아있는 리얼 토크쇼를 만들겠다는 포부다. 게스트 중 주인공으로 누가 뽑힐지 모르는 '예측불허 오디션'이다.

매주 가상의 영화를 정하고 그 작품의 주인공을 뽑는다는 설정 아래 진행되기 때문에 MC들이 지원자인 톱스타의 숨겨진 면을 유쾌하면서도 날카롭게 풀어낸다. 오디션 설정을 토크 유도 장치로 활용함과 동시에 오디션 시대에 오디션을 풍자하는 새로운 예능 코드로 정착시킬 예정이다.

오디션을 주최하는 제작사 '고' 사원 자격으로 300명의 방청객과 함께 한다. 이들은 연극을 보러 온 관객들처럼 게스트와 함께 웃고 울고 호흡하며 토크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때로는 무대 위로 올라와 스타와 맞장을 펼치지도 한다.

스타를 닮은 일반인들도 토크쇼에 적극 투입된다. 이미 조인성, 천정명 닮은꼴 스타를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했으며 스타의 외모 뿐 아니라 목소리, 특징, 재능을 완벽하게 모사할 수 있는 끼 많은 일반인들이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웃음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의 본질에서 한 발 더 나아가 트결한 기부 프로젝트도 진행한다. '한국여성재단'과 함께 싱글맘을 돕는 기부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 매회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300명의 방청객들은 녹화 후 자발적으로 소액을 기부하고 이렇게 모인 '후불제 관람료' 전액은 싱글맘들이 임시로 거처하는 공간인 희터에 기부된다.

'고쇼'는 지난 3월 24일 첫 녹화를 마쳤으며 4월6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황유영 alic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심쿵미모 설현

싹쓸이 인형미...

란제리룩 서인...

청순글래머 김...

‘한밤’ 이혼 오윤아 측 “불화-별거설 100% 루머, 성격차이”

씨스타 티저, 실루엣 몸매마저 아찔..궁금증 증폭

“전지현, 86억 건물→170억 됐다.. 과감한 투자 즐겨”(호박씨)

탕웨이 슬림뒤태, 그린듯 선명한 등근육[포토엔]

“원빈 건물두채 1년새 20억 수익, 제2의 양현석 안목”(한밤)

‘프로듀사’ 누가 김수현 드라마라 했나? 차태현 반격을 기대해

하지원 세수도 안한 민낯공개 “완전 못생겼다” 망언(언니랑고고)

정아 정창영 열애 조짐, 팬들이 먼저 눈치챘다 ‘럽스타그램’

조민아, 베이커리 고가 논란 의식했나 “가격 대폭 낮췄다”

YTN “메르스 의사 사망 오보, 거듭 사과드린다” 공식사과

마지막 배웅 나서는 김주혁 ‘..

김주혁 모친상 발인식이 7월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남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이다윗 “‘후아유’ 출연 후 10대 팬 ..

‘극비수사’ 김윤석 “사투리 쓰면 무..

울어버린 왕기춘 ‘아쉬운 절반패’

다이빙 고은지 ‘날씬 몸매 보여주는 ..

소녀시대 수영 ‘아찔한 앞트임 스커트..

소녀시대 서현 ‘몸매 강조한 원피스룩..

김연아 ‘보이그룹 90도 인사가 쑥스러..

신민아 ‘멀리서도 시선 강탈하는 미모..

‘프로듀사’ 김선아 “갑작스러운 인..

‘마돈나’ 서영희 “늘 불쌍한 역?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