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K팝스타’ 문자투표 비중 30% 확정, 역대 오디션 중 최저 왜? 권수빈 기자
권수빈 기자 2012-03-04 09:02:03


[뉴스엔 권수빈 기자]

'K팝스타'가 문자 투표 비중을 30%로 낮췄다.

3월4일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가 첫 생방송을 시작한다.

지난 2월27일 방송이 끝난 직후부터 시작된 시작된 온라인 사전투표와 생방송 방청 신청에 몰린 폭발적인 관심은 시청자들이 생방송에 가지고 있는 기대감이 어느정도인지 보여주고 있다.
이번 첫 번째 생방송은 원래 방송 시간인 오후 6시30분보다 당겨진 오후 5시50분부터 시작, 110분동안 진행된다. 40분 정도 대폭 늘어난 110분 내내 참가자들의 라이브 무대와 심사위원 양현석, 박진영, 보아의 날카로운 심사평을 100% 생생함으로 만나볼 수 있다.

또 시청자들 투표보다 심사위원 점수 비율이 큰 점이 눈길을 끌고 있다. 심사비율은 심사위원 점수 60%, 실시간 문자 투표 30%, 온라인 사전



투표 10%가 반영돼 매주 1명 탈락자가 결정된다.

권수빈 ppb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슈가맨2’ 얼굴없는 가수 란 ‘어쩌다가’ 열창..싸이월드 휩쓸었던 명곡
‘그것이 알고싶다’ 세 여자의 죽음, 최씨 연쇄살인 의심 이유
‘지방종 의료사고’ 한예슬, 흉터보다 더 크게 남을 마음의 상처
신동욱 ‘썰전’ 시청평 “나경원, 유시민에 놀아난 꼴”
‘썰전’ 나경원 드루킹 언급에 유시민 빵터진 이유
김재욱 아내 박세미, 시아버지 자연분만 요구에 눈물
‘정승우 골퍼 누구?’ 왕빛나, 결혼부터 이혼까지
‘추적60분’ 이시형 마약스캔들 보도, 시청자 뿔난 이유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그것이 알고싶다’ 세 여자의 죽음, 최씨 연쇄살인 의심 이유(종합)

[어제TV]대왕 핫도그까지, 이쯤되면 김건모 지옥…김종민 인과응보(미우새)

‘슈가맨2’ 얼굴없는 가수 란 ‘어쩌다가’ 열창..싸이월드 휩쓸었던 명곡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목표 아니었지만, 선물 같아”(종합)

오승현 측 “결혼 2년만 임신, 태교에 힘쓸 것”(공식)

[이슈와치]‘지방종 의료사고’ 한예슬, 흉터보다 더 크게 남을 마음의 상처

‘괴물vs최고’ 오타니와 포지의 수싸움 명승부

‘썰전’ 나경원 드루킹 언급에 유시민 빵터진 이유

신동욱 ‘썰전’ 시청평 “나경원, 유시민에 놀아난 꼴”

[어제TV]본적없는 나대는 차인표, 이승기 오열케한 도플갱어(집사부일체)

[TV와치]‘추리2’ 시즌3를 기대하는 이유

[무비와치]영화값 인상과 ‘어벤져스3’ 개봉, 꼼수와 우연 사이

[TV와치]김도균 여친 해명? 이미 깨져버린 ‘하트시그널2’

[TV와치]‘스위치’ 속내 모를 진짜 검사 장근석이 무서운 이유

[스타와치]“우물안 개구리였다” 슈스된 방탄소년단의 두려움과 성공

[무비와치]故김주혁 마지막 영화 ‘독전’ 기대 반, 아쉬움 반

[TV와치]‘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누군가에겐 한편의 공포영화

‘싱글2’ 아내 엄마 아닌, 남편도 몰랐던 진짜 본모습[종영기획]

김하온서 이병재까지 ‘고등래퍼2’가 발굴한 원석[종영기획②]

[뮤직와치]방탄소년단, 또 美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기록행진 시작됐다

‘무도리’ 유일용 PD가 집어..

'유도리'(융통성)가 없이 매정하다고 해서 '무(無)도리'라는 ..

‘와이키키’ 정인선 “시즌2, 마음 맞..

‘나를 기억해’ 이유영 “30세 별 느..

한선화 “예쁜 역할만 해, 털털한 캐릭..

‘와이키키’ 이이경 “연인 정인선과 ..

류현진 “제구 잘 됐고, 팀 점수 많이..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