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육아예능 뜬 자녀 앞세워 노골적 협찬 장삿속 B부부 구설수[연예가뒷담화]

여배우A 남자 유혹할때 은밀한 신호 ‘오늘밤 한가해요’ [연예가뒷담화]

프로듀서A 업소女 교제후 찌질, 2천만원 줄게→ 5백만 깎아줘[연예가뒷담화]

짠순이 여배우A 3만원 청바지도 딱 한번 입고 ‘반품해줘’ [연예가뒷담화]

‘K팝스타’ 박성훈 PD 이수만 아닌 보아 캐스팅 이유 “제작자만 셋, 갑갑하다”
조회수 : 3,229 2012-02-09 16:54:03

 

[뉴스엔 황유영 기자]

'K팝스타' 박성훈 PD가 심사위원 보아에게 만족감을 드러냈다.

2월9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기자들과 만난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 박성훈 PD는 "각사를 대표하는 얼굴이라고 해서 제작자만 세 분을 모셨다면 갑갑했을 것이다. 박진영은 제작자이자 가수, 양현석은 제작에만 충실한 제작자이고 보아는 한류 1세대로 자신의 몸을 개척한 한류의 첫 열매다. 균형을 생각했을 때 보아가 가장 적절한 심사위원이라고 생각했다"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3사를 대표하는 얼굴을 심사위원으로 모으기 위해 JYP는 박진영, YG는 양현석 등 각사의 수장이 심사위원으로 나섰지만 SM은 이수만이 아닌 보아가 심사위원으로 활약중이다. 박성훈 PD는 "솔직히 다른 대안이 없기 때문이기도 했지만 보아의 커리어를 믿고 캐스팅 했다"고 밝혔다.

그는 "심사위원 세 분 중 한 사람이라도 없었으면 어쩔 뻔 했나 싶다. 그 중에서도 보아는 신통방통 할 정도로 기대 이상의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칭찬했다.

보아가 전세계를 무대로 활동중이기 때문에 제작진과 사전 미팅 한 번 없이 캐스팅을 했다. 박 PD는 "방송 무대에 세워보지 않았기 때문에 일말의 불안감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지만 LA에서 보아를 만났을 때 대박을 예감했다. 보아가 풍기는 매력과 카리스마, 겸손한 태도, 귀여운 여성의 모습까지 다 보여주고 있어서 안도했다"고 만족해했다.

가요계 3대 기획사 SM, YG, JYP가 한데 모여 만든 오디션 프로그램 SBS 'K팝스타'는 최근 캐스팅 오디션을 마치고 18명의 참가자를 가려냈다. 1번의 추가 오디션을 통해 10명을 가려내고 3월4일 생방송 무대에 돌입할 예정이다.



황유영 기자 alic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에이핑크 윤보미 니킥에 기겁하는 정은지(..

이날 에이핑크 윤보미 엽기 포즈에 정은지가 놀라서 ..

송중기 측 “‘권법’ 제안받은 작품 중 하..

배우 송중기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월..

나인뮤지스 공중파서 못본다? 선정성 논란..

지난 22일 Mnet '엠카운트다운'으로 컴백..

선정성 논란 나...

섹시끝판왕 EXI...

아찔한 하차, ...

성숙미 뽐내는 ...

‘개훔방’ 원작자 “韓상영관 부족 안타까워..확대요청 주시중”

송지효 “‘런닝맨’ 5년 출연, 강개리 얻었다”

추자현 중국 인기, 출연료 대박터졌다 ‘상상초월 초고액’

이민정 임신소감 “고민끝..가족위해 마음 다잡았다”

‘하녀들’ 23일 방송재개, 추가분 더해 재편집 완료 “혼신 다하겠다”

정웅인 딸 세윤-소윤 엄마표 썰매에 ‘꽃미소 폭발’

‘아빠’ 안정환 “父사랑 못받은 나, 이제야 아들 키우는법 알겠다”

인기가요 EXID 1위, 오뚝이 걸그룹 3년만에 일궈낸 기적

‘비정상회담’ 장위안 SM C&C行..전현무와 한솥밥

‘K팝스타4’ 박윤하 와일드카드 JYP行 반전..유희열 분노

‘깜찍..큐티..섹시’ 소유 ‘..

온스타일 '겟잇뷰티 2015' 제작발표회가 1월 30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

여우같은 문채원 “여우짓만 한다고 욕..

‘선두’ 장하나 “목표 LPGA 신인왕....

미셸 위 ‘CF 속 한장면 같아’(코츠 ..

강민경 ‘무대위에서 빛나는 여신미모..

장하나-백규정-김세영 ‘LPGA 데뷔전 ..

이연희 ‘장미꽃보다 아름다운 미모’(..

‘하이드지킬 나’ 현빈 촬영전부터 한..

‘국제시장’ 최스텔라김 “美서도 막..

오승환 ‘슈트가 작아보이는 탄탄한 상..

‘피노키오’ 박신혜 “이종석, 칭찬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