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화보]김준수 ‘시선 집중 시키는 최고급 슈퍼카 출국’

[포토엔]최고급 밴에서 내리는 이준기 ‘강남 시선 싹쓸이~’

[포토엔]전지현 ‘공항가는길, 최고급 세단과 함께’

[포토엔]수지 ‘고급차량에서 경호 받으며 출국’

카라 日관계자가 조총련 행동대장? 얼굴비교하니..
2012-02-02 17:43:09

 
카라의 일본활동 관계자가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관계자라는 주장이 네티즌들 사이 제기됐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카라 일본 활동 영상이 전해지면서 카라의 곁을 지키는 한 젊은 남성이 관심선상에 떠올랐다. 이 남성은 카라 매니저 혹은 보디가드 역할을 하고 있어 TV화면에 종종 포착됐다. 카라가 하네다 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장면, 도쿄 디즈니시(Tokyo Disneysea)와 오사카 로케 당시에도 함께 했다.

그러나 이 가운데 그 남성이 조총련 관계자라는 의견이 나와 눈길을 끈다. 일각에서는 그가 행동대장이라는 주장도 있다.

이 남성은 지난 2006년 11월 경시청의 조총련 본부 강제수사를 방해한 인물로 지목되고 있다. 실제로 당시 TV뉴스 화면에 포착된 조총련 관계자의 모습과 카라 일본 활동 관계자의 모습은 동일인물이라고 해도 믿을 만큼 닮아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 역시 설전을 벌이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카라가 조총련과 관련이 있는건가?" "진실이 뭔지 알려달라" "카라가 북한과 연관돼 있다니 충격이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섣부른 판단은 금지다. 한류를 깍아내리려는 움직임일 수도 있으니 상황을 자세히 알아보자" "정확한 근거없이 판단하지 말자"며 자중을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카라 소속사 DSP 관계자는 뉴스엔에 "사실 확인 중이다. 아직까지는 회사 측도 알고 있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사진=아래 두 사진은 2006년 일본 경시청의 조총련 본부 강제수사 당시 화면)

[뉴스엔 전원 기자]

전원 기자 wonw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한위, 19살 연하 아내와 자녀 공개 “둘째낳고 성형 알았다”
크리스틴 스튜어트, 동성연인과 데이트 포착 ‘카메라 의식한듯 서먹’
김고은 남친 신하균씨, 모자이크 굴욕 미안했어요
‘동치미’ 최준용 “결혼식날 주례 들으며 이혼할 것 예감”
레인보우 지숙, 깜찍한 비키니 자태 “아빠가 연출해주심”
군대체질 이시영, 겨땀까지 아름다운 여배우 보셨나요
정려원 ‘극세사 몸매에 드러난 다리 근육’
레이양, 핫핑크 비키니 입고 야외 태닝 ‘이기적 명품몸매’

      SNS 계정으로 로그인           

열애설 후 설현

패왕색 현아

조신한 걸음걸...

논란의 티파니

[결정적장면]이한위, 19살 연하 아내와 자녀 공개 “둘째낳고 성형 알았다”

크리스틴 스튜어트, 동성연인과 데이트 포착 ‘카메라 의식한듯 서먹’[파파라치컷]

김고은 남친 신하균씨, 모자이크 굴욕 미안했어요(feat.김동욱)

‘동치미’ 최준용 “결혼식날 주례 들으며 이혼할 것 예감”

레인보우 지숙, 깜찍한 비키니 자태 “아빠가 연출해주심”

‘내귀에캔디’ 나타샤 안문숙-순정 이세영..경수진 캔디 누굴까(종합)

[어제TV]군대체질 이시영, 겨땀까지 아름다운 여배우 보셨나요(진짜사나이)

‘MBC스페셜’ 박세리, 전인지 ‘엄마’ 발언에 발끈 “나 결혼해야돼”

[포토엔화보]라미란 차인표 ‘신애라 질투 유발하는 진한 스킨십’

[포토엔]전소미 ‘아빠(매튜도우마)와 귓속말 대화’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의 또다른 얼굴을 봤다[첫방기획①]

‘덕혜옹주’ 손예진, 끝내 ‘여자영화’ 흥행 일군 힘[500만 납시오①]

‘엽기녀’ 김주현 만신창이 사태, 더위라도 자셨나[윤가이의 TV토달기]

‘부상투혼’ 금메달 박인비 “통증심해 귀국후 병원행, 올시즌 출전 힘들듯”

류준열의 ‘맥락있는’ 작품안목, 벌써 재밌다[무비와치]

[뮤직와치]‘콘셉트돌’ 빅스, 매번 ‘역대급 컴백’ 자신하는 이유

[무비보고서]‘그랜드파더’ 알파치노-리암니슨? 누구도 아닌 박근형

아이오아이 김소혜 측 “악성루머 유포자에 법적조치, 책임 물을것”(공식입장)

‘터널’ 김성훈 감독, 착하게 돈 잘 벌었다[하하하 500만①]

‘슈스케2016’ 7人 심사위원, 꺼져가는 불씨 살릴까(종합)

‘원조디바’ 양수경 “‘불후..

“노래를 하지 않고 살았을 때는 주위에 산소가 없는 것처럼 답답했어요.” 1980..

‘함틋’ 이서원 “박보검 형님은 천사..

‘아이가다섯’ 성훈 “화려한 데뷔, ..

‘닥터스’ 백성현 “김민석-윤균상에 ..

‘범죄의 여왕’ 박지영 “카리스마? ..

‘굿와이프’ 나나 “전도연 언니 실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