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김래원 ‘최고급 스포츠카에서 하차, 시민들도 시선 집중’ (닥터...

[포토엔]이민정 출국 ‘최고급 차량에서 하차’(공항패션)

[포토엔]전지현 ‘공항가는길, 최고급 세단과 함께’

[포토엔]‘칸의 여왕’전도연, 최고급 밴 타고 굿와이프 종방연 참석

1박 절친특집 통했다 해선 4주연속 20%대 시청률 기염
2012-01-09 07:12:56

 
[뉴스엔 김형우 기자]

1박2일 남격의 '해피선데이'가 4주 연속 20%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일요 저녁 예능 1위 자리를 지켰다.

시청률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1월8일 방송된 KBS2TV '해피선데이'는 전국기준 20.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주 방송 분이 기록한 20.8%와 대동소이한 성적이다.

이로써 '해피선데이'는 4주 연속 20%대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률이 상승한 것은 1일부터 방송한 1박2일 절친 특집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해피선데이'는 국민예능 '1박2일'의 확고한 인기에 '남격'의 탄탄한 시청률까지 더해지며 피말리는 일요일 저녁 예능 경쟁에서 수위를 계속 지켜내고 있다.

한편 최근 급격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K팝스타)는 13.9%로 지난 주(13.9%)와 같은 수치를 기록했다. MBC '일밤-나는 가수다'는 10.1%의 시청률을 보였다.'일밤 1부-룰루랄라'는 3.1% 시청률에 그쳤다.



김형우 기자 cox10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엑소 이어 방탄까지..‘아육대’ 부상자 속출에도 폐지 못하는 이유
‘진사’ 박찬호 부끄럽게한 이시영, 걸크러쉬란 이런거죠
제니퍼로페즈, 18살연하 남친과 포토월 ‘다정’
멘탈미남 이한위, 19살 연하 아내 마음 어떻게 훔쳤나
저스틴 비버, 여친 전세기에 밀어넣는 모습 포착
‘해투3’ 이지혜, 생활고에 눈물 “채정안이 천만원 줘”
엄태웅 아내 윤혜진 임신 겨우 5주차 “충격 커 걱정”
김고은 남친 신하균씨, 모자이크 굴욕 미안했어요

      SNS 계정으로 로그인             

열애설 후 설현

패왕색 현아

조신한 걸음걸...

논란의 티파니

제니퍼로페즈, 18살연하 남친과 포토월 ‘다정’[파파라치컷]

[어제TV]‘진사’ 박찬호 부끄럽게한 이시영, 걸크러쉬란 이런거죠

저스틴 비버, 여친 전세기에 밀어넣는 모습 포착[파파라치컷]

[TV와치]엑소 이어 방탄까지..‘아육대’ 부상자 속출에도 폐지 못하는 이유

[어제TV]멘탈미남 이한위, 19살 연하 아내 마음 어떻게 훔쳤나(라디오스타)

‘안녕하세요’ 조선족 모녀의 눈물..‘탐욕녀’ 새로운 1승(종합)

[TV와치]첫방 ‘달의연인’이 떠안은 숙제, 어깨가 무겁다

‘안녕하세요’ 이혜정 “결혼식 때 김혜수 사회, 청룡영화제 됐다”

[단독]엄태웅 아내 윤혜진 임신 겨우 5주차 “충격 커 걱정”

[포토엔]우주소녀 성소 ‘손연재도 울고 갈 볼 연기 기대해주세요’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의 또다른 얼굴을 봤다[첫방기획①]

‘덕혜옹주’ 손예진, 끝내 ‘여자영화’ 흥행 일군 힘[500만 납시오①]

‘엽기녀’ 김주현 만신창이 사태, 더위라도 자셨나[윤가이의 TV토달기]

‘부상투혼’ 금메달 박인비 “통증심해 귀국후 병원행, 올시즌 출전 힘들듯”

류준열의 ‘맥락있는’ 작품안목, 벌써 재밌다[무비와치]

[뮤직와치]‘콘셉트돌’ 빅스, 매번 ‘역대급 컴백’ 자신하는 이유

[무비보고서]‘그랜드파더’ 알파치노-리암니슨? 누구도 아닌 박근형

아이오아이 김소혜 측 “악성루머 유포자에 법적조치, 책임 물을것”(공식입장)

‘터널’ 김성훈 감독, 착하게 돈 잘 벌었다[하하하 500만①]

‘슈스케2016’ 7人 심사위원, 꺼져가는 불씨 살릴까(종합)

‘밀정’ 송강호, 공유-유아인..

송강호가 '부산행'으로 천만 배우가 된 공유와 함께 호흡을 맞춰 좋았다..

‘함틋’ 이서원 “박보검 형님은 천사..

‘아이가다섯’ 성훈 “화려한 데뷔, ..

유지태 “굿와이프 밖, 전도연 유쾌하..

‘원조 케이팝스타’ 양수경 “90년도 ..

‘굿와이프’ 김서형 “전도연, 깐깐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