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박진영 “5년차 2PM 조금의 균열도 없어, 롱런이다” 극찬
2012-01-04 18:12:35
 

[뉴스엔 전원 기자]

박진영이 2PM 멤버들의 끈끈한 우정과 의리에 대해 극찬했다.

박진영은 1월4일 자신의 트위터에 "2PM 6명과 2012년 회의를 하면서 놀랐다. 이놈들은 진심으로 서로를 아낀다. 6명 모두가 서로서로를"이라고 남겼다.

이어 "5년차 가수들인데 말하는걸 보면 영원히 2PM으로 남을 생각이다. 아직도 같이 살면서 6명사이에 조금의 균열도없다. 멋지다. 이팀 롱런이다"고도 덧붙였다. 2008년 데뷔 해 크고 작은 사건들을 겪으며 단단해진 2PM에 대한 신뢰와 애정을 드러낸 것이다. 박진영은 이 트위터 멘션을 통해 대다수의 아이돌이 데뷔 5년차를 기점으로 위기 및 갈등을 겪고 와해되곤 하지만, 2PM은 전혀 그런 조짐없이 새해에도 끈끈한 팀워크 아래 활동을 이어간다는 사실을 돌려말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2PM은 최근 아시아투어 등 해외 활동에 주력하면서도 국내 앨범 발표를 위해 작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원 기자 wonw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서장훈 400억→하정우 380억, 억소리 나는 건물 테크 비결은
갖가지 스캔들에 휘말린 여배우, 온 몸으로 추잡한 나혼자산다
사유리 비키니 몸매, 뉴요커도 놀랄 과감 뒤태
‘교촌치킨 며느리’ 정지원, 아찔한 비키니 뒤태
한류스타 F, 스폰서 관계 즐기지만 결혼 결코 불가능한 선긋기 사랑
“몸무게 52.2㎏” 서정희 딸 서동주, 감탄 부르는 비키니 뒤태
가희, 수영장 딸린 발리 집 공개..호텔 뺨치는 럭셔리 내부
아이돌 D, 걸그룹 돌아가며 교제했다 뒤늦게 들통‥고소당할뻔

      SNS 계정으로 로그인             

수지*이승기 눈...

손예진*현빈 민...

지성*이세영 화...

더 완벽해진 미...

사유리 비키니 몸매, 뉴요커도 놀랄 과감 뒤태[SNS★컷]

갖가지 스캔들에 휘말린 여배우, 온 몸으로 추잡한 나혼자산다 [여의도 휴지통]

서장훈 400억→하정우 380억, 억소리 나는 건물 테크 비결은[결정적장면]

‘교촌치킨 며느리’ 정지원, 아찔한 비키니 뒤태[SNS★컷]

“몸무게 52.2㎏” 서정희 딸 서동주, 감탄 부르는 비키니 뒤태[SNS★컷]

가희, 수영장 딸린 발리 집 공개..호텔 뺨치는 럭셔리 내부[결정적장면]

한류스타 F, 스폰서 관계 즐기지만 결혼 결코 불가능한 선긋기 사랑[여의도 휴지통]

아이돌 D, 걸그룹 돌아가며 교제했다 뒤늦게 들통‥고소당할뻔 [여의도 휴지통]

양세찬♥전소민, ‘이 비밀커플 찬성’ [뉴스엔TV]

홍현희♥제이쓴 한강뷰 집 공개, 호텔 스위트룸 뺨치게 럭셔리[결정적장면]

비아이 이름 숨긴 은지원 ‘쓰레기’, 작사도 미스터리[뮤직와치]

송중기 송혜교, 연기로 이혼 아픔 잊나? 일터 초고속 복귀[이슈와치]

스타급 인기 이승윤 매니저, 꽃길 막은건 빚 60만원 아니다[이슈와치]

송중기 송혜교 이혼에 박보검? 이혼보다 아픈 온갖 루머

‘구해줘2’ 원작에 광기 더한 김영민, 시즌1 조성하 뛰어넘나[TV와치]

‘기생충’ 천만도 간당간당? 외화 폭격 국내영화 줄줄이 직격타[무비와치]

송중기-송혜교 결혼 20개월만 끝 ‘만남부터 파경까지’[이슈와치]

김재욱 측 “이엘과 열애 NO, 커플링 의혹 사진 본인 아냐”(공식입장)

강성연 투입 ‘세젤예’ 막장행 급행열차 타고 시청률 반등 노리나[TV와치]

‘프로 중의 프로’ 송가인, 허리 실금 디스크 불구 콘서트 무대 올라[스타와치]

기태영 “5세 로희, 언어 천재..

기태영이 첫째 딸 로희의 탁월한 언어 실력을 전했다. 기태영은 9월 19일 서울 중..

박정민에게 ‘타짜’ 최동훈 감독이 건..

봉태규 “‘닥터탐정’ 출연, 아이들에..

제대한 노승열 “2년만…주니어로 돌아..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 “첫 TV 드..

‘아스달’ 황희 “부처 장동건-자상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