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본명 김학철’ 김연우 “예명 김연우, 유희열이 자주가던 다방 이름” 박아름 기자
박아름 기자 2011-11-25 00:31:57

[뉴스엔 박아름 기자]

김연우는 알고보니 유희열이 자주 가던 다방 이름이었다.

가수 김연우가 11월2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성시경 박정현 케이윌과 함께 출연,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이날 김연우는 “내 본명이 김학철이다”고 고백해 세트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MC들은 “정말 학철이처럼 생겼다”고 폭풍호응을 보냈다.
이어 김연우는 본명이 아닌 예명을 쓰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김연우는 “지난 1996년 토이 2집 객원보컬로 데뷔할 때 유희열이 김학철은 잘 안맞는 것 같다고 했다”고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그래서 유희열이 자신의 고등학교 밑에 있던 다방인 ‘연우’를 그에게 예명으로 제안했던 것.

김연우는 처음 들었을 때 너무 부드러운 감도 있었지만 이름이 예쁘고 새로운 이름으로 사는 것도 괜찮다고 판단, ‘김연우’란 이름을 선택하게 됐다고 전했다. (사진=KBS)

박아름 기자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싸이 올림픽 폐회식 등장할 줄” SNS 댓글 봇물
‘슈가맨2’ 지누 “이효리♥이상순, 지금은 잘 어울리지만 과거엔 놀라”
‘집사부일체’ 윤여정 집, 평창동 일대 내려다보이는 최고 전망
박현빈♥김주희 부부 ‘슈퍼맨’ 출격 “독박육아 아내 위해”
강원래 아들 강선, 생후 15개월부터 휠체어 밀어준 효자
아리아나 그란데, 맨발 외출하는 자유로운 영혼
김아랑, 유니폼-헬멧 벗고 학사복 “졸업” 셀카
여자친구 유주, 쇼트트랙 황대헌·임효준과 케미 폭발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슈가맨2’ 지누 “이효리♥이상순, 지금은 잘 어울리지만 과거엔 놀라”

“싸이 올림픽 폐회식 등장할 줄” SNS 댓글 봇물

“좋은 찬스 놓쳐” ESPN 손흥민에 최하점, 모우라-라멜라 고평점

‘엑소 팬’ 메드베데바, 함께 사진찍었다 “꿈이 이뤄졌어요”

연극열전 대표 “이명행 상습 성추행 모르고 캐스팅, 참담”(전문)

손흥민도 만능은 아니고, 때로는 라멜라가 더 낫고

김연아, 후배 최다빈 개인 최고점에 깜짝+울컥 표정

제시카 코다, 턱 수술 후 바뀐 인상 “27개 나사 박혀 있어”

최일화 측 “성추행? 진위여부 파악중, 입장 표명할 것”(공식)

손흥민 대신 라멜라, 잘못된 선택 스스로 입증

[이슈와치]“탁치니 억하고” ‘도시어부’ 자막 故박종철 희화화 논란

‘뉴스룸’ 조재현 성추행 피해자 “뒤에서 손 넣고…봉투로 입막음”

[이슈와치]조민기·오달수에 조재현까지, CJ 드라마 줄줄이 비상

[무비보고서]‘궁합’ 심은경 남편찾기, 이렇게 앙큼한 사극을 봤나

[TV와치]‘마더’ 리메이크도 정서경이 하면 다르다

[TV와치]‘블랙하우스’ 강유미, 용기로 건넨 질문의 힘

[TV와치]‘무한도전’ 무려 3년, H.O.T. 토토가3에 공들인 시간

돌아온 ‘고등래퍼2’ 제2의 양홍원·최하민 나올까[첫방기획]

[이슈와치]연예계 성추문, 미투 운동으로 베일 벗길까

[포토엔화보] 김성령 ‘나이를 숫자에 불과하게 만드는 미모’

‘환절기’ 이원근 “배종옥, ..

이원근이 배종옥 덕에 눈물 연기법을 배웠다고 털어놨다. 영화 ‘환절기’에 출연..

김태리 “스스로 칭찬 안 해, 몰아붙여..

산이 “서바이벌 장인? ‘더유닛’ 가..

‘언터처블’ 박지환 “정은지, 진경이..

류승룡 ‘7년의 밤’ 기다린 세월 “아..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영화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