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화보]김준수 ‘시선 집중 시키는 최고급 슈퍼카 출국’

[포토엔]최고급 슈퍼카 타고 종방연 참석한 장근석 ‘주변 시선 쓸어담은 ...

[포토엔]이진욱 ‘최고급 스포츠카 타고 종방연 참석’

[포토엔]하지원, 최고급 스포츠카 직접 몰고 공항 도착

칸-헤라-라리사, 한국 귀화 속사정은? “한국정서 정(情) 때문에”
2011-09-28 12:56:14

 

칸, 헤라, 라리사가 한국에 대한 무한애정을 드러냈다.

9월28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서는 귀화 3인방 칸(한국이름 방대한), 헤라, 라리사가 출연해 한국에 대한 애정과 한국에 귀화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스튜디오에 모습을 드러낸 칸 헤라 라리사는 각자 한국 주민등록증을 품에 안고 있었다.

먼저 칸은 "한국에 온지는 15년 됐다. 하지만 귀화한지는 얼마 안됐다. 귀화 신청한 건 3년 됐고 지난해에 발표됐다"고 밝혔다. 이어 칸은 "귀화하면서 방대한으로 이름을 바꿨다. 이름 뜻은 방글라데시에서 와서 '방'자를 땄고 대한민국에서 행복하기 때문에 '대한'이란 이름을 지었다"고 설명했다.

헤라는 "본명은 원천이고 한국에서 활동하고 싶어 한국 국적을 땄다. 귀화한 지는 11년 됐다"고 자기소개했다. 또 라리사는 "귀화한 지 7년 됐다. 이름은 안바꾸고 그냥 성이 '라'씨라고 생각하면 된다. 한남동 라씨라고들 하신다"고 말했다.

이후 세 사람은 한국에 귀화하게 된 이유에 대해 "한국의 정(情)이란 정서 때문이다"고 입을 모았다.

칸은 "완벽히 귀화를 한다고 하자 어머니가 많이 반대하셨다. 그런데 한국에 정이 들어서 방글라데시에 가도 답답하더라"며 "한국분들의 정과 노력에 반했다"고 고백했다. 특히 이날 VCR을 통해 칸은 자신에게 집을 무료로 빌려준 조문선씨를 소개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헤라 역시 "중국에서 활동할 때도 한국가수 주현미 선배님 노래 '잠깐만'을 중국버전으로 했던 적이 있다"며 "한국에 처음 손님으로 왔을 때 참 따뜻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 헤라는 VCR을 통해 지인의 소개로 알게 돼 5년동안 함께 살고 있는 혜원씨를 소개했다. 혜원씨는 헤라가 한국에서 행복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었다. 이에 헤라는 "(혜원씨는) 엄마 겸 언니같다"고 말하며 받은 사랑에 감사하는 모습을 보였다.

러시아에서 한국으로 귀화한 라리사의 한국 사랑은 셋 중 으뜸이었다. 라리사는 "한국 사람들이 너무 따뜻하게 잘해주셨다. 자기 아들 딸처럼 여겨줬다"며 "한국 사람들이 정도 많고 사람들이 착하다"고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후에도 세 사람은 한국에서 받은 사랑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애정을 나타냈다.

칸은 "나는 피부색깔이 틀리지만 더이상 방글라데시가 아닌 한국사람으로 살고 싶었다. 사랑을 너무 많이 받았다"고 고백했다.

헤라는 "저는 패티김 선생님 같은 국민가수가 되고싶다. 그리고 가수이기 이전에 다문화 가정을 위한 단체의 원장으로 일하고 있기도 하다. 사람들을 도우며 살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내며 한국 정착의 기쁨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라리사는 "한국이란 곳에서 살고 있어 너무 좋다. 심지어 한국 사람처럼 성형수술 하고 싶기도 했다. 그런 마음까지 있었다. 러시아에 도착하자마자 한국 생각이 나서 눈물이 날 정도였다"며 한국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뉴스엔 최신애 기자]

최신애 기자 yshns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청정미모 정채...

센터미모 전소...

아가씨 김민희

화보인생 박해...

많이 본 기사

tvN 측 “‘미생’ 정윤정작가 ‘하백의신부2017’ 사전제작 확정”(공식입장)

“두려움보다 사랑 중요해” 홍상수-김민희 문제의 GV 다시보니

곽현화 “성범죄는 가해자 잘못, 난 피해자” 노출신 소송 심경

“너무 착해서 그렇게 갔다” 故김성민, 김봉창을 애도하며[윤가이의 별볼일]

[단독인터뷰]고지용 “8월 엔터社 설립, 젝키 늘 응원하겠다”

오세종 사망, 박승희-이규현 등 빙상인들 추모

박유천 사건 수사 장기화 국면 “예상보다 복잡”

[어제TV]종영D-1 ‘또오해영’ 3번 키스신, 화끈한 해피엔딩 가나요?

[스타와치]모든 장벽 허문 이경규의 기막힌 포지션 변경

[어제TV]‘냉부해’ 차오루, 걸그룹 최초 족발집 주인 탄생할까

[포토엔]故 김성민 ‘밝게 웃는 영정사진’

흉흉한 연예가, 보기도 쓰기도 힘들다 진짜[윤가이의 별볼일]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 수지, 달달하거나 짠내나거나

‘슬램덩크’ 측 “박진영 제안으로 음원수익 기부, 역대급 저예산 MV”

‘아가씨’ 김민희♥김태리 로맨스 어떻게 320만명을 홀렸나

손예진X김주혁 ‘비밀은없다’ 결국 청소년관람불가 등급 확정

박유천 당혹스러운 스캔들, 여론의 향방은?[이슈와치]

주상욱♥차예련 뉴욕 데이트 “예쁘게 만나는 중”

송강호X공유 일제강점기 타임워프 ‘밀정’ 압도적 스틸 대방출

‘비정상회담’ 영원한 이별은 없다..가족이 된 ‘비정상’들(종합)

‘사냥’ 조진웅 “‘시그널’..

'아재파탈'은 중년 남성을 장난스럽게 이르는 '아재'와 치명적..

고지용 “8월 엔터社 설립, 젝키 늘 응..

‘사냥’ 안성기 “연기만 59년, 국민..

“내 매력? 귀여운 것” 딴따라 이태선..

“공과사 무조건 구분” 친절한 김혜수..

김상호 “꽃같은 배우들 피지 못하고 ..

김혜수 “미성숙한 연예인도 많아..나..

키썸 “데뷔 후에도 옥탑방 생활, 방세..

‘아이가 다섯’ 성훈 “재수 없어 보..

‘딴따라’ 채정안 “지성은 가시고기,..

샤이니 키, 파리지엔느 시선 싹쓸이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