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프로듀서A 업소女 교제후 찌질, 2천만원 줄게→ 5백만 깎아줘[연예가뒷담화]

짠순이 여배우A 3만원 청바지도 딱 한번 입고 ‘반품해줘’ [연예가뒷담화]

방송인A 선물받을땐 언제고 뜨더니 “날 모시려면 …” [연예가뒷담화]

톱스타A 공항 꽈당에 벽돌두께 깔창 들통 ‘이런 X망신’ [연예가뒷담화]

조관우 그대는어디에 4단고음 대폭발 ‘임재범 효과’ 통할까(나는가수다)
조회수 : 386 2011-08-28 18:53:03

 

[뉴스엔 조연경 기자]

조관우가 자신의 창법과 전혀 다를 법한 임재범의 곡을 깜짝 선곡했다.

8월 28일 방송된 MBC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에서는 원년멤버들이 전원 하차하고 인순이 바비킴 윤민수 등 새 가수들이 합류한 가운데 7인(김조한 바비킴 윤민수 인순이 자우림 장혜진 조관우) 가수들이 맞붙는 첫 경연이자 6라운드 1차 경연 펼쳐졌다.



노래를 선곡한데 대해 조관우는 “사실 한번도 불러보지 않았고 불러보려 하지도 않았다”며 “하지만 임재범도 가성 창법 사용한다. 도전해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무대에 앞서 “행사를 가도 인순이 보다는 멀찍이 떨어져서 하는데”라고 볼멘 소리를 하더니 “인순이 다음 순서라 진짜 많이 떨렸다. 대기하면서 인순이 목소리를 들으면 안 돼, 기를 빼앗겨서는 안돼 라는 생각을 계속 되뇌었다”며 “다행스러운 것은 인순이 누나가 빠른 곡이었기 때문에 묻혀 가지는 않겠구나 싶었다”고 속내를 밝혔다.

세 번째로 무대에 오른 조관우는 임재범의 ‘그대는 어디에’를 열창했다. 간드러지는 그의 창법은 원곡과는 완연한 차이가 있었다. 하지만 그 차이가 조관우만의 매력으로 묻어 나와 청중단과 가수들, 그리고 매니저들의 심금을 울렸다.

조관우는 “처음에는 임재범 키로 가다가 한두 음 정도 높여서 내 스타일로 갔다”고 자신의 무대를 설명했다. 무대를 마친 후에는 “울었다”며 “지금 수 만가지 생각이 많이 든다. 잘 못했던 부분, 연습을 더 할걸 심정이 복합적이다”고 전했다.

조관우의 무대에 대해 자문 위원단들은 “노래 전체는 정말 대단했다”며 “하지만 여성적인 부분을 계속 끌고 갔으면 좋았을 것이다”고 평했다.



조연경 기자 j_rose1123@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레인보우 재경, 아슬아슬한 발차기~

이날 레인보우(김재경 오승아 고우리 노을 정윤혜 김..

연예계 진사 여군편 출연전쟁, 여배우-걸그..

MBC '일밤-진짜 사나이'는 내년 1월 말 촬..

인터뷰 온라인 배포 시작 ‘소니, 北협박불..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는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조여정 볼륨몸...

과감해진 니콜

마네킹 몸매 헬...

수지의 공항패...

‘中 톱스타’ 진혁신 “엑소, 예의 바른 모습에 놀라”

진양혜 “남편 손범수와 1년 중 6개월 따로 살고 싶다”

박지헌 “비밀결혼 들통..이후 많이 힘들었다”

‘슈스케6’ 5억 우승상금 곽진언 “공무원시험 생각중, 가족 안정이 최우선”

조정치 “父 정치야망 때문에 내 이름 정치로 지어”

한고은 방부제미모, 39세 나이에도 20대 청정동안

교수직 내려온 류태호 ‘미생’으로 다시 시작하기까지(인터뷰)

[포토엔]여권확인하는 수지 ‘저 미쓰에이 수지 맞아요~’

‘삼시세끼’ 대쪽같던 나PD, 이순재 김영철에 무릎꿇었다

김유정 일상, 언제 이렇게 컸나 ‘국민여동생 성장 좋은예’

초미니 AOA 초아 ‘높은 계단..

'2014 KBS 가요대축제' 레드카펫 행사가 12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이미향 “목표 톱5였는데 덜컥 우승, ..

‘국제시장’ 황정민 “40대에도 멜로..

장그래 임시완 ‘현실에서는 폭풍인기..

제시카 ‘명동 시선 싹쓸이한 패션~’

노출=흥행? 스크린 밖만 달구고 떠난 1..

올해 여배우 드레스 자존심은 가슴에 ..

미쓰라진 바라보는 권다현 ‘아하 그래..

미쓰라진-권다현 열애인정 ‘두손은 잡..

끝내 눈물흘린 싸이, 특별했던 故 신해..

“무한도전 극한알바 나갔어야 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