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박은지, 시선 사로잡는 글래머 몸매
“홀딱 벗고 잔다” 낸시랭 알몸 침대사진 ..
국민여동생 가수, 알몸으로 백마 올라타 ‘..
송지효, 옷벗으니 란제리 못가린 풍만가슴 ..

 

조관우 그대는어디에 4단고음 대폭발 ‘임재범 효과’ 통할까(나는가수다)
  2011-08-28 18:53:03

 

[뉴스엔 조연경 기자]

조관우가 자신의 창법과 전혀 다를 법한 임재범의 곡을 깜짝 선곡했다.

8월 28일 방송된 MBC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에서는 원년멤버들이 전원 하차하고 인순이 바비킴 윤민수 등 새 가수들이 합류한 가운데 7인(김조한 바비킴 윤민수 인순이 자우림 장혜진 조관우) 가수들이 맞붙는 첫 경연이자 6라운드 1차 경연 펼쳐졌다.



노래를 선곡한데 대해 조관우는 “사실 한번도 불러보지 않았고 불러보려 하지도 않았다”며 “하지만 임재범도 가성 창법 사용한다. 도전해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무대에 앞서 “행사를 가도 인순이 보다는 멀찍이 떨어져서 하는데”라고 볼멘 소리를 하더니 “인순이 다음 순서라 진짜 많이 떨렸다. 대기하면서 인순이 목소리를 들으면 안 돼, 기를 빼앗겨서는 안돼 라는 생각을 계속 되뇌었다”며 “다행스러운 것은 인순이 누나가 빠른 곡이었기 때문에 묻혀 가지는 않겠구나 싶었다”고 속내를 밝혔다.

세 번째로 무대에 오른 조관우는 임재범의 ‘그대는 어디에’를 열창했다. 간드러지는 그의 창법은 원곡과는 완연한 차이가 있었다. 하지만 그 차이가 조관우만의 매력으로 묻어 나와 청중단과 가수들, 그리고 매니저들의 심금을 울렸다.

조관우는 “처음에는 임재범 키로 가다가 한두 음 정도 높여서 내 스타일로 갔다”고 자신의 무대를 설명했다. 무대를 마친 후에는 “울었다”며 “지금 수 만가지 생각이 많이 든다. 잘 못했던 부분, 연습을 더 할걸 심정이 복합적이다”고 전했다.

조관우의 무대에 대해 자문 위원단들은 “노래 전체는 정말 대단했다”며 “하지만 여성적인 부분을 계속 끌고 갔으면 좋았을 것이다”고 평했다.


조연경 기자 j_rose1123@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어벤져스2’ 첫 한국 촬영, 어떤 일이 있었나(한밤)

女아이돌 때밀이 체험했다 가슴크기 굴욕당해

아이돌A군 사생팬 폭행해 중상, 스토커 수준 시달림 참다못해..

시한부 소녀시대? 써니 밝힌 지금의 소녀시대(인터뷰)

조세희 바지 벗을듯 ..

미란다커, 가릴곳만 ..

지나 역대급 D컵볼륨 ..

배두나 속옷 뺨치는 ..

나나 엎드린채 레깅스..

홍진영 재킷 사이 드..

스칼렛요한슨 다 벗었..

손연재 ‘한송이 꽃처럼 우아하게...’

19일, 20일 양일간 펼쳐지는 이번 코리아컵 국제체조..

송승헌기부-구조-모금..세월호사고에 스타..

대한구조연합회 회장이자 배우 정동남은 4월17일 민..

손헌수와 열애설 김주연 누구? “열라 짬뽕나” 미녀개그우먼

‘갑동이’ 성동일 미친연기력 ‘응사’ 나정아빠는 잊어라

‘사남일녀’ 까칠남? 이제야 드러난 서장훈 진가

오지호 “안성기에 주례 부탁, 거절당했다”

영화배우 강민영, 감우성 아내 박은지 사촌 미모보니..

나PD 눈에 비친 실제 이서진? “매우 충실하다”(꽃보다할배)

‘기황후’ 고독남 지창욱, 카메라 꺼지면 180도 돌변

허진 “3만원 없어서 故김재형PD 장례식장 못갔다” 눈물(풀하우스)

신동 강시내 열애소식에 팬들 깜짝 “본인도 난감할듯”

17살 여진구, 어른들 이기심에 희생양 ‘농락당했다’

이지아 “성형논란, 내가 정말..

이지아가 성형논란에 입을 열었다. 배우 이지아는 참 많은 꼬리표를 달고 있다. ..

이은우 “뫼비우스 노출신 찍고 인터넷..

김현중 “콘서트 혼자 다녀..주변 시선..

보아 “길거리 키스신 파파라치까지 출..

김혜은 “왜 제목이 밀애 아닌 밀회일..

차유람 “인천 아시안게임, 당구 빠져 ..

보아 “9개월 후면 30살..반평생 연예..

에이핑크 “걸스데이 멜빵춤, 다들 안 ..

차유람 “당구위해 중2때 자퇴, 후회없..

유인나 “절친 아이유, 내겐 없어선 안..

김지현 “언니들, 룰라와 비교될까 솔..

오렌지캬라멜 ...

고개숙인 성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