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런닝맨’ 게스트 거부한 신선포멧 호평 “긴장감 넘쳤다” 박영주 기자
박영주 기자 2011-04-11 09:44:20


[뉴스엔 박영주 기자]

4월 10일 방송됐던 SBS ‘일요일이 좋다’ 1부 ‘런닝맨’ 새로운 시도로 극적 긴장을 끌어올리며 호평 받았다.

이날 진행된 런닝맨의 인기코너 '게스트를 찾아라'는 고도의 보안 속에 ‘런닝맨’ 멤버 1명이 다른 멤버를 속이며 그들을 아웃시키는 새로운 형식의 도전이었다.
이를 모르는 멤버들은 영문도 모른 채 탈락해갔으며 자신의 신분을 숨긴 채 멤버들을 하나하나 제거해 간 유재석 또한 극도의 긴장 속에 촬영을 진행했다.

특히 유재석이 팔찌를 노출한 장면이나 하하에게 물총을 들킨 장면들에선 곧 발각될 것처럼 보였으나 누구도 유재석을 의심하지 않고 진행됐다.

마지막에 유재석이 본인의 신분을 밝히고 런닝볼을 받아들 땐 모든 멤버들이 경악했다. 시청자들도 이번 방송에 대해 긴장감이 극에 달했다며 호평을 보냈다.

네티즌들은 방송을 본 후 “게스트가 안나와도 재밌었다”, “유재석의 연기가 환상적이었다”, “긴장감이 넘쳤다”



등 댓글로 반응을 나타냈다.

박영주 gogogirl@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예쁜 누나’ 손예진 “가장 인상 깊은 키스신? 강원도-첫키스”
‘대장암 극복→결혼’ 유상무♥김연지, 이제 꽃길만 걸어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PD수첩’ BBK부터 박봄 마약까지, 정권에 협조한 꽃길 검사들
‘사람이 좋다’ 전진주 “배동성 딸 수진 결혼, 당연히 母에게 양보해야”
이장희 “수학 0점 맞고 연세대 입학, 나머지 거의 만점”
박기량 부산 집 공개, 톱 치어리더의 친근한 침실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이슈와치]‘대장암 극복→결혼’ 유상무♥김연지, 이제 꽃길만 걸어요

‘예쁜 누나’ 손예진♥정해인, 10% 넘고 다시 만나줘요(종합)

김흥국 측 “아내 고소취하, 허위 제보에 정신 혼미”(공식)

박찬호, 이승엽과 골프 치다가 뱀 맨손으로 ‘덥석’

기록 제조기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4DX도 역대 최고 오프닝

‘어벤져스3’ 오역 논란, 박지훈 번역가 퇴출 청와대 청원 등장

[포토엔HD] 크리스탈 출국 ‘공항패션 준비 못했는데...’(공항패션)

정정아 “아나콘다 얘기 그만하란 질타도, 괜찮다”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김흥국 고소’ 도시의 아이들 박일서는 누구? 80년대 인기듀오

[뮤직와치]‘亞가수 최초’ 방탄, 장벽깨고 美빌보드서 컴백하는 ‘슈스’ 클래스

[스타와치]“왜 이제 나타났나” 이창동도 확신케 한 ‘버닝’ 전종서

[무비와치]‘어벤져스3’ 공개, 기승전결 파괴했다..모두가 클라이맥스

[뮤직와치]처절함 버린 황치열, 생애 가장 밝은 곡으로

[이슈와치]‘7개월만에..’ 신수지 장현승, 열애도 결별도 초고속 인정

[이슈와치]김경란 김상민, 결혼부터 파경까지 파란만장 3년史

[이슈와치]“靑청원까지” 한예슬 의료사고, 대중들이 분노하는 건

‘슈츠’ 장동건 6년만 복귀, ‘신사의 품격’을 넘어라[첫방기획]

‘키스 먼저’ 40대 끝자락, 감우성은 여전히 멜로를 한다[종영기획②]

‘PD수첩’ 변호사 “투애니원 박봄 마약사건, 입건유예 정말 이례적인 일”

‘살인소설’ 감독 “부패 정..

"영화 속 인물들, 실제론 있어선 안된다." '살인소설' 김진묵 감독을 만..

이유영 “평생 배우할 것, 조급함 내려..

‘컴백’ 이기찬 “조급하고 불안했던 ..

이엘 “정우성, 편하게 말 먼저 걸어주..

한선화 “배우 활동으로 예능 쉬어, 이..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목표 아니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