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서울시 해치택시 선호도 상승 ‘꽃담황토색 이제는 친근’
2011-02-28 15:10:38
 

[뉴스엔 김종효 기자]
서울시 해치택시 선호도 상승 ‘꽃담황토색 이제는 친근’



서울에 꽃담황토색 해치택시가 도입된 지 1년이 지난 현재, 해치택시에 대한 시민과 운전자 선호도가 모두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뉴욕의 옐로우캡이나 영국 런던의 블랙캡 등 세계 유명 도시를 대표하며 도시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택시처럼 서울의 상징택시로 서울색을 입힌 꽃담황토색 해치택시를 지난 2010년 3월 본격 도입해 운행 중에 있다.
서울시는 현재 서울 시내에 운행되고 있는 약 4,000대 이상의 꽃담황토색 택시가 다른 택시에 비해 눈에 잘 보여 시민과 외국인의 택시잡기가 수월해 지는 등 시민 편의를 도우며 서울 상징 택시로 점차 안착하고 있다고 2월 28일 밝혔다.

현재 꽃담황토색 해치택시는 현대·기아·르노삼성차를 중심으로 본격 생산·출고돼 총 4,358대(2011년 1월말 기준)가 운행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월별 신규택시 등록 대비 꽃담황토색 해치택시 등록비율이 4월은 30.5%, 5월에는 37.6%였다가 12월 이후에는 54.6%로 증가폭이 커졌다.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꽃담황토색 해치택시를 이용한 시민들의 반응은 매우 좋으며 여자 손님들이 골라 탈 정도로 해치택시를 탑승해 보려는 승객이 늘어나는 등 시민들의 선호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지난 1월 여론조사기관인 메트릭스코퍼레이션을 통해 실시한 택시 청결도 설문 조사에서 해치택시 관련 항목 설문 조사결과 택시이용시민 800명 중 해치택시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시민은 446명으로 55.8%를 차지했다.

해치택시 이용 경험이 있는 446명을 대상으로 일반택시와 해치택시 만족도를 비교한 결과로는 '일반택시와 비교할 때 해치택시가 더 우수하다는 의견'은 50.3%(224명)로 '일반택시가 더 우수하다'는 의견 6.7%(30명)와 큰 차이를 보였다.

도입 초기 부정적인 의견을 보이던 택시운전자들의 꽃담황토색 해치택시에 대한 반응도 크게 좋아지고 있다. 꽃담황토색 해치택시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관심과 호응으로 친절한 택시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고 있으며 서울의 상징택시로 정착되는 것 같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꽃담황토색이 눈에 잘 들어와 신호위반이나 법규위반 하기가 민망하다는 의견도 있어 운전자들의 교통위반을 줄이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꽃담황토색 택시는 '색상이 밝고 눈에 잘 보여 택시잡기가 용이하며, 신선한 이미지로 다가온다' 등의 이유로 타 시·도에서도 적용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

꽃담황토색은 전문가들의 검토·의견 수렴을 거쳐 선정된 서울 10색 중의 하나로서 경복궁 자경전 꽃담에서 볼 수 있는 온화하고 포근한 느낌을 주며 도심환경에서 우수한 시인성을 확보할 수 있는 색채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사례를 보면 현재 경기, 인천, 대구, 전북, 광주 등 14개 시·도에서 약 290여대 이상의 꽃담황토색 택시를 출고해 운행 중에 있고 이런 현상은 앞으로도 더욱 확산되어 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경기도 T택시회사(보유차량 58대) 2대, 대전광역시 소재 P택시회사(보유차량 73대)는 10대를 꽃담황토색으로 구입해 운행 중인데 반응이 좋아 앞으로도 계속 구입할 것이라고 했고 대구광역시 소재 S택시회사(보유차량 63대)도 꽃담황토색이 시민들의 눈에 잘 보이고 산뜻해 14대를 구입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타 시·도의 꽃담황토색 택시는 서울을 상징하는 해치 문양이 없기 때문에 서울 꽃담황토색 해치택시와는 구별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개인택시의 경우는 개인적 취향 등으로 해치택시 도입에 소극 적이었으나 해치택시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이 좋아지면서 개인택시조합을 중심으로 꽃담황토색 해치택시 적용에 자발적인 참여의지를 보이고 있다.

최근 개인택시조합은 자체적으로 벽보용 안내문 제작·부착 및 각 지부 회보지에 안내문을 게재해 전체 조합원(4만9,504명)에게 개별 발송했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대화와 협조분위기 조성 등의 노력으로 해치택시 적용이 확대 보급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면 금년 하반기부터는 개인택시의 해치택시 적용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최근 자동차 제작사 관리자 등과의 간담회를 개최하고 해치택시 보급 확대에 인식을 같이했으며 앞으로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모니터링 결과 '아직도 해치택시가 일반택시 요금보다 비싼 택시로 알고 승차 하지 않는 시민이 있다. 서울시가 관련된 홍보를 많이 해주기 바란다'는 의견 등 추가 보완 사항도 있었다.

장정우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꽃담황토색 해치택시 운행과 관련해 부족한 점은 지속적으로 보완할 계획"이라며 "장기적으로 해치택시가 서울시민들에게 보다 친근하고 안전한 택시로 자리매김하고 서울의 명물로 다가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서울시)

김종효 phenomdark@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필립♥박현선, 로열패밀리의 초호화 다이아 청혼→쏟아지는 관심
허경환, 자취 17년차 먼지 한 톨 없는 한강뷰 집 공개
채정안, 감탄 부른 수영복 몸매 ‘극세사 각선미는 덤’
윤영미 아나 집 공개, 화려한 드레스룸→주황색 포인트 거실
방민아, 입 벌어지는 수영복 몸매..청순한데 섹시하네
블랙핑크 로제, 발리서 뽐낸 비키니 자태 ‘늘씬 기럭지’
김승현♥장작가, 28평 신혼집 최초공개 “다 부모님 덕분”
김희정, 몸매가 어쩜 이래‥섹시+매혹 비키니 자태

      SNS 계정으로 로그인             

갓세븐 뱀뱀, ...

빅뱅 태양, 쇼...

닉쿤, 타고난 ...

블랙핑크 언제...

이필립♥박현선, 로열패밀리의 초호화 다이아 청혼→쏟아지는 관심(종합)

채정안, 감탄 부른 수영복 몸매 ‘극세사 각선미는 덤’[SNS★컷]

윤영미 아나 집 공개, 화려한 드레스룸→주황색 포인트 거실[결정적장면]

‘전 남친과 함께 출연하라니, 불륜의 맛?’ 까라면 까 PD 결국 무릎꿇고…[여의도 휴지통]

블랙핑크 로제, 발리서 뽐낸 비키니 자태 ‘늘씬 기럭지’[SNS★컷]

김승현♥장작가, 28평 신혼집 최초공개 “다 부모님 덕분”

허경환, 자취 17년차 먼지 한 톨 없는 한강뷰 집 공개[결정적장면]

한혜진X김성주, 섹시와 파격 그 사이쯤 ‘군살없는 완벽한 몸매’ (MBC 연기대상) [뉴스엔TV]

방민아, 입 벌어지는 수영복 몸매..청순한데 섹시하네[SNS★컷]

한선화, 몸매 이렇게 좋았나? 아찔+섹시 수영복 자태[SNS★컷]

99억의 여자, 전작 ‘동백꽃’ 다시 보고라도 좀 깨달았으면…[TV와치]

“끝까지 서로 응원할 것” 엑스원, 해체 후폭풍 속 뭉클한 작별인사[뮤직와치]

라끼남 찍고 ‘금요일 금요일 밤에’, 나영석 사단의 영리한 도전[TV보고서]

“이젠 무서워” 방탄소년단 슈가 토해낸 슈퍼스타 그림자 ‘Shadow’[들어보고서]

‘스토브리그’ 박은빈, ‘청춘시대’ 발랄함 벗고 걸크러시 입었다[TV와치]

정해인X이동욱 예능, 잘생김+신선함 외 다른 무기 필요해[TV와치]

“女배우 이간질” 고은아 폭로 후폭풍, 마녀사냥 우려도[이슈와치]

‘슛돌이’ 제2의 이강인 찾기? 김종국X양세찬 육아 케미만으로 충분[TV와치]

[단독]‘달라진 YG’ 차승원이어 손호준도 재계약 성공, 빅뱅도?

기만하면 어때…짜고치는 CJ·YG 조작 서바이벌 남긴 씁쓸함[TV와치]

이병헌 “아카데미 회원, ‘기..

이병헌은 원조 할리우드 진출 배우로서 ‘기생충’을 어떻게 볼까. 영화 ‘남산의 ..

정준호 “사업한 지 10년, 벅차지만 하..

세월호 다큐로 아카데미 진출한 이승준..

‘히트맨’ 권상우 “원빈 ‘아저씨’ ..

윤시윤 “‘친한예능’ 보며 ‘1박 2일..

‘금요일 밤에’ PD “新시도 걱정 많..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