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걸그룹 가슴전쟁, 컴백때마다 커지는 가슴의 비밀은..[연예가뒷담화]

여가수A 골초 우려, 시술효과 없는데 쭉쭉빵빵 후배에 ‥[연예가뒷담화]

방송인 A 비밀연애→강제 공개연애 ‘소문낸 범인은?’[연예가뒷담화]

잘나간다던 A, 점주들 매출바닥 듣보잡 항의에 퇴출굴욕[연예가뒷담화]

초심 사라진 ‘런닝맨’ 너무 놀았나? 시청자 “프로名 다시 생각해!”
조회수 : 6,717 2011-02-20 20:33:08

 

[뉴스엔 조연경 기자]

SBS 일요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좋다 1부-런닝맨’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시청률은 점차 높아지며 순항하고 있는 듯 하지만 게임의 내용과 멤버들의 자세가 문제에 부딪힌 것.

2월 20일 방송에서는 현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변치 않은 예능감을 뽐냈고 게스트를 찾는 미션과 물마이크 노래방, 원찬스 뭉쳐야 산다 등을 통해 화합으로 인한 감동과 웃음을 동시에 잡으려 노력했다.

하지만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게시판에 “런닝맨의 취지가 대체 뭐였죠?”라는 대다수의 의견으로 프로그램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1회부터 런닝맨의 본방을 사수했다고 밝힌 한 시청자는 “요즘 방울 술래잡기 대신하는 원찬스 때문에 런닝맨이 조금 지루해 지는 것 같아요”라며 “예전 방울술래 잡기할 땐 정말 심장이 떨렸었는데…”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또 “런닝맨이면 달려야 하는 것 아닌가? 게스트를 찾을 때도 송지효만 열을 올리고 나머지 사람들은 각자 어디서 놀더라. 예능의 웃음을 중요시 한다고 해도 본래 게임의 목적은 제대로 간파해야 할텐데 그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제발 원찬스 좀 빼죠? 아니면 프로그램 이름을 드림팀으로 바꾸던가요”, “처음엔 프로그램 살리려고 이리뛰고 저리뛰고 날새도록 촬영했으면서 시청률 조금 올랐다는 거? 억지 감동 말고 런닝맨만의 스펙타클했던 모습으로 돌아왔으면 좋겠다”등 런닝맨에 대한 애정 어린 비판을 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왜 다들 불만들만 많으신지… 콘셉트 바뀌면 또 뭐라고 하실 건가요?”, “동의하는 부분도 있지만 억지스러운 말들도 많군요. 저는 지금의 런닝맨도 좋습니다. 앞으로도 열심히 뛰어주세요~ 파이팅”이라며 런닝맨을 응원하기도 했다.

한편 몇몇 시청자들은 무시당하는 광수에 대해 “적당히 했으면 좋겠어요. 요즘들어 그 선을 넘은 것 같네요”, “같은 멤버라면 더욱 감싸줘야죠. 채찍만 주시는 것 같습니다. 매회 주눅들어 하는 모습이 보는 입장에서 좀 안타깝네요”라며 지나친 무시는 자중해 줬으면 좋겠다는 의견도 냈다.



조연경 j_rose1123@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현아 완벽각선...

선정성 논란 나...

섹시끝판왕 EXI...

아찔한 하차, ...

스크린 반토막 ‘쎄시봉’ 계열사 CGV도 못살린 부진 현황 뜯어보니

‘블러드’ 박주미 복귀가 반가운 이유

임창정, 임은경 열애설 직후 “진짜인척 3일만가자, 여론몰이해”

종영 ‘펀치’ 박경수 작가의 멜로, 더없이 절절했다

‘썸남썸녀’ 채정안 “과거 이혼, 빨리 갔다 왔다” 고백

”신인시절 고소영,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천방지축”(대찬인생)

‘아빠’ 안정환 “父사랑 못받은 나, 이제야 아들 키우는법 알겠다”

인기가요 EXID 1위, 오뚝이 걸그룹 3년만에 일궈낸 기적

하니루머, 유부남 불륜설에 왕따설까지..‘강력 경고’

‘K팝스타4’ 박윤하 와일드카드 JYP行 반전..유희열 분노

신수지 ‘여배우 못지않은 어..

신수지가 볼링 홍보대사로 위촉된다. 신수지가 3월 6일 오후 서울 노원구 동일로 ..

이상구 “‘개콘’ PD보다 무서운 예비..

김아중은 순진녀? “20대 더 공격적으..

로드리게스, ‘강정호, 앞으로도 멋진..

박인비, HSBC 챔피언십 1R서 청야니와 ..

백규정 ‘환한 미소로 갤러리들에게 인..

이서진 ‘럭셔리 야상으로 공항패션 완..

지창욱 ‘홍콩 다녀올게요’

강한나 “학교후배 강하늘과 베드신 민..

프로볼링 데뷔하는 신수지 ‘우아하고 ..

소녀시대 윤아 ‘눈부신 초미니 각선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