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현아 과감한 화보, 숨겨둔 볼륨몸매 과시
AOA 캣우먼 변신, 7인7색 섹시코스튬 비교..

 

“가슴은 안돼” 걸그룹 B양, 연하남 손길에 질색팔색 속사정?[연예가뒷담화]

배우 A, 속옷차림으로 20살 어린 코디 추행하려다..[연예가뒷담화]

걸그룹 A 술자리 교태 홀린 톱스타들,문어발 데이트 경악[연예가뒷담화]

톱여배우A 후덕해진 얼굴 성형수술 부작용인가?[연예가뒷담화]

카라, 발표 12주차 불구 오리콘 1위 이변 ‘카라신드롬 입증’
  2011-02-13 08:29:12

 

카라가 발매 12주차 앨범으로 오리콘차트 1위에 오르는 이변을 기록했다.

2월 12일 일본 오리콘차트에 따르면 카라가 지난해 11월24일 발표한 첫 정규앨범 '걸즈토크'가 데일리 앨범 차트 1위에 올랐다. 카라의 '걸즈토크'는 이날 2,249장을 팔아 2,178장의 판매고를 올린 유스케를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카라가 오리콘 차트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욱이 앨범이 발표된지 12주가 지났는데도 불구, 1위에 오른 것은 일본 가요계에서 찾기 힘든 매우 이례적인 사건이다. 주간이 아닌 데일리 차트라는 점, 이번 주 특별한 인기스타의 앨범이 발매되지 않았다는 점, 비교적 앨범이 적게 팔리는 주말이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이번 카라의 1위는 현재 일본에 불고 있는 카라 신드롬을 대변해주는 사례다.

카라의 '걸즈토크'는 발매 주 1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주간 2위로 첫 스타트를 끊은 뒤 11주 연속 오리콘 TOP10, 5주연속 TOP5의 진기록 행진을 이어왔다. 이번 주 역시 주간 2위가 확실시돼 12주 연속 TOP10, 6주 연속 TOP5 기록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카라의 '걸즈토크'는 지금까지 약 33만장(오리콘 기준)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뉴스엔 엔터테인먼트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여배우A, 야구선수와 불륜스캔들에 성접대 논란까지 ‘충격’

F컵녀 유슬아 초미니 의상에 골프스윙 터질듯한 볼륨감 아찔

19금돌 아우라 섹시女들 가슴 생크림 찍어먹는 야릇 영상 아찔

키이라 나이틀리 누드사진 촬영조건 “가슴크기 조작 금지”

클라라 상의탈의 야릇..

황보, 속옷 드러낸 과..

AOA 설현 캣우먼 변신..

한예슬 어깨 훤히 드..

톱여가수, 가슴 다드..

걸스데이 혜리, 관능+..

비욘세 밀착핫팬츠 볼..

패리스힐튼 과감한 노..

김연아 ‘점점 더 예뻐지는 미모’

'2014 고대 체육인의 날' 및 '자랑스..

박해진 ‘나쁜녀석들’ 팬미팅서 특급 팬서..

배우 박해진은 지난 23일 서울 CGV 청담씨네씨티에서..

노현희 “성형후 부작용, 언제 내가 꽃내음..

淪致胄 최근 뉴스엔과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했다. ..

야구여신 미모...

가녀린 청순미 ...

아찔 오프숄더 ...

개미허리 수현

성민 열애, 김사은 누구? 바나나걸 출신 청순 배우

‘비긴어게인’ 250만명 돌파, 의문의 흥행 저력 뭐길래

태티서 태연 “저질체력, 졸면서 안무연습한 적도..”(올드스쿨)

조정석 “아직 미혼, 결혼은 또다른 인생의 시작”(나의사랑나의신부)

‘왔다장보리’ 이유리 “‘후’ 바람부는 악녀연기, 대본에 없었다”

이혜영 근황 공개, 파리지앵도 울고갈 패션센스

‘마담뺑덕’ 정우성 “이유있는 노출..망가져야 했다”(인터뷰)

장위안, 에네스 제치고 가장 매력적인 ‘비정상회담’ 출연자 1위

정일우, 비자분실로 中공항 억류 “귀국일정 미정”

김성균 “살인마 범죄자 연기..정신 황폐해졌다”(우리는형제입니다)

오랜만에 모습 드러낸 제시카 ..

제시카가 소녀시대 탈퇴 후 최초 국내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제시카가 11월..

이채영 “‘뻐꾸기둥지’, 내 연기인생..

김상경 “아이돌 연기? 과거엔 무조건 ..

‘국제시장’ 울음바다된 간담회, 감독..

이정재 “‘암살’서 친일파 악역, 내..

김서형 “연예계 20년..10년은 방황 10..

김범수 “GD와 같은날 앨범발매, 악몽 ..

피겨 박소연 “점프 걱정..긴장풀려 눈..

태진아 “故김자옥 가족밖에 몰랐던 현..

염정아 “‘카트’ 출연, 사회의식보다..

도지원 “잘난 후배 고깝게 보는 선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