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송중기 ‘태후’ 출연료만 9억6천만원, 中광고료 40억원”(명단공개)

‘명단공개’ 장근석, 소유 부동산만 950억원대 ‘부동산 재벌’

‘명단공개’ 권상우♥손태영 소유 부동산만 300억원대, 재테크 제왕 1위

[결정적장면]장범준 ‘벚꽃엔딩’ 저작권료 3년간 46억원, 30억원대 대치동...

DSP, 카라 사태 공식입장 “수익 배분-인격모독 사실무근”
2011-01-19 17:35:24

 
[뉴스엔 김형우 기자]

DSP미디어가 카라 4인 멤버들의 계약해지 통보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DSP측은 "지난 18일 정니콜, 한승연, 강지영, 구하라 등 카라 멤버 4인의 일방적인 해지 통보에 대해 소속사인 디에스피미디어의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다"며 "당사는 지난 18일자로(19일 접수됨) 이들 4명의 법률대리인이라고 밝힌 ‘법무법인 랜드마크’로부터 일방적인 해지통보를 받았으나, 이들 중 구하라는 계약해지에 동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해지 통보서에 따르면 당사의 대표인 이호연 사장이 10개월간 병상에 있어 멤버들의 매니지먼트 및 기획활동의 부실을 초래했다고 하나 줄곧 이 대표의 부인이 소속사의 대표를 대리해 경영을 이끌고 있으며, 최근 카라 멤버들이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한류 열풍의 신드롬을 만들어 가고 있는 사실이 증명하듯, 이들이 주장하듯 멤버활동의 지장을 초래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또 "특히, 이호연 대표가 지병으로 직접 경영을 못하게 된 것은 지난해 3월 중이고 카라는 그 후 5개월이 지난 8월경 일본에 진출해 성과를 거뒀는데 그 기간 동안 디에스피는 카라의 일본 진출과 관련해 모든 기획과 지원을 철저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또한 "(정니콜의 어머니와 그 대리인이 주장하는)수익배분과 관련해 그 비율과 시기에 상당한 왜곡과 오해가 있다"며 "수익배분은 오히려 카라에게 유리한 입장, 비용 등을 정산해 처리해 왔으며, 배분시기도 그들의 주장과는 달리 돈이 입금되는 즉시 구성원 모두에게 동시에 배분했다"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이와 함께, 소속사의 지위를 악용해 이들이 원하지 않는 연예활동을 강요하고 인격을 모독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근거 없는 주장으로 그 동안 카라 그룹을 국내 일류 스타로 육성하고, 한류열풍의 주역으로 이끌기 위해 노력해 온 소속사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고 할 수 있다"며 "혹여라도, 일부에서 의혹을 제기하듯 최근 카라의 인기를 틈타 이들의 부모 및 법률대리인을 통해 경쟁사에서 당사와의 계약을 파기하고 일방적으로 계약을 종용하는 사실이 있다면 당장 이런 행위를 멈추기를 요청하며, 지속될 경우 법적인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DSP미디어는 현재의 카라가 있기 까지 땀과 노력을 함께 해온 당사자로서, 더 이상 이런 미스러운 문제가 확대되기를 원치 않으며 양자간에 문제가 있다면 당사자간의 조정과 화해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해 장차 대한민국 가요계를 대표하는 걸그룹으로 활동해 나갈 수 있기를 기원하는 바다"고 덧붙였다.



김형우 cox109@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스폰서제안 논...

설현, 몸매도 ...

2016 칸영화제 ...

보검-연아 순수...

많이 본 기사

야노시호, 스스로 역대 최고라 인정한 란제리 화보[포토엔]

[포토엔화보]길건, 아슬아슬 수영복 런웨이 도발적~앞태 뒤태 시선강탈

이태임, 해변에서 더 돋보이는 래쉬가드 몸매 부럽다

‘파경’ 엠버 허드, 변호사 만나 미소..‘결혼반지는 없어’[파파라치컷]

데이비드 맥기니스 “한결같은 송중기, 늘 웃는 평온한 남자”

‘또오해영’ 에릭-서현진, 뜨거운 벽키스도 불길 (종합)

[포토엔화보]김준수 쇼케이스 ‘코엑스 앞 광장 마비시킨 남다른 퍼포먼스’

[결정적장면]‘해투3’ 설현 “300억 벌어? 사실 아냐 추정일뿐”

‘솔로 데뷔’ 송유빈 “화면속 내 모습에 충격, 1년간 12kg 폭풍감량”(인터뷰①)

“그만 좀 해주세요” 헤이즈, 발신자 정보 없는 전화에 고통

또 지겨운 로코? ‘운빨로맨스’ 밝힌 관전포인트 셋

김준수 ‘ROCK THE WORLD’ MV 티저 공개, 본적없는 파격 콘셉트

[TV와치]사고치는 연예인들, 늘어가는 제작진 편집신공

만일 ‘옥중화’에 고수가 없었더라면[윤가이의 별볼일]

임지연 죽음 반전이 ‘대박’에 불러올 파장

‘디마프’ 할매들과 ‘응팔’ 쌍문동 엄마 3인방의 연결고리

미나 “17세 연하남친, 돈보고 접근했단 시선 힘들어해”(호박씨)

아이오아이 강미나 “틴탑 콘서트 가려고 전교 1등”(님과함께2)

‘무서운이야기3’ 홍은희 “아역배우들 열연에 투정 못 부리겠더라”

박해진, 유정선배 한번 더 “‘치즈인더트랩’ 영화판 출연 확정”(공식입장)

‘아가씨’ 박찬욱 “동성커플..

박찬욱 감독이 '아가씨'를 연출하며 크게 신경썼던 부분을 언급하며 감독..

‘아가씨’ 김민희 “생애 첫 베드신, ..

“병풍처럼 보이길” 새내기 주연 곽도..

김태리 “인천여고 얼짱 유명세? 저 아..

‘또 오해영’ 허정민 “에릭, 연기에 ..

흉흉한 소문 달고사는 나홍진의 ‘쑥스..

조성희 감독 “송중기-이제훈..배우 캐..

“죽을것 같아도 좋아” 나홍진 집요함..

MAP6 “소속사선배 걸스데이 후배들 잘..

‘굿미블’ 유인영 “이진욱보다 김강..

“나도 어색하고 낯설어” 잔망떠는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