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화보]김준수 ‘시선 집중 시키는 최고급 슈퍼카 출국’

[포토엔]최고급 밴에서 내리는 이준기 ‘강남 시선 싹쓸이~’

[포토엔]전지현 ‘공항가는길, 최고급 세단과 함께’

[포토엔]수지 ‘고급차량에서 경호 받으며 출국’

동방신기 유노윤호 “JYJ 연락? 받은 적 없다”
2011-01-13 10:04:48

 
[뉴스엔 김형우 기자]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JYJ로부터 연락을 받았다는 이야기에 대해 부인했다.

최근 2인 멤버로 컴백한 동방신기는 11일 인터뷰를 갖고 JYJ와 연락을 받았다는 이야기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며 "연락이 온 적이 없다. 또 연락을 하고 싶어도 세 명의 연락처가 바뀐 상태다. 세 친구가 먼저 연락을 했더라도 번호를 모르기 때문에 전화를 받지 못했을 수도 있다. 워낙 장난 전화가 많다보니 모르는 번호를 받긴 힘들다"고 밝혔다.

또 최근 불거진 디스 논란에 대해 "'왜'는 (JYJ를) 디스하는 노래가 절대 아니다. 한 남자가 떠나간 여자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현한 곡이다"며 "동방신기의 노래들은 강렬한 곡들이 많았다. 만약 다른 노래들을 들고 나왔어도 분명 똑같은 이야기가 나왔을 것이다. 이에 솔직히 (디스 논란에) 별로 개의치 않았다"고 전했다.

김준수의 트위터 글에 대해선 "다른 것에 대해선 말을 아끼겠다"며 "다만 어르신이나 같이 해온 사람들에게 적이란 표현은 도리가 아닌 것 같다"고 확고하게 입장을 드러냈다.

특히 유노윤호는 "나에게 한 말은 쿨하게 넘어갈 수 있다. 사람들끼리 섭섭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면서도 "그래도 수년간 함께 해온 사람들에게 입장이 다르다는 이유로 '적'이라고 표현하는 건 도리가 아니다. 할말은 더 있지만 동방신기가 더 이상 다치는 건 원치 않는다. 말을 아끼겠다"고 덧붙였다.


김형우 cox109@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한위, 19살 연하 아내와 자녀 공개 “둘째낳고 성형 알았다”
크리스틴 스튜어트, 동성연인과 데이트 포착 ‘카메라 의식한듯 서먹’
김고은 남친 신하균씨, 모자이크 굴욕 미안했어요
‘동치미’ 최준용 “결혼식날 주례 들으며 이혼할 것 예감”
레인보우 지숙, 깜찍한 비키니 자태 “아빠가 연출해주심”
군대체질 이시영, 겨땀까지 아름다운 여배우 보셨나요
정려원 ‘극세사 몸매에 드러난 다리 근육’
레이양, 핫핑크 비키니 입고 야외 태닝 ‘이기적 명품몸매’

      SNS 계정으로 로그인           

열애설 후 설현

패왕색 현아

조신한 걸음걸...

논란의 티파니

[결정적장면]이한위, 19살 연하 아내와 자녀 공개 “둘째낳고 성형 알았다”

[포토엔스토리]권상우 ‘행사 도중 손태영도 놀란 사인 매너’

‘두데’ 김연경 “오늘(26일) 조인성과 식사, 너무 좋아 표현 못하겠더라”

크리스틴 스튜어트, 동성연인과 데이트 포착 ‘카메라 의식한듯 서먹’[파파라치컷]

‘동치미’ 최준용 “결혼식날 주례 들으며 이혼할 것 예감”

김고은 남친 신하균씨, 모자이크 굴욕 미안했어요(feat.김동욱)

‘두데’ 김연경 “귀국 당시 많은 팬에 놀라, 씻지도 않았는데 예쁘다고..”

레인보우 지숙, 깜찍한 비키니 자태 “아빠가 연출해주심”

[포토엔]손태영 ‘해운대에서도 반짝이는 미모’

‘혼술남녀’ 박하선 “진짜 맥주로 촬영, 토하고 또 마셔”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의 또다른 얼굴을 봤다[첫방기획①]

‘덕혜옹주’ 손예진, 끝내 ‘여자영화’ 흥행 일군 힘[500만 납시오①]

‘엽기녀’ 김주현 만신창이 사태, 더위라도 자셨나[윤가이의 TV토달기]

‘부상투혼’ 금메달 박인비 “통증심해 귀국후 병원행, 올시즌 출전 힘들듯”

류준열의 ‘맥락있는’ 작품안목, 벌써 재밌다[무비와치]

[뮤직와치]‘콘셉트돌’ 빅스, 매번 ‘역대급 컴백’ 자신하는 이유

[무비보고서]‘그랜드파더’ 알파치노-리암니슨? 누구도 아닌 박근형

아이오아이 김소혜 측 “악성루머 유포자에 법적조치, 책임 물을것”(공식입장)

‘터널’ 김성훈 감독, 착하게 돈 잘 벌었다[하하하 500만①]

‘슈스케2016’ 7人 심사위원, 꺼져가는 불씨 살릴까(종합)

‘원조디바’ 양수경 “‘불후..

“노래를 하지 않고 살았을 때는 주위에 산소가 없는 것처럼 답답했어요.” 1980..

‘함틋’ 이서원 “박보검 형님은 천사..

‘아이가다섯’ 성훈 “화려한 데뷔, ..

‘닥터스’ 백성현 “김민석-윤균상에 ..

‘범죄의 여왕’ 박지영 “카리스마? ..

‘굿와이프’ 나나 “전도연 언니 실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