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1만명 유생의 서명, 100m 상소문 ‘만인소’란?(역사스페셜)
2010-09-11 15:19:11
 

[뉴스엔 박정현 기자]

길이 100미터에 달하는 '만인소'. 1만명이 넘는 유생들의 서명이 담겨 있었다.

9월 11일 오후 8시 방송되는 KBS 1TV '역사 스페셜'에서 조선 역사상 가장 많은 인원이 참여한 특별한 상소 '만인소'의 내용이 공개된다.
경북 안동에 있는 한국국학진흥원 유교문화박물관에는 길이 99.25미터의 상소가 남아있다. 1855년 (철종 6년) 이휘병을 소수(疏首)로 해서 사도세자 추존을 청원하는 내용으로 봉헌된 '만인소'다.

만인소는 크게 상소문을 적은 부분과 이름과 서명을 적은 부분으로 나뉘는데 서명자의 이름 중에는 같은 성, 같은 항렬 등이 눈에 띈다. 교통과 통신도 발달되지 않았던 18세기 후반, 만 명이나 되는 인원이 연대 서명한 만인소. 이 거대한 상소를 올린 이들은 과연 누구일까?

일반적으로 상소는 관직에 있는 벼슬아치 개인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하는 수단으로 올리는 것이다. 그런데 1792년 정조 16년에 올라온 상소는 만 명이 넘는 영남의 선비들의 이름으로 올려졌다. 이는 '만 사람의 뜻은 곧 천하의 뜻'임을 담고 있는 것이었다.

18세기 후반, 처음 등장한 만인소는 총 7차례 씌어 졌다. 그 가운데 현존하는 만인소는 '사도세자 추존 만인소'와 '복제 개혁 반대 만인소' 두 가지다. 만인소와 같은 연대에 서명상소는 가까운 중국이나 일본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도 유래가 없는 일이었다. 그들은 왜 이렇게 엄청난 규모의 상소를 올려야했던 것일까?

안동의 젊은 선비 류이좌가 쓴 '천휘록(闡揮錄)'. 그 중 '임자소청일록'에는 정조 16년 영남의 선비들이 첫 번째 만인소 작성에 가담하게 된 첫 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일과를 하루 단위로 상하게 기록하고 있다. 현존하지 않는 첫 번째 만인소인 '사도세자 신원 만인소'의 전말을 이해하는 중요한 자료가 된다. 1792년 집권세력의 전횡에 맞서 만 명이 연대 서명한 상소를 올리기로 결정한 뒤 서원을 중심으로 통문을 돌리고 상경을 감행한다.

누구도 생각지 못했던 형식의 파괴. 만 명이 넘는 이들의 서명으로 이루어진 만인소는 무엇보다 시대의 금기로 여겨졌던 사도세자 문제를 정면에서 거론했다. 만인소 내용의 민감성은 당시 정국을 주도했던 노론에게도 상당히 충격적인 일이었다.

특히 벼슬이 없는 선비는 양반이라는 특권층이긴 해도 국가의 대소사에 대한 발언권은 평민이나 다름없었다. 그런 그들이 임금을 농락하는 상소를 접하자 엄청난 인원을 모으기 시작했다. 이는 영남 선비들의 목숨을 내건 승부수였다.

영남 선비들의 운명을 바꾼 1792년 윤 4월 27일. '발을 싸매고 조령을 넘어' 이틀거리를 하루에 다급하게 달려온 영남 선비들. 그러나 이들의 만인소 봉입 과정은 산 너머 산이었다. 만인소를 막아서고 있었던 거대한 벽은 바로 '근실(謹悉)'이라는 제도였다.

이는 무분별한 상소를 막기 위한 장치였지만 이 시기에는 반대 정파의 의견을 차단하기 위한 수단으로 전락해 있었다. 이미 노론이 장악하고 있던 성균관. 그들은 유독 영남 선비들의 상소에 회답을 회피했다.

숱한 고생과 노력이 하루아침에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한 영남의 선비들. 그들은 과연 어떤 선택을 하게 됐을까? '역사 스페셜'에서 공개한다.

(사진=KBS)

박정현 pch46@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강병현♥박가원 집 공개, 알몸 콘셉트 가족사진까지 ‘당나귀귀’
현아, 끈 비키니 입고 과감한 포즈 ‘쏟아질 듯 풍만 글래머’
빅토리아시크릿 수영복 화보 촬영 공개 ‘포즈가 미국 스타일’
‘그것이 알고싶다’ 전처 살해 지명수배 1번 황주연, 11년의 도주와 잠적
‘차세찌♥’ 한채아 비키니 화보 공개, 건강미 넘치는 몸매
송혜교, 이혼 후 근황보니 ‘짙은 스모키 화장, 못알아볼 뻔’
류효영 수영복 자태, 육감 몸매 돋보이는 캘린더 포즈
에어컨 만큼 시원한 비키니 앞태 뒤태의 도발, 야노 시호→클라라

      SNS 계정으로 로그인             

2019 미스코리...

핫이슈 화사의 ...

화제의 현아 레...

소집해제 빅뱅 ...

비아이 이름 숨긴 은지원 ‘쓰레기’, 작사도 미스터리[뮤직와치]

송중기 송혜교, 연기로 이혼 아픔 잊나? 일터 초고속 복귀[이슈와치]

스타급 인기 이승윤 매니저, 꽃길 막은건 빚 60만원 아니다[이슈와치]

송중기 송혜교 이혼에 박보검? 이혼보다 아픈 온갖 루머

‘구해줘2’ 원작에 광기 더한 김영민, 시즌1 조성하 뛰어넘나[TV와치]

‘기생충’ 천만도 간당간당? 외화 폭격 국내영화 줄줄이 직격타[무비와치]

송중기-송혜교 결혼 20개월만 끝 ‘만남부터 파경까지’[이슈와치]

김재욱 측 “이엘과 열애 NO, 커플링 의혹 사진 본인 아냐”(공식입장)

강성연 투입 ‘세젤예’ 막장행 급행열차 타고 시청률 반등 노리나[TV와치]

‘프로 중의 프로’ 송가인, 허리 실금 디스크 불구 콘서트 무대 올라[스타와치]

‘녹두꽃’ 최무성 “전봉준 ..

배우 최무성이 드라마 ‘녹두꽃’의 6개월여 여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 매 작..

윤아 “‘캠핑클럽’ 방송 후 소녀시대..

‘비스트’ 이성민 “‘공작’보단 자..

문성근 “다양성 죽어가는 韓 영화, 배..

김보라 “23살 때 동안 탓 오디션 다 ..

‘보좌관’ 김동준 “작품 내내 노메이..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