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화보]김준수 ‘시선 집중 시키는 최고급 슈퍼카 출국’

[포토엔]최고급 슈퍼카 타고 종방연 참석한 장근석 ‘주변 시선 쓸어담은 ...

[포토엔]이진욱 ‘최고급 스포츠카 타고 종방연 참석’

[포토엔]하지원, 최고급 스포츠카 직접 몰고 공항 도착

카라 日 반응폭발 ‘도쿄 첫 팬미팅 예매폭주에 1회 추가공연 결정’
2010-01-05 08:52:01

 
[뉴스엔 김형우 기자]

걸그룹 카라에 대한 일본 내 반응이 기대를 넘어서고 있다.

카라는 내년 2월 일본 도쿄 아카사카에서 1,400석 규모로 쇼케이스 형식의 팬미팅을 개최한다. 당초 1회 공연을 계획했으나 밀려드는 신청자와 예매 폭주로 결국 추가 1회 공연을 결정, 총 2회로 팬미팅 쇼케이스를 열게됐다.

이번 팬미팅 쇼케이스엔 카라 팬들을 중심으로 신청자를 받았고 예매 사이트를 통해 티켓 판매를 오픈했다. 1,400석 규모에 3,000여명이 단숨에 신청해 카라 관계자들을 놀라게 한데 이어 예매 사이트 역시 오픈하자마자 매진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결국 카라 측은 고심 끝에 1회 공연을 더 추가하기로 결정한 것.

한 관계자는 "일본 내 반응이 예상보다 대단해 우리도 놀라고 있다"도 전했다.

카라는 일본에서 인지도가 급상승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 유명 개그맨이 게기탄 히토리가 지상파 토크쇼에서 연달아 카라의 팬임을 자처하며 장시간동안 카라를 소개해 국내에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카라는 일본 최고 아이돌 그룹이 진행하는 '아라시의 숙제군'에 영상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카라 측은 "1월께 새 앨범을 발표하고 국내 활동에 먼저 주력할 생각"이라며 "일본 활동은 조금 더 면밀하게 체크한 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우 cox109@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청정미모 정채...

센터미모 전소...

아가씨 김민희

화보인생 박해...

많이 본 기사

박한별 고혹적인 란제리 화보, 운동으로 다져진 몸매[포토엔]

야노시호, 직접 선택한 란제리입고..매혹 우아 관능미 다 있다[포토엔]

‘불륜 낙인’ 김민희, 이렇게 바람과 함께 사라지나[윤가이의 별볼일]

[뮤직와치]‘엉덩이 걷어차이는 GD?’ 본적없는 빅뱅의 민낯, 이토록 매력적일줄이야

홍상수-김민희 미래계획? 로카르노-칸 찍고 베를린行 추진

‘닥터스’ 김래원씨, 어젯밤 내꿈에 왜 오셨어요?[윤가이의 TV토달기]

YG 걸그룹 블랙핑크 9인조→4인조 데뷔확정(공식입장)

[포토엔]김서형 ‘밀착 드레스에 과감한 옆트임까지’

박중훈 “‘사냥’ 속 안성기? 배우 아닌 짐승”

볼티모어 오리올스, 빠르게 전한 김현수 홈런 소식 ‘시즌 2호’

[포토엔]故 김성민 ‘밝게 웃는 영정사진’

흉흉한 연예가, 보기도 쓰기도 힘들다 진짜[윤가이의 별볼일]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 수지, 달달하거나 짠내나거나

‘슬램덩크’ 측 “박진영 제안으로 음원수익 기부, 역대급 저예산 MV”

‘아가씨’ 김민희♥김태리 로맨스 어떻게 320만명을 홀렸나

손예진X김주혁 ‘비밀은없다’ 결국 청소년관람불가 등급 확정

박유천 당혹스러운 스캔들, 여론의 향방은?[이슈와치]

주상욱♥차예련 뉴욕 데이트 “예쁘게 만나는 중”

송강호X공유 일제강점기 타임워프 ‘밀정’ 압도적 스틸 대방출

‘비정상회담’ 영원한 이별은 없다..가족이 된 ‘비정상’들(종합)

‘사냥’ 안성기 “‘런닝맨’..

6월 29일 개봉한 영화 '사냥'(감독 이우철) 속 안성기. 그는 젠틀하고 인..

고지용 “8월 엔터社 설립, 젝키 늘 응..

김명민 “어린친구들 ‘선생님’ 호칭 ..

‘사냥’ 조진웅 “‘시그널’ 찍으며 ..

“내 매력? 귀여운 것” 딴따라 이태선..

“공과사 무조건 구분” 친절한 김혜수..

김상호 “꽃같은 배우들 피지 못하고 ..

‘사냥’ 안성기 “연기만 59년, 국민..

김혜수 “미성숙한 연예인도 많아..나..

키썸 “데뷔 후에도 옥탑방 생활, 방세..

‘아이가 다섯’ 성훈 “재수 없어 보..